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8. 16. 04:17

 

Turkey 라 하면 생각나는 것이 ‘Troy 의 전쟁이다. ‘Troy 의 전쟁, 불화의 여신 에리스(Eris)’의 심술과 방랑하던 Troy 城의 둘째 왕자 파리스(Paris)’의 장난기로 발발하였으며, 그 전쟁으로 첫째 왕자 헥토르(Hector)가 전사하였으며, 전쟁으로 전사한 첫째 왕자 헥토르(Hector)의 시체라도 돌려달라고 아킬레우스(Achileus)’에 절규하며 간청하는 Troy 의 城主() ‘프리아모스(Priamos)’가 생각난다.

 

‘Troy 의 전쟁이 기원전 12세기 또는 13세기에 있었고, 아킬레우스(Achileus)’도 그 전쟁에 참전하였다니 지금부터 3100~ 3200년 전이고 우리나라로 치면 고조선 때쯤 일까?

 

2021728일 지중해와 접한 그 Turkey 의 남해안에 있는 안탈리아(Antalya)’ 도시 근처 마나브가트(Manavgat)’에서 산불이 났고, 산불은 사상자를 발생시키며 넓게 확산되었다고 한다. 다른 곳에서는 산불이 확산되어가는데, 흑해에 가까운 카스타모누(Kastamonu)’ 지역에서는 2021811일부터 쏟아진 폭우로 인한 홍수가 발생되어 많은 사람들이 피해(2021813일 현재 31명 사망)를 입고 있다고 한다.

 

산불이 시작된 마나브가트(Manavgat)’의 기온이 35℃를 좀 넘었다고 하니 (이상고온사태), 내가 방에서 땀을 흘렸던 중복(中伏) 정도의 더위였던 것 같다. 고온건조(高溫乾燥)한 강풍에 번지는 산불을 혹자는 기상이변에 의한 재해라고 하지만, Italia 남부의 시칠리아(Sicily, 시라쿠사(Siracusa))섬은 더 높은 기온을 기록하며 산불을 유발하였다니 지중해가 더 따뜻하게 변하는 것 일까?

 

나는, 그것을 우리가 감당하고 있으며, 또 감당하여야만 할 변화라 생각한다.

터키의 재해 _ 기상이변.pptx
1.48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