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5. 9. 14:02

 

나는 무슨 글을 읽다가 조적조’ ‘문적문이라는 표현을 접하고, ‘그것이 뭐지?’ 라는 의아심을 가졌다.

 

몇 자료들을 찾다가, 그것들이 아래와 같은 뜻을 가졌다고 하는 것을 알게 되었다.

-        조적조(趙敵趙) 이란,    의 敵은 조

-         문적문’(文敵文) 이란, □□ 의 敵은 문□□

, 과거에 물리쳐야 할 적이라고 주장한 모습을 현재에 자신이 가지는 것을 그렇게 표현하는 모양이다. 물론 자신의 과거 주장이 틀렸을 수도 있고, 틀린 것은 바로 잡혀야 한다. 그런데, 문제는 그러한 잘못된 주장에 현혹되어 투표한 국민들은, 그 임기 내 잘못된 투표의 결과를 바로 잡기 매우 힘들다는 것이다.

 

과거의 잘못된 주장이 있었다면, 무엇이 잘못되었고, 어떻게 바로 잡으려 하는지 명확하게 하고, 그에 국민들의 의견을 취합하여 새로운 대책을 결정하여야만 한다. 만약 그렇지 못하면, ‘독선’ ‘아집’ ‘어설픔이 되기 때문이다.

문적문.pptx
0.75MB

 

 
 
 

서북의 바람

Kay 2021. 5. 9. 09:22

 

계절과 함께 환경이 바뀌면서, 많은 것들이 바뀌어 간다. 종로구의 도성 둘레길(초소책방 근처)이 비()에 무너지기도 하고, 동해안 해변의 넓은 면적(강원도와 경상북도를 합하여 축구장 100개 정도)에서 모래()가 파도에 휩쓸려 없어지기도 한다.

 

많은 사람들이 그러한 변화를 방지해보려 노력하지만 쉽지는 않은 모양이다.

 

변화에는 막을 수 있는 것이 있고, 막을 수 없는 것이 있다. 세월은 변화를 만들고, 그리고 과거로 흘러가기도 한다. (불가역)

https://www.youtube.com/watch?v=WKAEyOC0AgU

환경의 변화.pptx
1.89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