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2. 28. 23:59

 

해방이 되며 도() 체제가 바뀌어, 제주도(濟州島)가 도()로 승격되며 전라남도 완도군 추자면이 제주도(현재 제주특별자치도) 북제주군으로 소속을 바뀐 이유를 알 수는 없으나, 그곳(추자면)에는 42개의 섬들이 추자군도(楸子群島)을 이루고 있으며, 1,700 (903 , 774 )의 인구가 4개의 섬(유인도)에 거주하고 있다고 한다.

 

한반도와 제주도 사이의 바닷길을 제주해협이라 하는데, 그 북쪽에 추자도가 있다. 이전에 대한민국의 작전구역을 우회하던 북한선박들을 2004(노무현 정권 시절) 작전구역 내의 제주도 남방 항로로 운항하도록 하더니, 2005(노무현 정권 시절)에는 제주도 북방(추자도의 남방) 영해내의 제주해협을 운항하도록 하였다. 그러한 운항허용 조치는 2010년 천안함 피격으로 취소되었다.

 

하여튼, 근처의 바다에 유사하게 섬으로 구성된 전라남도 완도군 보길면의 인구가 약 2,694 , 청산면의 인구가 약 2,303 명 임과 비교한다면 그리 많은 인구는 아닌 것 같다 (추자면은 인구소멸 고위험, 지수 0.2 이하라 한다).

 

그런데, 추자면(楸子面)에 소규모이지만 5개의 하수처리장이 있다니, 340 명 당 하나의 하수처리장이 있는 셈인가? 그 추자면의 신양2리에서 하수처리장의 처리용량을 초과한 하수가 악취를 풍기며 바다로 방류되고 있어, 근처 사람들을 불편하게 한다고 한다.

 

하수처리장이란, 하수를 처리하는 곳이다. 하수(下水), 사용 후 버려지는 물이다. 사용 후의 물은 여러 이물질들이 포함되어 있다. 그러므로 그것을 처리하기 위하여는, 먼저 포함된 이물을 걸러내어야 하고 (screening), 크고 작은 내용물들을 침전시켜 물과 침전물(sludge)을 분리하여 각각을 (물리적 화학적 생물적으로) 적절하게 처리하여야 한다. 그래서 각 하수처리장은 나름의 처리용량을 가지게 된다.

 

고장 등으로 하수처리장의 처리용량이 줄어, 처리하여야 할 하수가 초과되어 근처 사람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하며, 그 원인이 유지보수에 필요한 부품의 확보가 어려운 탓이라고 한다

 

재고관리는 일반적으로 운용(소요)량과 현재고 발주-수송기간 등에 의존하나, 필수(긴요)재고라는 것이 있다. , 현재까지 쓰임이 없더라도 그것이 없으면 그 필요한 기능을 유지할 수 없다면 재고를 유지하여야만 한다.

제주시 추자면.pptx
1.71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