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4. 11. 22:25

 

20214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있었고, 그 결과(득표율)는 아래와 같이 알려진다.

                           박 영 선       오 세 훈

-       산술평균        38.2 %          57.8 %

-       가중평균        39.2 %          57.5 %

 

보궐선거의 투표율은 시간에 따라 점차 증가하고 있지만, 아직도 55 % 정도의 수준이니 아직 매우 낮은 것 같다. 사전투표를 허용함에도 불구하고 약 45 % 는 투표에 참여하지 않는다.

 

하여튼, 나는 그 보궐선거의 결과를 보며 몇 생각들을 하게 되었다. 그 주요한 것은 서로 다르다는 것이다. 한가지 예로, 어떤 구()의 투표율은 50 % 에 미달하였고, 어떤 구()들은 60 % 를 상회하였다. 다른 한가지 예는, 20대 여성의 경우 박영선 후보에 대한 지지 또는 기타에 대한 지지율이 높은 반면 같은 연령대의 남성의 경우 오세훈 후보에 대한 지지율이 높았다.

 

보궐선거에 의해 새로운 서울시장으로 선출된 사람은, 민주당의 패배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탐욕’, ‘교만’, ‘착각’, ‘어설픔을 되풀이하지 않으려는 마음가짐을 바탕으로, 주택문제와 취업문제 등 주민들의 생활여건()의 개선에 집중하여야 생각한다.

 

상당한 사람들은 집값은 계속 오를 것이라 예측하고, 매체들의 대부분 선전/광고는 1+1, 2+1 또는 3+1 등 상품의 가격 인하를 내세운다. 살기가 그렇게 어려워지는 것 같다. 생활의 중심을 이루는 연령층(특히 40)에서 여야의 경합이 치열하였음에 더욱 주목하고, 더 큰 가중치를 두어야만 한다.

다름의 이해.pptx
0.57MB

 

 
 
 

서북의 바람

Kay 2018. 4. 28. 02:47

 

어느 매체가 한국당 바른 미래 정상회담인식.. 어처구니가 없다는 제목으로 게재한 글을 보다 나는

웃었다.

http://v.media.daum.net/v/20180427164803412

 

내가 생각하기에, 종북(從北) 세력을 글을 옮기며, 그러한 세력의 인기를 얻기 위하여 온 힘을 다하는

그 매체의 태도가 참 어처구니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 매체가 옮긴 글은 주고 받음’ ‘협상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였다. 그런데, 관련하여 내가 언급하려는

것은, 둘이다.

하나는, 주고 받는 대상이 옳은 대상인가?’ 이고,

하나는, ‘둘 중 하나를 주고 하나를 받았을 때, 준 하나가 100 의 가치이고, 받은 하나가 1 의 가치라

, 그것은 공평한 것인가?’ 이다.

 

그러한 측면에서, 그 매체는 비논리적 의견을 마치 논리적인 양 옮기는 잘못을 범하였다. 그 매체가

인용한 의견을 표현한 사람이 역사과를 졸업했다는 이유로, 그를 역사학자인 양 표현하는 잘못과

한 사람의 의견이 마치 사실인 양 표현하는 잘못을 제외하더라도, 나로서는 어처구니 없게생각된다.

 

내가 생각할 때, 매우 중요한 것은, 사람들이 자신의 주장보다는 옳음을 추구하여야 하며, 협상은 각

항목별 중요성의 가중치를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대중을 오도하려 해서는 안 된다. 그러한 태도는,

청산되어야 할 적폐(積弊)이다.

 

 

 
 
 

서북의 바람

Kay 2017. 8. 25. 06:25

 

Lebanon 출신으로 파리9대학에서 금융공학을 공부하고, 뉴욕대학교의 한 연구소 교수로 있는 ‘Nassim Nicholas Taleb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 라는 한 금융인은 투자 전문가들에게 회자되는 격언을 아래와 같이 인용하였다고 한다.

 

Trust none of what you hear, some of what you read, half of what you see.

남에게 들은 말은 아무 것도 믿지 말라, 읽은 것은 조금만 믿어라. 당신이 본 것은 반만 믿어라.’

 

비슷한 표현은 채근담(菜根譚)에도 적혀 있다.

 

聞惡不可就惡 恐爲讒夫洩恕 (문악불가취오 공위참부설서)

聞善不可急親 恐引奸人進身 (문선불가급친 공인간인진신)

 

각 접하여진 정보들에 대한 신뢰의 가중치와 처신을 말하는 것 같다.

 

얼마 전, 200억 원 규모의 피해가 발생한 귀뚜라미 사기가 알려지기도 하였다. 관광 bus 로 귀뚜라미 사육농장을 보여주기도 하였다고 한다. 본 것을 반만 믿으라는 격언을 지키지 않아서 일까?

 

 

사기(詐欺) 이야기에 생각나는 농담 한마디.

-       늙으신 어머니가 밖에서 무언가 한 보따리를 가져 오신 것을 보고, 그것이 무엇인지 아들이 물었다. ‘, 어디를 갔는데, 젊은 사람들이 나와 춤도 추고, 노래도 부르고 그리고 이것을 사라고 하여 내가 샀지.’

-       아들이 말하였다, ‘어머니, 그것 효용도 없는 가짜예요, 모든 것이 사기(詐欺)라구요.’

-       어머니가 말하였다. ‘나도 알아. 그들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도, 효용이 없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       아들이 말하였다. ‘아신다면서 그것을 왜 샀어요?’

-       어머니가 말하였다. ‘그럼, 내가 그 돈을 너를 줄 테니, 네가 춤도 추고 노래도 부르며 나와 함께 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