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7. 29. 09:52

 

한때 이런 질문들이 유행하였다.

-       첨단제품이란 무엇인가?

-       강한 기업이 살아남는가? 살아남는 기업이 강한 기업인가?

 

요즈음 한국의 한국인을 상대로 TV 에서 선전되는 많은 상품들이 외국산이다. 야외용 깔판(매트레스, mattress)이 중국산이고, 목에 거는 선풍기가 중국산이고, 허리 등에 차는 짐싸게(pack)가 중국산이고 등등.

 

나는 외국산 상품을 구입하는 것에 대하여 왈가왈부하려 하지는 않는다. 각 상품의 가치는 소비자의 편의 등에 의하여 결정되는 것이며, 같은 가격(가치)을 지불할 때 보다 큰 가치를 되돌려 받기를 추구하는 것이 소비자의 일반적 습성이기 때문이다.

 

예전에 내가 외국에 머무를 때, ‘추수감사절 할인판매성탄절 할인판매에서 가격 등에서 그럴듯한 상품을 골라 제조원을 보면, 80년대 초에는 대한민국(made in Korea)’였으나, 10년후에는 중국(made in China)’가 되었다.

 

단지, 내가 아쉽게 생각하는 것은, 외국의 업체들이 겨냥하는 소비자의 편의에 우리의 업체들이 너무 소원하지 않는가 하는 점이다.

 

직업계 고등학교를 졸업한 사람의 약 20 % 만이 취업을 하고, 85 % 의 대다수는 자신의 연고지인 서울 등 대도시에서 본인이 하고 싶을 때만 일하려 한다는 것도 아쉽다. 우리는 소비자의 편의를 위한 창의력을 가질 수는 없는 것 일까?

 

 

우리, 이제, 북돋고 강한,
어떤 운명도 헤쳐 나아갈 마음으로
끊임없이 이루고 추구하며
일하고 기다리기를 배우자.

 

Let us, then, be up and strong

With a heart for any fate;

Still achieving, still pursuing

Learn to labour and to wa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