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3. 5. 10:13

 

오늘이 35일 이니, 며칠 전에 삼일절(3.1독립운동기념일) 이었던 모양이다. 인류는 이곳 저곳에 흩어져 계급 없이 가족간에 살다가, 사회의 규모가 커지고 구성원의 많아지자 강한 계층과 약한 계층이 생기고, 강하고 약한 계급부류가 생겼다.

 

강한 국가(사회)는 약한 국가(사회)를 침범하여, 식민지화 시키고 자신들의 문화를 전파하여 복속시켰다. 그들의 영토를 점령하고, 그곳에서 산출되는 필요한 물자들을 끌어들여, 자신들의 세력(勢力)을 더욱 강화시켰다. 식민지 수탈(收奪)

 

그래서, 세력있는 제국(帝國, 강대국))’식민지(植民地)’로 구분되고, 식민지의 규모가 제국의 세력을 상징하게 되고, 제국들은 서로 식민지 쟁탈(爭奪)을 하게 되었다.

 

그러한 변화들 중, 1차 세계대전(1914~1918)’이 발발하였고, 그 전쟁이 끝날 무렵 식민지들은 긴 수탈(收奪)과 강압(强壓)으로부터 독립을 요구하자, 미국은 식민지들은 스스로의 미래를 스스로 결정하도록 하게 하자는 제안을 하였고, 그것을 윌슨(Thomas Woodrow Wilson, 미국 28 대통령, 1856 ~ 1924, 1912 대통령에 당선되어 1913 ~1921 기간중 2기의 임기를 수행)의 민족 자결주의(民族自決主義)라 한다.

 

그러한 변화들 속에서, 한국도 독립의 분위기가 커졌고, 고종의 장례식과 관련하여 191931일에 독립만세운동을 하게 되었다. 우리는 그것을 기념하여 해마다 삼일절행사를 한다.

가야국의 분지.pptx
2.47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