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5. 25. 14:49

 

어떤 매체가 전하는 바에 의하면, 2021 522(토요일) 09시경 중국 감숙성(甘肅省)의 란주(, 蘭州) 근처에서 온화한 날씨에 약 172명의 가벼운 차림의 사람들이 참여한 총 100 km Ultra-Marathon (long cross-country race)이 시작되었고, 20~31 km 구역(3구역)에서 이르러 몸을 움직일 수 없는 강풍(强風), 우박과 한우(寒雨)의 급격스러운 기상변화를 겪은 그들 중 2021523(일요일) 아침까지 21명이 사망하였다고 한다.

 

밤이 되면서 추위는 더해갔다고 하며, 강풍과 비, 그리고 비에 젖은 땅들의 산사태는 그들의 행동을 더욱 위축시켰다고 한다. 한 생존자는, ‘바람에 날려가지 않도록 땅을 움켜쥐었어야만 했으며, 춥다는 것 이외에 아무 생각도 없었어요.’ 라고 말한다.

 

그들의 구조를 위하여, 헬리콥타 등 중장비와 감숙소방(甘肅消防)’백은지대(白銀支隊)’의 구조대원  등 약 1200 명의 대규모 구조대가 투입되어 수색하였으며, 수색하고 있다고 한다.

 

내가 말하려고 하는 것은, 여건들은 변화한다는 것이다. 특히, 야외활동에서의 환경변화는 더욱 그렇다. 그래서, 한 산악인은 즐거운 산행이 되기 위하여는 무엇보다 안전(安全)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말하며, 다른 산악인은 등정 후 base-camp 에 돌아왔을 때, 탈진(脫盡)하기 보다는 자신의 기력의 30 % 정도가 유지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그것을 여유라고 할까?

 

사업의 경우에도 그것을 확보하고 관리하여야만 한다.

중국 감숙성의 ultra-marathone.pptx
0.41MB

 

 
 
 

서북의 바람

Kay 2021. 5. 25. 03:17

 

어떤 Ireland 의 저가항공사 R社 는, 어떤 기종(B-737)의 항공기로, ‘Lithuania 의 빌뉴스(Vilnius)’‘Greece 의 아테네(Athens)’ 간을 운항하는데, 항공기가 ‘Lithuania 의 빌뉴스(Vilnius)’를 출발하거나 빌뉴스(Vilnius)’로 향하기 위하여는 벨라루스(Belarus)’의 영공을 통과하여야 한다.

 

2021523, 어떤 젊은 (26) 야당 성향의 언론인(, 텔레그램 편집장)이 그 저가항공을 이용하여, 12개국 약 170명의 승객과 함께, ‘Lithuania 의 빌뉴스(Vilnius)’‘Greece 의 아테네(Athens)’간 항로를 이동하던 중 벨라루스(Belarus)’의 영공을 지나다, 여객기가 벨라루스(Belarus)’ 공군의 전투기에 의해 벨라루스의 민스크(Misk)’ 공항에 비상 착륙된 후, 전체 승객에 단 보안검사 결과, ‘민스크(Misk)’ 공항을 출발하지 못한 총 6 (러시아人 4 + 벨라루스人 21 명으로  억류되었다고 한다. 야당 성향의 언론인(, 텔레그램 편집장), 극단주의자로 2019년 말 벨라루스 정부의 탄압을 피해 폴란드로 도피, 시위를 부추기고 반정부 선동을 주도한 혐의로 벨라루스 당국의 '테러활동 가담자' 벨라루스 검찰에 의해 수배된 벨라루스人으로 현재 Poland 에 거주하고 있다고 한다.

 

관련국들은, 이 사건에 대하여, 영공에 있다는 이유로 민간항공기를 군 전투기에 의해 비상착륙 시키는 것은 민간항공기의 운항을 저해하는 심각하고 위험한’ ‘국가테러라 하면서, ‘승객과 비행기의 안전을 위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한다고 한다.

 

오래 전, ‘S - orange juice’ ‘B - grape juice’ 가 있었다. 나는 극단(極端)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말로, 화쟁(和諍)을 언급하고는 한다.

 

화이부동(和而不同)’, ‘동이불화(同而不和)’ 라는 표현이 생각난다.

Ryanair.pptx
0.27MB

 

 
 
 

서북의 바람

Kay 2021. 5. 25. 02:03

 

어떤 공무원이 해외출장을 다녀왔다고 한다. 평가(시험) 없는 교육은 참여할 만 하고, 보고서 없는 출장은 갈만 하다고 했던가? ^^*

 

출장은, 사전에 출장계획서를 작성하여야 하고, 사후에 출장보고서를 작성하여야 한다. 출장기간이 길면, 매일 어떠한 업무를 수행하였는지 잊을 수 있으므로, 나는 매일의 업무내용을 매일 기록하고는 하였다. 그리고, 계획과 결과에 차질이 발생하는 경우, 사유서를 작성하여 동일한 사유에 의한 차질이 반복하여 발생하지 않도록 하였다. 이에 나의 notebook PC 는 상당히 유용하였다. (비록, 크고 무겁고, 처리속도도 느렸지만..)

 

그의 출장에 대하여 사람들은 각기 다른 시각(視角)으로 보고, 평가한다. 그는, 이번 출장을 통해 계획을 이루었을까? 나는 그의 이번 출장 결과(실적)을 어떻게 평가하여야 할까? 20223월을 기다린다.

문재인의 방미.pptx
0.24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