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10. 17. 12:01

 

곶감은 감(과일)으로 만드는 건조 저장식품이다. 딴 감을 껍질을 벗기고, 건조시키면 과일이 가지고 있던 당분의 농도가 진하여져, 세균이 번식이 되지 않는 (썩지 않는) 일종의 조림 형태의 저장식품이 된다. 그것의 모양을 잘 잡고 포장하면, 상품이 되기도 하였다. 참 달콤하여 맛있었고, 특별한 날에만 먹을 수 있었다. 그 맛있는 곶감이 다락에 있다. 그러니, 베개를 쌓고 다락에 올라, (한 축에 10개의 곶감)에서 곶감 하나를 빼어 가지고 내려와 먹는다. 곶감을 다 먹으며, 또 다락으로 향한다. 어느 순간에 축은 비고 만다. 어머니는, 그것을 불려 여러 가지 음료를 만들어 손님들을 대접하려고 소중하게 보관하여 둔 것인데-

 

집에 돌아온 어머니는, 결국 곶감의 수가 줄어들었음을 알고 호통을 친다. ‘, 다듬이 돌 가져와! 바짓가랑이 걷고, 다듬이 돌 위로 올라가! 그리고 옷의 칫수를 재는 대나무 자로 매우 맞았다. 그래도 어머니가 나가면 또 다락을 쳐다본다. 곶감을 빼 먹으려  ^^*

 

 

국립생태원 위해성(危害性)평가위원회, 외래생물들을 평가 대상 생물의 특성, 분포·확산 양상,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그 위해성을 3개 등급으로 구분한다고 한다.

'생태계 교란 생물'로 수입·유통·재배 등이 금지되는 위해성 1급 생물 (중국 줄무늬 거북 등), 생태계에 미치는 위해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향후 위해할 수 있는 생물로 지속적인 감독(모니터링)이 필요한 위해성 2급 생물 (핑크 뮬리), 위해도가 낮아서 관리대상이 아닌 위해성 3급생물.

 

환경부는 이를 바탕하여, 환경부는 지난해(2019) 122~3년 전부터 핑크 재배 면적이 급격히 늘어난 핑크 뮬리에 대해 재배 자제 권고를 내렸지만, 전국 지자체나 민간 농가 등을 중심으로 관광 사업 측면에서 널리 퍼져 지난해(2019) 기준으로 약 10헥타르(ha, 10만㎡) 정도로 파악되며, 아직도 그 재배면적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자신들의 이익을 위하여는, 당장의 이익을 위하여 미래의 사회 환경의 안전성은 무시함의 정도에 위해성의 등급이 결정되는 것 같디.

 

나의 위해성은 몇 등급 일까?

위해성 등급.pptx
0.69MB

 

 
 
 

서북의 바람

Kay 2019. 9. 21. 21:17

 

여의도의 주요 지형지물(land mark)63빌딩이 있다. 그 높이가 옥상 약 250 m 에 달한다고 한다.

지상높이 249m(해발 264m)이고, 안테나 높이를 포함할 경우 지상높이 274m(해발 289m) 그러한 높은 건물

40 개 쌓으면, 지표에서 10 km 정도 될까?

 

2019918일 한국천문연구원은 NASA 와 함께 봄/가을 계절에 과학용 기구를 올리는 기지로

사용되는 미국 뉴멕시코(New Mexico)’주의 작은 마을 포트 섬너(Fort Sumner)’ 근처에서 20199

18일 태양 corona 의 신비를 파헤치기 위한 일련의 사업을 추진하였다고 한다.

 

지표에서 40 km 나 되는 높은 곳에서의 실험은, 지상에 많은 전파들의 교란을 피하기 위하였다고 하

, 그런가 싶기도 하다.

 

하여튼, 이번 地上(지표에서 가까운 지점)에서의 시험으로 장치의 각 기능들이 기대와 같은 기능을 수

행할 수 있음을 확인하였고, 이후 지표에서 약 350 km 로 운항하는 국제우주정거장 (ISS : Internation

al Space Station)’ 탑재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였다니 다행이고, 그에 한 몫을 한국의 한국천문연구

(KASI : Korea Astronomi and Space Science Institute)’이 하였다니 반갑다.

 

그간 관련하여 애쓴 모든 사람들에게 격려의 마음을 전한다.

 

성층권에서.pptx


- 첨부파일

성층권에서.pptx  
   

 
 
 

서북의 바람

Kay 2018. 3. 5. 04:04

 

떨어지는 (추락하는) 것에는 날개가 있다고 했던가? 그런데, 왜 떨어질까? 내가 생각할 때, 그것은 중

(重力) 때문이다. 그러므로, 떨어지지 않기 위하여는, 중력을 극복할 수 대항력(對抗力)을 가져야 한

. 얼마 전(2018 3 2 14시경)에 모 지역의 공사장에서, 매우 높은 곳에 설치되었던 구조물이

락하여 그에서 일하던 작업자들이 함께 추락하여 상당한 사람들이 죽거나 다쳤다고 한다. 대항력이

중력을 맞비겨 이겨내지 못한 것이다. 힘들이 서로 균형되지 못하면 회전 moment 가 생길 수도 있

.

 

이 사고(事故)와 관련하여, 추락한 구조물에 대하여 SWC 라는 표현이 사용되고는 하였다. SWC , S

afety Working Cage 의 약자(略字)이니, ‘안전작업우리정도로 번역해도 되리라 생각한다.

 

나는, cage 라는 표현에 닭장(hencoop)’을 떠올렸다. 오래 전, 학교에 다닐 때, 실험장치를 덮어 외부

의 전자기파(電磁氣波)가 그에 침투하여 교란(攪亂)하지 못하도록 하는 cage 가 있었는데, 우리는 그

것을 닭장이라고 불렀다. 하여튼, cage 는 교란의 영향을 억제하여 (때로는 cage 내부의, 때로는 ca

ge 외부의 것들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나는 모든 삶에서 균형(均衡)을 강조한다. 균형을 위하여는 세심한 주의와 분석이 필요하다. 대충대충

은 안 된다. 균형이 흐트러지면, 사고(事故)가 발생할 확률이 (exponentially, 기하급수적으로) 매우 커

진다.

 

조심 조심 불조심. 꺼진 불도 다시 보자.

 

 

shoe bracket.pptx

 

- 첨부파일

shoe bracket.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