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6. 7. 13:34

 

나는, 건축에 대하여 잘 알지 못한다. 그러므로, 나의 글의 내용이 틀렸을 수도 있다.

 

충청남도 태안군 근흥면신진도라는 섬이 있고, 그곳에도 산림수련원이 있는데, 그곳에 근무하는 한 사람이 근처 산속을 다니다가 숲 속에서 한 버려진 낡은 집을 보고 들어갔다가, 그곳에서 오래된 (당시의 해군체제와 관련한) 서류를 발견하였다고 한다.

 

그 건물은 당시의 軍事施設이었던 모양이다. 그런데, 그 건물의 상량문(上樑文)에 중국 나라의 연호가 써져 있었다고 함에 나는 의아함을 느꼈다. 상량문에 적힌 도광 23(1843)’에 조선이 청나라에 얼마나 의존적 이었는지를 보여주는 것 같다.

 

그 당시, 헌종(憲宗)의 나이도 어렸고 (18348세에 즉위하여 7년간 수렴정정(~ 1841), 8년간 친정(1841~1849)), 천주교 등 외국의 문화가 쇄도하는 시기에 그것은 거부하기 위하여 많은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그의 뒤를 이어 강화도령 철종, 고종이 뒤를 이어 왕이 되었으나 결국 조선은 망하여 역사의 물결에 침몰하였다.

 

하여튼, 상량(上樑)이란, 건물의 거의 가장 위에 있는 기둥이며, ‘상량을 올린다는 것은 골격공사의 마무리를 의미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매장(埋葬) 장례의 경우라면, 칠성판을 덮는 수순일까?

태안반도 신진도 산림수련원.pptx
3.05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