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6. 3. 23:11

 

어느 외국의 도회에 가면 황소의 像을 보게 된다. 황소는 머리 위에 뿔이 있다. 그래서 소들이 싸움을 한다면 머리를 낮추어 파고들어 머리를 들면서 뿔로 상대를 공격한다. 그러므로, 소가 머리를 든다는 것은 경기가 상승함을 의미한다 (bull market). 반대로 곰은 싸울 때 앞발로 위에서 아래로 내리친다’. 그러므로 경기의 하락함을 의미한다 (bear market).

 

뉴욕시 맨하턴 섬의 남쪽(down town) Financial District ‘Charging Bull(돌진하는 황소, 1987년 설치)’이라는 황소상이 있는 것도 그러한 경기상승(1987black Monday 를 맞으며 침체(증시의 대폭락 : 당일 22.6 % 하락)된 주식시장의 빠른 회복과 번영)에 대한 기대를 표현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20173월경 설치되어 근처에 있다가 2018년경 뉴욕시 증권거래소 앞으로 옮겨간 ‘Fearless Girl(겁 없는 소녀)’의 상도 그러한 (과감한 도전에 대한 충동) 표현이라 생각한다.

 

그건 그렇고, ‘S&P 500 지수등 모든 것들은 반복된다. 그 변화의 주기는 대략 12~18년 이며 현대로 근접할수록 변화의 폭이 더욱 커지는 것 같다. 오늘이 202162일이므로, 유럽의 재정위기가 해소되면서 2013년부터 시작된 이번 상승기(上昇期)12년 지속된다면 2025년까지 일까? COVID 19 로 경기회복이 지속적으로 주춤거리기도 하지만, 올해 겨울이 조심스럽게 중기적 투자검토의 시점(時點)이 될까?

 

물론 나는 경제학자가 아니다. ‘케인스(Keynes)’의 추종자도 아니고, ‘하이에크(Hayek)’의 추종자도 아니다, 경기의 변동주기를 보다가, 어느 정도의 불안감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생각한 것이다.

하여튼, 나는 다음의 셋을 덧붙여 말하고자 한다.

-       자신의 여유자금으로 투자하여야만 한다.              : 자금안전

-       자신이 잘 아는 분야에 투자하여야만 한다.            : 신중검토

-       투자 후 약 2년간은 투자사실 자체도 잊어야 한다.    : 장기투자

황소와 소녀.pptx
2.33MB

 

 
 
 

서북의 바람

Kay 2021. 5. 21. 08:04

 

미국의 남부(멕시코와 국경지역)Arizona (인구 약 663만 명)가 있고, 그 남부에 Cochise county (인구 약 13만 명)가 있고, 멕시코와의 국경 곁에 Douglas city (인구 약 1.6만 명)가 있다. Douglas city , 우리나라로 치면 인구가 많은 읍()정도의 규모일까?

-       태안군 : 6.2만 명, 태안읍 : 2.9만 명, 안면읍 : 0.9만 명

-       장수군 : 2.2만 명, 장수읍 : 0.8만 명,

-       임실군 : 2.7만 명, 오수면 : 0.4만 명

-       산청군 : 3.6만 명, 산청읍 : 0.7만 명

 

나는 그 city 와 관련하여 흥미로운 사진을 보았다. 한 마리의 곰이 전봇대에 올라 전선(電線)에 앉아있는 모습의 사진이었다. , 곰이 전봇대에 올랐지? 엉덩이가 아프진 않을까?

 

지도를 보다가 Douglas city Rocky 산맥의 남쪽 기슭 산지(山地)이므로, ()에 살던 곰이 마을로 내려왔다가 어떤 외부적 충격에 전봇대 위로 피신(避身)한 것이 아닌가 생각하게 된다.

Douglas Arizona.pptx
1.22MB

 

 
 
 

서북의 바람

Kay 2020. 9. 16. 08:36

 

미국의 남동부 Gatlinburg(Atlanta 북동쪽)에 있는 한 국립공원(그레이트 스모키 산맥 국립공원, Great Smoky Mountains National Park, 짙은 산 안개가 연기처럼 보인다고 해서 그렇게 불린다고 한다.)에서 곰이 그곳에서 camping 하던 사람의 인육(人肉)을 먹었다고 한다. 살아있는 사람을 잡아먹었는지, 다른 이유로 죽은 사람의 사체를 먹었는지는 모르겠다지만, 하여튼 끔찍한 일이다.

https://news.v.daum.net/v/20200915085534590

 

그 곰은, 사람들이 다 먹어 쓸개(웅담)가 없어졌던 것 일까?’는 생물학자들이 알아 볼 일이다.

 

그 끔찍한 일에 관여된 곰은 안락사 처리되었다(죽였다)’고 하나, (그 공원지역이 곰들의 집중서식지라 하니) 주변 마을 거주자들이나 그 공원 방문자들은 상당히 불안하리라 생각한다.

 

그러므로 나는, ‘동물권단체(CARE(coexistence of animal rights on Earth, 지구상 공존 동물권), 舊 동물사랑실천협회가 나서, 그곳(국립공원)에 급히 회원을 보내어 그곳의 곰들에게 곰들의 요구가 무엇인지를 물어 파악하고, ‘사람도 동물임, ‘곰과 사람의 공존의 방안을 협의하도록 함이 필요하리라 생각한다. (협의결과는, 국회의 동의를 얻어 미국 대통령에 서한을 보내, (사고지역이 미국의 영토이므로) 미국 대통령 명의의 협정을 발효시키도록 요구함이 필요하리라 생각한다.)

 

 

Great Smoky Mountains N.P. _ 곰과 사람.pptx
0.69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