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1. 5. 08:43

 

특히 고령자들에게 우울증을 증가시키는 202011월초부터 시작된 COVID 19 의 세번째 대유행이 수그러지지 않으며 vaccine 에 대한 관심들이 많아진다. vaccine 에 의한 예방접종으로 집단면역(集團免疫, herd immunity)을 추구하려는 것으로 생각된다. vaccine 이란, 약화된 virus 를 인체에 주입하여 같은 virus 에 대한 대항력(항체)를 형성시키는 것이다.

 

몇 개발된 vaccine 들은 각국들에 의해 확보(47/세계인구 : 78억 명의 약 60%)되어 202012월 중순 영국에서 접종이 시작되었으며, 한국도 상당량을 확보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20211분기말부터 접종을 시작하리라 생각된다.

 

하여튼, 78억명 중 면역력이 취약하여 vaccine 접종의 대상이 아닌 16세 이하가 (한국의 연령비중을 기준하여) 15 % 라 하고, 항체가 형성되는 확률을 약 90 % 라 한다면, 소요량이 76억명 분이라고 한다면, 소요량의 62 % 정도가 몇 국가들에 의해 점유된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의 출생률이 매우 낮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소요량의 약 2/3 정도일까?)

 

대부분의 vaccine 은 두 차례 접종(1인분은 2dos)을 하여야 하며 (Janssen(Johnson and Johnson)의 백신은 1), 항체가 형성되기까지 22일 정도가 걸린다고 한다. 그러므로 집단면역의 형성(사회인구의 약 70%가 항체보유)까지 공급의 일정이 중요하리라 생각하고, 그때까지 개인방역에 철저하여야 하리라 생각한다.

 

한국은 소요량을 약간 상회하는 정도의 vaccine 을 확보할 수 있으리라 하니 다행스럽다. 그러나, 북한과 나눌 정도는 아님에 유의하여야 한다.

COVID 19 _ 백신.pptx
0.71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