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12. 1. 11:59

 

코로나 19 가 전국적으로 확산되자, 20201128일 대한민국 정부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수도권 주민은 모임·약속을 자제하고 특히 10인 이상이 모이는 회식, 동창회, 동호회 등 사적 모임은 취소하도록 강력하게 권고한다고 강조하였다. 202011290시부터 수도권에 대한 대응 2.0+α 의 시행을 의결하고, 발표한 것이다. 20201124일 청와대가 관계자들에게 모든 모임을 취소하도록 지시한 이후, 국민들의 참여와 협조를 요구한 것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 정무수석(최재성, 1965년생, 동국대학교 졸업)코로나 19 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하여, 20201127일 면담을 요구하며 방문한 야당의원들과의 면담을 거부하였는데, 그는 상향 조정된 대응 2.0+α의 시행이 발표되자 20201129일 그가 속한 조기축구 모임에 참석하여 사람들과 어울리며 자신의 건재(세력)를 과시하였다고 한다.

 

그 개를 보면, 그 개의 주인을 알 수 있다. (Look at the dog and you will know who the owner is.)라는 표현이 생각난다.

하여튼, 나는 그러한 비뚤어진 특권의식은 싫다.

COVID 19 _ 20201130.pptx
2.46MB

 

 
 
 

서북의 바람

Kay 2020. 7. 30. 22:20

 

19세기 말 쯤인가? 많은 외국 기독교 선교사들이 한국에서 활동하였다고 한다. 한 외국인 선교사가 한국의 대부분의 집들에는 가구주의 이름이 쓰여있는 문패가 있다는 것을 배웠다. 그 외국인 선교사가 어느 집을 갔는데, 그에 붉은 색으로 개조심이라고 쓰여 있었다. 그래서 그는 문을 두드리며 물었다, ‘개조심씨 계세요?’ ^^*

 

오늘이 2020730일 인데, 며칠 전 2020725일 서울시 은평구 불광동의 한 주택가에서 주인과 함께 (목줄과 입 마개 없이) 산책하던 로트와일러대형 견종이 주인과 함께 산책하던 스피츠소형 견종을 물어 죽이고, 스피츠의 견주(犬主)까지 공격하였고, 공격행위를 말리던 대형견의 견주도 넘어지면서 찰과상 등 부상을 당했다고 한다.

 

소형 견종을 물어 죽인, 대형 견종의 주인은, 사고 이후 같은 개를 사주면 될 것 아니냐?’ 하며, 목줄과 입 마개를 착용시키고 산책을 계속하며 신고하려면, 해보라하였고, 이에 항의하는 주변 사람들에게 웬 참견이냐?’하였다니 의아스럽다. 그 대형견은, 3년전에도 이웃의 소형견들을 물어 죽이거나 부상시켰으나, 그 대형견의 견주는 우리 개는 (사람을 물지 않는) 天使라고 하였다니, 그 또한 이상하다.

 

내가 생각하기에는, 그 사건은 개들의 문제가 아니라, 사람들의 문제인 것 같다.

 

하여튼, 재해(災害)는 언제 어디에나 상존하고 있다. 그러므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항상 그에 대비하고 조심하여야만 한다.

 

개조심.pptx
0.43MB

 

 
 
 

서북의 바람

Kay 2020. 5. 31. 02:04

 

20205월 하순, 인도의 카슈미르(Kashmir)에 사는 한 주민이 Pakistan 에서 날아든 한 전서구(傳書鳩 : 서신을 전하도록 훈련된 비둘기)’를 발견하여 관계기관에 신고하였고, 그 기관은 그 전서구를 포획하여 여러 조사를 하고 있다고 한다.

 

그 전서구(傳書鳩) 전달하려던 message 여러 숫자가 적힌 것이었는데, 다른 어떤 장치를 찾았는지는 아직 전해지지 않는다.

 

어려운 상황들에서도, 이들을 극복하기 위한 역할이 있다. 훈련된 비둘기나 개들도 그들의 역할을 수행한다. 군대의 경우, 전투를 수행하는 부대들이 있는가 하면, 그들을 지원하는 부대들도 있다.

 

그 전서구(傳書鳩) 소식을 접하다 문득 생각나 사진들을 첨부하였다. ^^*

역할.pptx
0.58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