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4. 11. 22:25

 

20214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있었고, 그 결과(득표율)는 아래와 같이 알려진다.

                           박 영 선       오 세 훈

-       산술평균        38.2 %          57.8 %

-       가중평균        39.2 %          57.5 %

 

보궐선거의 투표율은 시간에 따라 점차 증가하고 있지만, 아직도 55 % 정도의 수준이니 아직 매우 낮은 것 같다. 사전투표를 허용함에도 불구하고 약 45 % 는 투표에 참여하지 않는다.

 

하여튼, 나는 그 보궐선거의 결과를 보며 몇 생각들을 하게 되었다. 그 주요한 것은 서로 다르다는 것이다. 한가지 예로, 어떤 구()의 투표율은 50 % 에 미달하였고, 어떤 구()들은 60 % 를 상회하였다. 다른 한가지 예는, 20대 여성의 경우 박영선 후보에 대한 지지 또는 기타에 대한 지지율이 높은 반면 같은 연령대의 남성의 경우 오세훈 후보에 대한 지지율이 높았다.

 

보궐선거에 의해 새로운 서울시장으로 선출된 사람은, 민주당의 패배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탐욕’, ‘교만’, ‘착각’, ‘어설픔을 되풀이하지 않으려는 마음가짐을 바탕으로, 주택문제와 취업문제 등 주민들의 생활여건()의 개선에 집중하여야 생각한다.

 

상당한 사람들은 집값은 계속 오를 것이라 예측하고, 매체들의 대부분 선전/광고는 1+1, 2+1 또는 3+1 등 상품의 가격 인하를 내세운다. 살기가 그렇게 어려워지는 것 같다. 생활의 중심을 이루는 연령층(특히 40)에서 여야의 경합이 치열하였음에 더욱 주목하고, 더 큰 가중치를 두어야만 한다.

다름의 이해.pptx
0.57MB

 

 
 
 

서북의 바람

Kay 2021. 4. 11. 04:14

 

키메라(chimaera)증후군은 한 개체가 동시에 두 개의 상이한 DNA를 가지고 있는 경우로,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복합괴물(chimaera)의 이름을 따서 그렇게 부르나, 영어로는 covetous 로 표현된다고 한다. 매우 희귀하나, 불가능하지는 않은 돌연변이라 한다. 내가 가끔 사용하는 표현으로 ‘The probability going to zero, but still is not zero.’ 인 것이다. y = 1/x

 

요즈음, 어떤 어린 아이가 살해된 사건의 유전자 검사결과에 대한 용의자의 부인(否認)과 관련하여 여러 설들이 제기되는데, 그 중의 하나가 용의자가 chimaera 증후군에 속할 가능성인 것 같다. 1난성 쌍생아가 발생하였다면, 발생시 2 개체였는데, 세포의 분열/성장 중 한 개체가 다른 개체에 흡수되어 그 한 개체만이 모체의 밖으로 배출되어 생산된다면, 한 개체가 두 유전자를 가지게 되는 것이다.

 

그러한 chimaera 증후군은 70억 명 중 100 명 정도라 하니 대충 1억 명 중의 1 명 꼴일까? 0.000001 % ? 적은 가능성도 배제라지 말자는 주장도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나, 그 때문에 99.999999 % 를 배제하여서는 안 된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키메라증후군.pptx
0.33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