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2. 15. 09:09

 

우리는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TV 등 많은 가전제품들을 사용하며 살아간다. 그 가전제품들은 약 7 ~ 8 년의 수명을 가지지만, 상당한 사람들은 이사를 하면서 모든 가전제품을 바꾸어 오랜 사용 중 느낀 (그것이 비록 사소하더라도) 불편함을 제거하고 변화를 추구하려 한다.

 

그들 중에 하나가 TV 이다. 예전의 TV 들은 CRT (Cathode-ray tube, 브라운관)를 사용했다. 그러다 LCD (Liquid Crystal Display)가 출현하여 배불뚝이 같은 CRT가 점차 사라지고 세월에 따라 천연색으로 발전하였고, 이제 OLED (Organic Light-Emitting Diode, 유기발광다이오드) 가 사용되고 있다.

 

BLU 방식의 LCD 를 사용할 때는, 피동(被動, passive)형 소자가 스스로 발광할 수 없으므로 빛 energy 를 공급하는 BLU (Back Light Unit)가 필요하였다. 그러므로, BLU 가 사용되면서 그것이 차지하는 공간만큼 Display 의 두께가 두껍고, 과정 중 빛 energy 의 손실로 크기의 제한을 받았다. 그래서 Display Panel 의 전체에 빛 energy 를 보다 넓은 면적에 공급할 수 있는 mini-LED 를 이용하게 되었고, 이후 스스로 발광할 수 있는 유기물질(OLED)이 이용되게 되었다. 이제 그에 관련하여, FHD (1920 x 1080) 또는 UHD (3840 x 2160) 와 같은 해상도에 까지 언급된다.

 

LCD TV OLED TV 중 무엇이 좋고, 무엇이 나쁜가를 이야기하려 하지는 않는다. 한때 똥포라고 불리던 105 mm 곡사포도 변형/개선되어 트럭에 탑재되어, 이전과 비슷한 사거리를 가지며, 운용병의 수는 반으로 줄고 명중률은 두 배로 향상된 105 mm 자주포(自走砲)가 되었다.

 

모든 것들의 가치는, 그에 적용된 기술의 신규성(新規性)이 아니라 각각의 목적에 따라 평가되어야 한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기 때문이다.

가전제품 _ TV의 변천.pptx
1.65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