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8. 13. 13:43

 

제주도의 북동쪽 연안(배로 약 15분 소요)우도(제주시 우도면)’라는 작은 섬이 있는데, 일부 주민(총 주민 : 1900 )들 중 본도(제주도)와 연결하는 다리(연륙교)를 건설하자는 의견도 있었으나, 그대로 섬으로서의 특색을 유지하자고 하여, 가까운 성산포에서 뱃길로 다닌다고 한다.

 

우도(牛島)에는 서쪽에 두 개의 항구(천진항, 하우목동항)가 있는데, 성산항에서 출발하는 배(도항선, 300)는 사람과 자동차를 싣고 교대로 천진항과 하우목동항을 운항(1시간 간격)한다고 한다. 그러한 배(도항선. 여객선)가 하우목동항에서 성산항으로 운항하던 중, 202081115:25 , 10톤의 갈치잡이 어선(7명 탑승)과 충돌하는 사고가 있었다고 한다.

 

결과적으로,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작은 배(어선)은 예인(曳引)되야 할 정도로 많이 손상되었다고 한다.

 

하여튼, 그 섬도 지금 개발보존으로 갈등하고 있는 모양이다. 서로 다른 가치기준의 두 집단이, 서로의 이해관계에 의해 갈등하고 있는 것이다. 문득, ‘이소룡과 성룡이 싸우면, 표도르가 이긴다는 표현이 생각나 웃는다. 주민들이 갈등 끝에 (개발이든, 보존이든) 무엇을 결정하든, 결국은 사업자의 승리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제주 우도.pptx
0.64MB

 
 
 

서북의 바람

Kay 2019. 11. 20. 19:40

 

한강(漢江)은 서울을 관통하여 동()에서 서(西)로 흐른다. 한강의 상류를 찾아 동()쪽으로 가다 보면, 팔당(八堂)댐을 지나고 양평(楊平) 근처에서 두 개의 지류(남한강, 북한강)의 합류점 양수(兩水)리를 지나고, 거기서 또 북동(북동)쪽으로 가면 춘천(春川) 근처에서 북한강은 본류와 소양강으로 나뉘어 진다. 거기서 동쪽으로 더 가면 인제(麟蹄)읍 근처에서 내림천과 만대천(북천)의 합류점 합강(合江)리에 도달하게 된다.

 

그런데, 한강의 상류인 태백산 국립공원의 서쪽을 흐르는 내림천일대는 고냉지 식물 경작지의 무차별한 개발로 점차 황폐화 되어가고 있으며, 대도시 서울 근처 (양평 등) 부유한 계층들의 별장 (전원주택)의 무차별한 개발로 점차 황폐화 되어가고 있다고 한다.

 

경사도가 심하여 사람이 오르기에 힘들어 엘리베이타를 설치한 전원주택은 산사태를 야기할까 우려되고, 경작지의 개발로 내림천의 수질이 흐려지고 악화되는 것은 생태계 등 다른 훼손을 야기할까 우려된다.

 

그런데, 내가 아직 그에 관하여 개인적 소견을 내세우지 않는 이유는, 그것은 그 분야의 전문가 집단인 공무원과 기술자의 몫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나는, ‘개발이 되면, 이전보다 더 나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항상 문제없이 잘 지켜지고, 건강하게 성장하는 대한민국을 바란다.

 



강원도 계곡물의 흐려짐.pptx


전원주택 _ 서해와 한강.pptx


 
 
 

서북의 바람

Kay 2019. 2. 1. 09:22

 

중국(中華人民共和國)의 산시성(陝西省) 과 길림성(吉林省) 등 지방정부와 중앙정부간 갈등(葛藤)

나타나는 것 같다. 몇 지방정부가 지역발전을 위한다며 허가하여 추진하는 사업에 중앙정부가 중단과

철거를 명하였다고 한다. 관련하여 몇 부수기(파괴하기) 사진들을 접하며 떠올린 것은, 오래 전

업의 폭파식(爆破式)’ 이었다.

 

보통, 공사를 시작할 때 기공식을 가지고, 공사가 끝나면 준공식을 한다. 그 기업은 공사가 잘못되

, ‘폭파식을 하였다. ‘○○업체가 수행하던 ⅩⅩ工事에 다음과 같은 잘못이 있기에 △△년 ◇◇일

爆破.’

 

폭파식(爆破式)’을 하면, 업체 선정부터 모든 절차가 새롭게 시행된다. 그때의 그 기업책임자가

성출신이기도 하였지만, 군 용어로 다시이다. (에서, 어떤 사항의 암기를 지명 받았을 때, 큰 소리

로 암기하다가 틀리면, ‘다시라고 외치고, 처음부터 반복하였던 것이다.)

 

하여튼, 게재된 몇 부수기 사진들을 봄은, 중국(中華人民共和國)의 지방정부와 중앙정부간 삐걱거림

을 보는 것 같았다.

 

 

중국은 어떤 나라일까? 흔히, ‘공산·사회주의국가라고 말한다. 공산·사회주의 국가란 무엇인가? 경제

적으로는 공산주의(共産主義)’, 정치적으로는 사회주의(社會主義)’ 체제의 국가라는 것이다. 사회주의

는 전체주의(全體主義)라 표현되기도 하는데, 결정된 사회의 나갈 방향에 사회전체가 따라야 하는 (

르도록 강요하는) 주의(主義, 體制)이다.

 

사회의 나갈 방향은 누구에 의해 결정되는가? 유일한 당()이다. 북한의 경우는 노동당(勞動黨)이며,

중국의 경우는 공산당(共産黨)이다. ‘()이 결정하면, 우리는 한다라는 표어도 있다. 그런데,

은 모든 결정들은 지도자(중국의 경우, 주석(主席))의 큰 영향을 받는다.

그것은, 지도자가 많은 수의 사람들(大衆)을 설득시키기 보다는 적은 수의 상무위원(常務委員) 무리

(集團)를 설득시키기가 더 용이(容易)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독재(獨裁)가 되기 쉽다.

 

 

대한민국(大韓民國)의 정치 체제인 민주주의(民主主義)’, 사회 구성원 각 개인이 나갈 방향을 결정

하고, 그것을 사회적으로 합의(合意)한다. 때로 서로 다른 의견의 정당 여럿이 사안에 대해 합의(合議)

하기도 한다.

-       合意 : ~ 대하여 서로의 의견(의사)이 일치(합치)하다

-       合議 :   한 자리에 모여서 협의하다. 토의하여 그에 대한 의견을 종합하다

 

그런데, 서로 다는 의견을 가지는 여러 집단들이 合意 또는 合議하여 갈 방향을 정하는데, ‘혈연’, ‘

’, ‘학연’, ‘경영층’, ‘노조’, ‘자영업자우리가 걸림돌이 되기도 한다. 사회의 나갈 방향을 결정하

기 보다는, ‘우리(階層 集團)의 이해(利害)를 우선하며 목소리를 (소란하게) 키워 세력을 과시하려 하는

것이다. 이때, 소란함을 피하려, 자신의 의견을 강하게 내세우려는 모습을 보여 독재(獨裁)가 되기 쉽

.

 

 

하여튼, 생각나는 표현이 일모도원(日暮途遠)’ 이다

-       갈 길은 멀지요, 해는 저물지요, 비는 오지요, 애새끼는 울지요.

 

 

중국의 오늘 _ 190131.pptx

 

- 첨부파일

중국의 오늘 _ 190131.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