카테고리 없음

Kay 2020. 6. 3. 23:53

 

계속 확산되는 무한폐렴(COVID 19)은 우리의 생활에 많은 변화를 야기하였다. , 앞으로도 많은 것을 변화시키리라 생각된다.

 

그러한 변화들 중 대표적인 것들이, 생활 속에서 감염병이 확산되고 있음과 관련하여 서로 마주치지 않으려는 것과 관련한 것들이 아닐까 싶다. 자동화와 기계화로 많은 사람들이 직장을 잃고, 수입이 줄어들어 살기가 힘들고, 예민해지는 것도 그러한 한 변화라 생각한다. (서울역의 공항철도 상가(15번 출구 근처)에서 있었던 느닷없는 폭행사건도 그러한 것 아닐까 생각된다.)

 

나는 최근 미국의 흑인폭동도 그러한 관점에서 바라본다. 일자리가 줄어들고, 수입이 줄어들면, (여분을 갖지 못한) 가난한 계층부터 어려움을 더하여 가지게 되며, 그로 인한 불만은 다른 불만에 누적되어 (스스로 감당하기 힘든) stress 로 작용하는 것이다.

 

어느 매체가 전한 한국의 ‘20204월 산업활동 동향(통계청)’은 내수시장에 대한 한정적 결과로, 우리나라가 수출위주로 경제를 유지하여야 하는 현실을 무시한 것이다.

 

그에 경기동반지표라는 표현도 있고, ‘경기선행지표라는 표현도 있다. 둘 다 하락하고 있다고 한다. 다른 표현으로, ‘요즘 괜찮습니까?’하는 질문에 아니요라는 답이 많아지고 있으며, ‘앞으로 나아질까요?’라는 질문에 아니요라는 답이 많아지고 있다는 뜻이다. 그렇게 우리는 어려움을 향해 가고 있다. 어떻게 해보려 해도 돈이 없다. 정부의 돈에 의하여?’ 정부의 돈은 국민의 주머니에서 나온다. 그런데, 국민의 주머니는 비어간다. 그러므로, 돈이 없는 것이다. 누구도 자신의 마지막 동전을 내놓으려 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여건상 친지들과 육체적으로 거리감을 가지더라도, 정신적으로 멀어져서는 안 된다. 개인방역을 철저히 함에 더하여, 무엇도 극복할 수 있는 관심과 사랑을 키워야만 한다.

COVID 19 와 경기 _ 200530.pptx
0.40MB
폭력적 시위 _ 200602 _ 미국의 경우.pptx
3.86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