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5. 14. 20:57

 

요즘 간간이 여러 민족들이 모여 사는 미얀마(Myanmar, Burma, 인구 약 55백만 명)에 관한 소식이 전해진다. 미얀마는 남북으로 긴 모양을 하고 있으며, 동쪽으로 태국과 전하고 있으며, 미얀마와 태국의 사이에 살윈(Salween)이 있다. 그 살윈강의 주변 산지(山地, Shan 高原) 골짜기 등에 여러 소수 민족들이 군데군데 살고 있다. 그들을 Myanmar 소수민족이라 부른다.

 

Myanmar , Tibet 지역의 사람들이 남하(南下)하여 정착하면서, 산골에서 부족국가를 형성하며 살아가다가, 나름의 왕국(王國)을 만들어 살아가다가, 13세기 몽고의 징기스칸(Genghis Khan , 成吉思汗, 1162 ?~1227)’의 지배를 받기도 하였고, 15세기에는 중국의 明나라(1368~1644)를 공격하기도 했고, 여러 가지 사연 끝에 19세기에는 영국의 식민지가 되어 인도의 한 州가 되기도 하였다. 다수 민족인 Burma 족이 중심이 되며 결국 1937Myanmar 는 印度로부터 독립을, 19481Myanmar 는 英國으로부터 독립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소수민족들은 꾸준히 분리 독립을 요구한다. 영국은 소수민족들에 이후 분리 독립을 약속하였으나, 그것은 Myanmar 가 영국으로부터 독립하며 무산되었으며, 강력한 통제력을 가진 軍部는 상당한 영향력(국회의원의 25 % 지분)으로 소수민족들의 그러한 분리독립 요구를 억제한다.

 

Myanmar 에 대한 소식이 전해질 때, 인구 약 150만 명 정도(양곤 인구 : 350만 명)만들레이(Mandalay)’가 거론되는 것은, 그 근처(바고(Bago)지역)가 옛 왕국(Innwa Kingdom)의 수도(고대도시)였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미얀마 _ 210512.pptx
1.98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