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5. 16. 15:26

 

각 가치들은 나름의 근본을 가진다. 가치의 대명사인 화폐는, 한때 금 보유량에 근본을 가지다가 (금본위화폐), 각국의 교역이 늘어나며 상대적 경제역량에 근본을 가지게 되었다.

 

보석이라 하면, 다이아몬드(4월의 탄생석), 루비(7월의 탄생석), 사파이어(9월의 탄생석), 에메랄드(5월의 탄생석) 같은 것들이 생각난다.

 

탄소로 이루어졌으며 색깔이 없는 다이아몬드는 경도와 굴절률이 매우 높아 다른 보석보다 더 반짝이며 변하지 않는다는 특성 때문에 불변/불멸의 상징으로 여겨졌으며, 붉은색을 띠는 루비는 정의/용기/열정의 상징으로 여겨졌으며, 녹색을 띠는 에메랄드는 순결/정조의 상징으로 여겨졌으며, 산화알루미늄을 주성분으로 청색을 띠는 사파이어는 자애/진실/고결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교황 요한 바오로 2(1920~2005, 재위 1978~2005, 폴란드)’ 전까지 로마 바티칸 교황청 소속의 추기경들 반지에 전통적으로 사파이어가 장식된 것도 그러한 상징성 때문이라 생각된다.)

 

다이아몬드는 그 매우 높은 경도로 주로 절삭(切削)에 사용되고, 그 희소성과 상징성으로 반지 등 장신구로도 사용된다.

 

요즈음 상당한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가상화폐의 가치는 어떠한 근본을 가지고 있을까?

I would like to say that ‘do not go too far from the origin.

가치의 근본.pptx
0.67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