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1. 23. 05:28

 

某 전자회사가 상당기간 영업적자를 기록한 MC(mobile communication) 사업의 이동통신 단말기 (smartphone) 제조사업의 구조변경을 검토한다는 소문이 있다. 그러한 소문과 함께 접한 용어 ‘BTD’ 에 나는 약간 당황하였다. 이리저리 헤매다가, 그것이 보급형 디바이스를 의미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으나, 무엇의 약어(略語)인지는 아직 의아하다.

 

Basic Type Device 의 약어(略語) 일까?

 

-       내가 알기로, smartphone 은 고급형(premium type)과 보급형이 있다. 고급형은 가용한 모든 기능을 갖추어 사용자가 내재된 기능 중 원하는 기능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며, 보급형은 기본적 기능에 사용자가 선택한 기능만을 추가시키는 것이다. 나처럼, 목소리를 듣고 전하는 것을 주()로 하고 어쩌다 SMS(Short Message Service)를 이용하는 사람에게는 internet 접속 기능이나 결재기능 등은 불필요하다, 그러한 불필요한 기능들에 가치를 부여하고 가격을 지불할 이유는 없다.

 

-       위탁생산 사업방식에는 ODM(Original Development Manufacturer, 제조자개발생산) 방식과 OEM(Original Equipment Manufacturer, 주문자상표생산) 방식이 있다.

 

하여튼, 사업은 돈을 벌기 위하여 경영된다. 보다 많은 돈을 벌기 위하여는 시장이 커지고, 경쟁이 용이하여야 한다. 그런데, 국내시장의 경우, 1년에 거의 3000만 대 규모이다. 이는 단 2년 만에 인구를 훨씬 초과하는 규모이다. , 현 점유율이 크지 않은 某 전자회사의 경우라면, 다른 시장을 찾아보는 것이 필요하다.

 

나는 某 전자회사는 이동통신 단말기 (smartphone) 제조사업의 구조를 유지하기 보다는 이동통신 단말기 (smartphone) 제조사업의 핵심기술(인공지능, 무선통신, sensor, 위치정보 등)을 다른 시장인 system 사업의 요소로 활용하려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외부로부터 경쟁력을 흡수하여 어려운 경쟁을 이어감에 더하여, 다른 시장의 발전(發展)에 편승(便乘)하여 유리하게 경쟁하는 전략의 검토도 필요하다. 그것이 ‘X + α’ 가 아닐까?

이동통신 _ smartphone.pptx
0.16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