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11. 20. 12:26

 

서울 근처에 인천광역시가 있고, 인천의 지방단체로 옹진군(인구 : 21천명)이 있고, 옹진군에 있는 7개의 면(, 백령, 연평 대청 등)들 중 하나가 영흥면(靈興面, 인구 : 6.5천 명) 이다. 영흥도를 중심으로 한 영흥면은 동쪽 안산시 대부도를 거쳐 시화방조제를 거쳐 인천시의 중심에 연결된다.

 

20201112일 인천광역시가 옹진군 영흥면 외리에 매립장을 건설하여 2025년부터 운영하겠다고 발표하자, 그곳(영흥도) 주민들이, 그곳에 화력발전소 건설에 이어 매립지로 선정함은 주민들의 생활을 불편하게 한다고 반발하고 있다고 한다. 이에 옹진군 의회(의원 수 : 7 , 민주당 3 + 국민의 힘 당 4 )는 주민들의 의견에 찬동을 의결하고 6명의 의원이 함께 쓰레기 매립 후보지 선정 철회를 주장하였다고 전하며, 그에 관한 사진을 게재하였다. 사진에 보이는 의원의 수는 6명이니 1명은 불참하였다. 사진에 보인 사람들 모두가 mask 를 착용하고 있어, 불참한 1명의 의원이 누군지는 알 수 없으나, ‘무슨 사연이 있겠지정도로 생각한다.

 

하여튼, 주민들이 매립을 포함한 쓰레기(생활폐기물)의 처리에 반발한다니 그 쓰레기(생활폐기물)의 처리는 어찌하여야 할까?

 

내가 생각하기에, 생활폐기물은 가급적 배출하지 않도록 노력하여야 하며,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잘 분리하여야 한다. 시장이나 mart 에서 물품을 직접 구입하여, 가져간 장바구니로 운반하고, 집에서 多會用 용기에 보관하고 사용하는, 우리의 적은 힘들이 모여 관련 주민들의 반발을 줄이는데 기여하리라 생각한다.

인천시 옹진군 영흥면.pptx
2.28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