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10. 21. 20:24

 

어느 매체가 게재한 바에 의하면, 20대의 한 여성이 작년 봄(20204월경)에 경상남도 창녕(대구광역시의 남쪽, 철새도래지 우포습지(牛浦濕地) 근처, 낙동강 유역)으로 귀촌(歸村)하여, 그곳에서 café 를 운영하며 몇 개들을 사육하며 지내고 있다고 한다, 그녀가 사육하는 개는 5마리로 하는데, 두 마리는 본래 기르던 개였고, 세 마리는 유기견(遺棄犬)으로 추정된다.

 

그러한 그녀의 유기견 사육에, 반대하는 주민들은 격한 반응을 보이기도 하였으나, 그녀의 유기견 사육은 지속되었다고 한다.

 

나는 그 글을 읽으며 몇 의문들을 가졌다.

첫째, 그녀가 기르는 개가 공격을 받은 것은 2021101917:10 경이라고 하나, 그녀가 함께 게재한 Instagram 의 견사 사진에는 2021101912:28 이라고 촬영시각이 나타나 있다. 실제로 그 개가 공격받은 시점은 언제일까?

둘째, 공격을 시도한 사람은 길에서부터 그 개를 쫓다가 그 개가 집으로 도망하자 계속 쫓아 집에 들어서게 된 것 일까? 길을 가다가 집으로 무단 침입하여 그 개를 공격한 것 일까?

셋째, 그 개의 모습에서 목줄도 입 마개도 안 보이는 것은 사진이 너무 작은 때문일까?

넷째, 그녀는, ‘동네 어르신들께 물어보니 제가 살고 있는 동네 주민분은 아닌 것 같다고 하더라고 하였는데, 동네 어르신들은 공격한 사람이 살고 있는 동네 주민인지 여부를 모르는 것일까? 그녀와 말을 섞어 문제에 관여하기 싫어서 일까? (그녀는 그가 삽을 들고 있었다고 하는데, 다른 마을에 갈 때, 삽을 들고 갈까?) 그녀는, 일부 동네 주민들이 동네 유기견들 전부 우리 집 개라고 우리 집 개들한테 돌을 던졌다. 낫 들고 오고, 곡괭이도 들고 왔다고 했는데, 동네주민들은 왜 그 집에 그렇게 비우호적 일까?

다섯째, 그녀는 반려견 산책도 일부러 인적이 드문 밤 시간에 했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그녀는 몇 마리 개들의 목줄을 잡고 있었을까? 그녀는 산책 중 그 개들을 통제할 수 있었을까?

 

나는 가끔 이렇게 말한다. ‘좋은 이웃이 되라!’ (Be a good neighbor!)

반려견과 유기견.pptx
3.17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