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10. 5. 08:07

 

몇 년 전에 아파트 관리실과 배송대리 업체가 택배(宅配)와 관련하여 심각한 대립을 하였으며, 이를 택배전쟁이라 하기도 하고, ‘아파트 관리실의 갑질이라고도 하였다. 게재된 어느 아파트의 통제협조공문 사진에 20184월 이라는 일자(日字)가 보이는 것으로 미루어, 그 사건은 3년여의 세월 전인 2018년으로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하여튼, 그 아파트 단지와 관련하여 게재된 사진들을 보다가 문득 다산이라는 표현을 보았고, 그 신도시가 어디에 있으며 지금은 어떠한 상황일까 생각하게 되었다.

 

그렇게 알려진 신도시는 서울에서 다산 정약용 유적지(팔당호 근처)’로 접근하는 남양주시 진접읍의 고속도로 JC 근처에 있어 그렇게 이름하였으며, 3년의 세월 동안 가격은 약 1.8배 상승하였다고 한다. 1년에 약 60 % 상승한 것이다.

 

관련하여 몇 지도들을 보다가 광해군 묘라는 표식을 보았고, 내가 그 근처에 좀 익숙한 탓에 지도의 표식과 실제를 비교하여 추정할 수 있었다. (slide #2 의 오른쪽 지도는 한군데만 틀린 것 같다. 석화촌(石花村)과 사릉(思陵, 제6대 단종의 비 정순왕후 송 씨(1440~1521)의 능)의 위치가 참고가 되었다.)

 

광해군(1575~1641, 재위 : 1608~1623)이라는 표현에 연산군(1476~1506, 재위 : 1494~1506)이 생각났고, ‘폐비 윤씨(1455~1482)가 생각났다. 연산군은 투기로 폐비가 되어 사약(賜藥)을 먹고 죽은 윤씨(서삼릉 안장)의 소생이고, 광해군은 선조를 따라 임진왜란을 이끌었다.

 

여기서 빅토르 위고(Victor-Marie Hugo, 1802~1885)’가 저술하였다는 레미제라블 (Les Miserable, 불쌍한 사람들)의 시대적 배경이며, ‘루트비히 판 베토벤(Ludwig van Beethoven1770~1827 서양 고전 음악 작곡가)’가 작곡하였다는 교향곡 영웅시대적 배경이며, ‘나폴레옹 보나파르트(Napoléon Bonaparte1769~1821프랑스 제1공화국 군인이자 1804부터 1814 1815황제)’의 활동시기인 프랑스대혁명1789 경 임을 언급한다면 너무 뜬금없는 일 일까?

 

나는 가끔 프랑스대혁명을 짧은 바지(지배 하는 계층)와 긴 바지(지배 받는 계층)의 다툼이라고 표현하고는 한다. 복장은 각 계층의 신분/문화와 전통을 표현한다. 지배 받는 계층의 가치는 노동력이었으나, 사업혁명 이후(18세기)에 인력 이외의 노동력이 가용해지며, 지배하는 계층과 지배 받는 계층의 차이가 더욱 심해지며 계층간의 갈등과 다툼이 심하여지며 프랑스대혁명이 발생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하여튼 지배하는 계층의 (짧은 바지의) ()과 귀족(貴族)은 한계를 가진 지배력을 나누어 가진다. , 왕권이 강화(强化)되면 귀족계층의 지배력은 약화(弱化)된다. A + B = 일정. 그러한 상황이 예상되면, 지배력을 가졌던 귀족계층은 무리를 지어 왕권을 공격하여, 자신들의 지배력을 회복/유지하려고 한다. 그래서 쫓겨난 조선의 왕들이 연산군(燕山君, 강화도에서 사망하였으나 묘는 서울특별시 도봉구 방학동 소재)과 광해군(光海君, 제주에서 사망하였으나 묘는 경기도 남양주시 송릉리 소재)이다.

 

이렇게 신하들에 의해 추출된 왕은 군()으로 강등되어, 왕이 아니라 다른 왕자들과 같은 지위의 예()로 대우되어 그 묘소(墓所)의 입구에 홍살문을 설치하지 않으며, 규모도 적고, 석물(石物)도 제한된다. 광해군의 묘에는 재실(齋室)마저도 없다. 재실(齋室)이 없다는 것은 때에 따라 그를 기념하여 제사조차에도 소홀하다는 의미라 생각된다.

 

나는, 그 묘소들을 바라보며 이러저러한 생각들을 하게 된다.

다산신도시.pptx
5.06MB

 

 
 
 

서북의 바람

Kay 2021. 9. 4. 11:55

 

 

사람들은 태어나 살면서 행복하기를 바란다. 그래서, 사람들은 학식(學識)과 권세(權勢)와 재력(財力)을 애써 구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들이 구하는 만큼을 얻지 못한다.

 

그래서, 애썼음에도 구한 바를 얻지 못한 사람들은 자신들의 애씀만큼 얻지 못한 만큼을 손해(損害)보았다고 불만으로 인식하고, 상대측에서는 무상의 보상을 요구하는 그들의 바램을 무리한 요구라고 인식하게 된다. 이런 인식의 차이들이 갈등의 근원이 되고, 분쟁의 시발(始發)이 된다.

 

하여튼, 이런 인식의 차이들로 인한 갈등과 분쟁을 최소화하기 위하여는 몇 주의하여야 할 사항들이 있다.

-       과거는 흘러갔다.

: 그가 어제에 친절하였기에 오늘도 친절하리라는 잘못된 생각이다.

: 화무백일홍 인무천일호 (花無百日紅 人無千日好)

: 누적의 법칙

-       가까울수록 예절을 지켜라.

: 고슴도치의 사랑

지나는 행인과 갈등과 분쟁을 가지는 경우보다는, 자주 대하는 부모형제와 갈등과 분쟁을 가지는 경우가 더 많다.

갈등과 분쟁.pptx
9.92MB

 

 
 
 

서북의 바람

Kay 2021. 5. 6. 04:13

 

오늘은 202155일 어린이 날이다. 어느 매체가 전하는 바에 의하면,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설문조사 (19세 이상 8,000 ) 결과에 의하면, 응답자의 32.6 % 는 연령 상한선을 12세로 꼽았으며, 18.5 % 13세로, 16.1 % 10세를 꼽았다고 한다. 누계는 67.1 % 로 거의 초등학교를 졸업하면 어린이를 벗어난다는 인식인 것 같다.

https://news.v.daum.net/v/20210505060104471

 

노인에 대한 설문조사의 결과도 유사하여, 노인연령의 하한선(시작점)에 관하여 46.1 % 70세로 응답하였으며, 25,2 %65세라 응답하였다고 한다. 새로운 일을 시작하거나 습득하기에 이미 늦었다하는 인식인 것 같다. 노년(노인)이 되면, 그 역할은 젊은 세대에게 기술을 전수하는 것이라 인식하고, 그러한 인식에서 청년세대와 노년세대는 사회적 갈등을 갖는다.

 

노년세대는 사회적 갈등을 갖는다는 '청년세대란 누구일까? 그 연령상한에 대하여, 응답자의 13,8 % 29세라 하였고, 20.8 %30세라 하였으며, 16.8 %35세라 하였다고 한다. (누계 51.4 %)

 

어린이는 자라서 (素養을 갖추는) 소년ᆞ소녀가 되고, 자라서 (역할을 배우고 準備하는) 청년이 되고, 나이 들며 (役割의 중심을 遂行하는) 중년이 되고, 더욱 나이 들어 (청년들에게 助言하는) 노년이 된다. 그런데, 청년들은 노년의 조언을 잔소리라 생각하며, 청년과 노년간 갈등을 가진다고 한다. 청년들은 역할을 배우고 준비하는 연령층인데, 마치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기에 충분한 것으로 착각하고 갈등하는 것은 아닐까?

 

아버지가 4대의 차를 가지고 있으며, 아들이 1대의 차를 가지고 있을 때, 아버지와 아들의 차이를 세대차이라고 한다니, 그 세대차이세대갈등은 비슷한 것일까? ^^*

 

오늘이 다시 어린이 날이다. 내 손자가 이제 초등학교 6학년이니 얼마 후 졸업을 할 것이다. 오늘로 그의 마지막 어린이날을 맞는 그에게 나는 무엇을 해줄까 생각한다.

어린이 날 _ 2021.pptx
1.13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