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2. 18. 21:33

 

양서類에 개구리目이 있고, 개구리目은 다시 개구리科, 두꺼비科, 맹꽁이科로 구분된다. 그러므로 개구리와 두꺼비, 맹꽁이는 같은 듯, 다른 듯한 친척관계라 생각한다. 경칩(驚蟄)은 겨울잠을 자던 개구리가 겨울잠에서 깨어난다는 2월말 ~ 3월초의 절기이다.

 

山의 濕地에 살던 두꺼비도 개구리目의 한 科이니 그때쯤 겨울잠에서 깨어난다. 그리고 엉금엉금 기어 근처의 못으로 가 알을 낳는다. 체외 수정된 알은 부화되어 穀雨 立夏 (4월 말 ~ 5월 초) 경에 아기두꺼비로 성장하여 다시 산의 습지로 향한다. 그곳에서 곤충 등을 잡아먹으며 다음 해의 경칩까지 살면서 자라 다시 알 낳기를 준비한다.

 

각 과의 속()에 따라 그 크기와 울음주머니의 형태가 다를 수는 있으나, 개구리科나 맹꽁이科가 울음주머니를 가짐과 달리 두꺼비科는 울음주머니가 없어 격음만을 발음하며, 두꺼비는 먹이들의 독()을 체내에 저장/축적하여 그것으로 자신을 보호한다고 한다. 그러므로 두꺼비는 쉽게 먹어서는 안 된다.

 

어느 매체가 게재한, ()으로 향하는 두꺼비의 사진을 보다가 생각나는 몇을 적어 보았다.

두꺼비의 산란.pptx
1.49MB

 

 
 
 

서북의 바람

Kay 2021. 2. 18. 01:31

 

사람들은 야외활동을 하며 산에 오르기도 한다. 모험을 하기도 하고, 높고 위험한 경로를 오르며 성취감을 느끼기도 한다. 설산에서 추락하거나 눈사태에 휩쓸려 사망하기도 한다. 파키스탄의 K2 에서 2021년 지금까지만도 5명이 사망하였고, 같은 기간 중 Alps 에서 2명이 사망하였다 한다. 새로운 계절을 맞으며, 이제 사람들은 Everest 로 가리라 생각한다.

 

사망한 사람들은 아내와 자식(크고 작은)과 부모형제 같은 가족들이 남긴다. 그런데, 그들은 자신의 성취감을 위하여 가족친지들에게 슬픔을 남긴다. 그것을 어떻게 평가하여야 할까? 가족친지들의 슬픔을 도외시하고 자신의 성취감만을 추구하는 그것은 이기심일까?

 

판단하기에 쉽지 않으나, 어느 외국 매체가 던진 명제에 나는 이런저런 생각을 해본다.

야외활동 _ 210217.pptx
0.59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