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7. 1. 06:48

 

지인(知人)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대화의 주제는 TV 에 대한 것에 닿았다. 나는 말하였다. ‘요즈음 나는 TV를 많이 보지요. 그런데, 그것이 요즘 좀 변한 것 같아요. 광고가 많아진 것 같아요. 광고판매를 많이 하여 수입을 증가시키려는 것으로 생각돼요. 재방송이 많아진 것 같아요. 새로운 내용물을 제작하기 보다는 예전에 이미 만들어진 내용물을 싸게 사거나 임차하여 비용지출을 감소시키려는 것으로 생각돼요. 추가하여 생각한다면, 광고되는 상품들은 저렴한 가격을 내세우는 것 같아요. (할인, 1+1, 2+1, 무료체험 등)’  COVID 19 는 가게들의 매출과 종업원 수를 감소시키는 등 사회의 어려움을 심화시키는 이유로, 하나라도 더 팔아 수익을 증대시켜 생존하기 위한 발버둥이라 생각한다.

 

그런데 한가지 주의하여야 할 것이 있다. 소위 고급상품(명품, luxury상품, 사치품) 시장의 증가 추세이다. 그래서 어떤 매체는, 전체적 매출과 고용은 감소하지만, 명품의 시장규모는 증가하여 소비의 이원화가 심화되고 있다는 말한다.

 

한국의 골프시장(5조 원)과 그 관련시장(8조 원)을 합쳐 그 시장들의 총이 약 13조 원이고, 한국의 건강복식품의 규모가 약 5조 원임에 비하여, 한국의 명품시장의 규모는 약 15조 원(125USD)을 넘어 전세계 coffee 시장의 약 10 % 를 차지한다고 한다니 적지 않다.

 

개인당 GNI 국민소득이 30USD이 넘고, 인구가 50백만명을 넘는, 소위 ‘3050클럽에 속하는 나라는 전세계에 7개인데, 한국은 국민소득이 한국의 약 2배인 미국의 약 106%, 한국의 국민소득의 약 1.5배인 독일의 약 2배의 명품시장규모를 가진다고 한다.

(물론 구매력은 그 국가의 경제력(국민소득x인구 등)에 비례하지만, 계산의 편의상 구매력을 인구수에만 비례하는 것으로 가정하였다.)

 

내가 말하려 하는 것은, 이원화(二元化)되는 소비(所費) 추세에서 고급화명품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저가화(低價化)를 통한 가격경쟁력으로만 생존하려는 전략은 더 큰 위험성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의 명품시장.pptx
0.58MB

 

 
 
 

서북의 바람

Kay 2020. 1. 6. 18:45

 

한국은행은, 202015 '해외경제포커스' 보고서에서, ‘4차 산업에 대한 경쟁력 차별화’,

국제 무역질서의 지역화’, 글로벌 가치사슬(GVC : Global Value Chain)내에서 중국과 아세안

국가들의 역할 변화’, 중국의 성장률 둔화와 정책기조 변화’, ‘EU를 중심으로 한 기후변화 대

응과 산업적 영향등을 2020년 이후 세계경제에 영향을 줄 항목으로 지적하였다고 한다.

 

각 개인이나 기관이 미래의 먹거리를 위하여 여러 가지를 검토하고, 제시할 수 있으나, 나는 이렇게

두 가지로 내 생각들을 요약한다.

  • 적절히 선택하고 그에 집중하여야 한다.

  • 이길 수 있는 싸움(경쟁)을 하여야 한다.


이들을 더욱 요약한다면, 미래의 먹거리를 위하여는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여야만 한다. 그러

기 위하여, integration 또는 fusion 이 필요하다.

 

이전에 ‘know how’ 가 중요하였다면, 이제는 ‘know whom’ 이 더욱 중요해지는 것이다.

 

4G technologies.pptx


integration.pptx


- 첨부파일

4G technologies.pptx  
integration.pptx  
   

 
 
 

카테고리 없음

Kay 2019. 10. 25. 07:27

 

2020년 최저임금(시급 : 8,590 )으로 209시간 근무를 기준할 때, 월급으로 하면 약 180만 원 이라

고 한다. 80kg 이 약 18.8만 원 (현재 20 kg 기준 6만 원 정도에 거래된다고 한다) 이라니, 쌀로

치면 10가마니에 해당할까? 쌀의 생산성을 한 마지기(200)4가마니 정도라 하니, 면적으로 2.5

마지기로 생각된다. 그런데 비료 값 등을 고려할 때 쌀농사의 이익률이 30 % (한국 : 2015년 기준 3

0.4 %, 이는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중국 : 17.5 %)정도라고 하니, 8.5 마지기의 쌀농사를 하

여야 2020년도 최저임금의 수입에 해당하게 된다.

 

내가 생각하기에는, 다른 농사에 비해 적은 노동을 요구한다고 하지만, 8 마지기의 논농사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런데 현재 농촌인구의 반정도(201844.7 %)65세 이상의 고령자라고 하니, 더욱

그렇다. 그래서, 기계화에 의존하는 경향이 더욱 부각되는 모양이다.

 

내가 생각하기에는, 많은 귀농(歸農)이 진행되고 있으나 이촌향도(離村向都)’등으로 농촌의 고령화

더욱 가파르게 진행될 것이다. 또한 개발도상국 지위의 포기에 따른 생산성 향상에 의한 경쟁력

제고도 이루어져야만 한다. 따라서, 비정형적 농업(채소나 과수 ) 위한 (사업의 분야로) 기계

화에 보다 관심을 가져야 하리라 생각된다.

 

농자천하지대본.pptx


- 첨부파일

농자천하지대본.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