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11. 21. 03:06

 

강원도 춘천이라 하면 생각나는 것이 몇 있다. 우선, 동계 전국체육대회가 열리던 공지천(孔之川)이다. 춘천시 근화동에 위치한 (삼천동 근처) 공지천은 의암호로 흐르고, 이제 축구장, 조각공원, 낚시터, 수변공원 등이 있으며, 겨울이면 일부 춘천시민들이 송암동의 빙상장 등으로 skate 를 타러 가기도 한다고 한다.

 

그 유래에 대하여 여러 설(600년대 설 : 전투 중 병사들에게 야채와 거의 살이 없는 닭갈비를 섞어 조리하여 배급함에서 유래되었다는 설, 1960년대 설 : 야채와 돼지 갈비살을 섞어 조리하여 판매하던 가게가 돼지고기 대신 구하기 쉬운 닭고기를 섞는 방식으로 조리방식을 변경함으로 유래되었다는 설)이 있는 닭갈비와 막국수도 생각나고, 지금(2001년 이후)은 중단되었지만 1979년에 북한강의 남이섬에서 시작되었다는 강변가요제도 생각나고, 강촌역 가까운 구곡폭포(九曲瀑布)와 등선폭포(登仙瀑布)도 생각난다.

 

1969년에 작곡되었으나, 1970년대 알려졌다는 노래 소양강처녀는 비교적 젊은 것인가?

 

그런데, 나는 625 한국전쟁 초기(1950628일 경)에 춘천근처(홍천)말고개(44번 국도)’에서 있었다는 북괴군(7사단)과 국군(6사단, 3개대대))의 치열했던 전투에 대하여는 알지도 못했고, 생각하지도 못했다. 북괴군의 남하를 3일간 지연ᆞ저지시킨 그 전투에서서 약 6,600 명의 북괴군이 사살되었다니 (북한측은 약 2,000 명으로 주장), 얼마나 많은 국군 장병들이 전사하였을까 생각하게 된다. 혹자는 그 전투에서 전사한 국군 6사단 장병의 수를 407명이라 말한다.

 

물론 그러한 전투는 말머리에 한하지 않았지만, 이제나마 나는 자신의 목숨을 바쳐 조국을 지킨 그들을 마음으로 추모한다.

말고개.pptx
3.49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