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3. 15. 18:54

 

어느 매체는 최근 사립유치원들의 폐원(閉院)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그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유치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의 폐업(閉業)이다. 2015년 약 0.6 % (2016년 약 0.8 %)이던 폐업율은 2018년 약 6.5 % 로 급격하게 증가하였다.

 

한국유치원연합회(한유총)과 정부의 갈등이 있었던 것이 2018년 이니 그 영향일까? 2020113일 국회에서 유치원 3(유아교육  사립학교  학교급식 개정안)이 통과되었으나, 사립유치원들의 폐원(閉院)이 이후에도 폐업율은 줄지 않고 있다니, 그것은 변화지 않는 한 추세가 되리라 생각한다.

 

그런데, (전체 유치원의 약 반을 차지하는) 사립유치원들의 폐업율은 왜 증가할까? 내가 생각하기에는, 그것을 알기 위하여는 사립유치원들이 왜(무엇을 목적으로) 운영될까를 생각하여야 한다. 그들은 돈을 벌려고 (수입을 올리려) 하는 것이 아닐까?

유치원 취학연령(3 ~ 5 세의) 유아 수는, 여성들의 출산연령 증가(출산인력 감소)와 합계출산율의 감소 (1983년 약 2.0 2020년 약 0.84)로 줄어들어, 매출이 임계점(臨界點) 이하가 되고, 그로 인하여 장사가 안되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2017년부터 사립유치원들의 수입을 국가가 보조하기 위한 공영형 유치원등이 언급되기도 하였으나, 글쎄.. 예산부족?

 

국가의 보조금은, 학부모들의 학자금 보조에 주로 쓰이고, 증가된 유치원의 운영비 등은 주로 원장의 몫이다. 그래서, 기대한 지출의 부담을 감당하기 힘든 유치원들의 폐원(폐업)이 늘어나는 것으로 생각된다.

유치원 _ 출산율.pptx
1.10MB

 

 
 
 

서북의 바람

Kay 2021. 3. 15. 18:24

 

137억년 된 오래 전 어느 순간에 있었던 대단한 사건(Big-Bang ?)으로 대우주(大宇宙)가 생겼고, 대우주의 팽창 초기인 약 132억년 전에 지름이 약 10만 광년인 원반형의 우리은하가 수천억 개의 우주들 중의 하나로 생성되어, 현재 수 천억 개의 별을 가지고 있으며 계속 팽창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한 우리은하거문고자리’ ‘독수리자리와 같은 몇 개의 별자리들이 있는데, 그들 별자리에 77석 전설로 잘 알려진 견우성(牽牛星)’직녀성(織女星)’ 같은 별들이 자리하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최근 어느 매체가 글을 적어 전하는 바에 따르면, 외국의 한 천문학자가 그 직녀성의 밝기가 주변을 맴도는 별에 의해 변하는 변광성(變光星)의 형태를 띄움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그 글을 읽다가 생각난 것이 북두칠성이었다. 지구로부터 약 78광년 떨어진 북두칠성의 손잡이 끝 두 번째 별 Mizar(무곡성)이 주변 별들에 의해 그 밝기가 변하는 변광성(變光星)이고, Rome 은 군인을 선발할 때 시력(視力)을 판단하는 수단으로 그 변광성이 활용하였다 한 것이 생각났기 때문이다.

 

오늘이 양력 2021315(음력 23) 이다. 양력 55일이 입하(立夏)이고, 양력 515이 스승의 날, 양력 814일이 77석 이다. , 여름이 여름이 가까워진다. 밤하늘을 쳐다보며 계절별 별자리 읽기를 연습하여야 할 것 같다. 시기에 따라 (계절별로) 눈에 보이는 별자리의 위치가 다르기 때문이다.

천문학.pptx
6.31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