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11. 7. 00:39

 

내가 입학식을 가진 시기는 지금부터 약 62년 전 일까? 동네에 (전쟁고아들이 많은) 고아원이 있었고, 나는 국민학교를 다니며 419516을 경험하였다. 하여튼, 국민학교 입학식은, 내게 교복과 손수건을 생각하게 한다.

 

입학식이 끝나면, 각 담임 선생님들은 어린 학생들을 각 해당 교실로 인도하였다. ‘여러분, 장대 끝 깃발의 색깔을 잘 기억하고 따라오세요.’ 그렇게 나는 1학년 (24개반 중) 9반의 교실로 인도되었다.

 

하여튼, 나에게 그 교복은 나의 큰 자랑이었다. 특히, 모자는 바람으로부터 나를 보호하여 따뜻하게도 하여 주었다. 교복(윗도리)은 가을과 겨울에만 입었고, 여름에는 자유스러운 복장에 모자만을 썼다. 그러므로, 여름이 되고 햇살이 뜨거워지면, 흡수된 열기는 모자에 막혀 방출되지 못하고, 과열된 열기로 극복하지 못한 학생들이 쓰러지기도 하였다. (일사병, heat exhaustion) 그래서 여름이 되면, 모자의 윗부분에 하얀 덮개를 씌워 뜨거운 햇살의 영향을 줄이기도 하였다. 선선한 가을이 되면 정해진 일자에 다시 교복(윗도리)를 입었고, 그 교복(윗도리)는 마치 지금의 유치원 가운처럼, 복장에 의한 차별을 없앤 것으로 생각된다. 학생은 그냥 학생일 뿐, ‘부자가난한 자도 없다는 의미가 아닐까?

 

내가 기억하기에, 그때도 고학년이 되면 교복을 입지 않았던 것 같다. 고학년임에 불구하고 교복을 입고 다닌다면, 그 교복은 고아원 같은 시설에서 보급품으로 지급되는 낡은 것이 아니었을까?

국민학교 입학식.pptx
1.96MB

 

 
 
 

서북의 바람

Kay 2020. 8. 2. 08:29

 

나는 교복세대이고 badge 세대이다,

 

내가 중고등학교를 다닐 때, 친구들은 교복의 가슴주머니에 badge 를 달고 다녔다. boy scout, RCY(청소년적십자), 태권도, 역도 등..  그들 중에서도 태권도는 (지도관, 무덕관 등) 각 館에 따라 그 모양이 조금씩 달랐다. MRA(Moral Re-­Armament, 도덕재무장)badge 를 착용했는지는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대학에 가서도 가슴에 학교 badge 를 부착한 교복을 착용하였으나, 그것은 冬服이었고 여름에는 하얀 y-shirt 를 입고 가슴에 학교 badge 를 부착하였으며, 직장생활을 하면서는 양복 上衣 깃에 회사 badge 를 부착하였다. (때로 회사 badge 를 안으로 다는 경우도 있었으나, 그것은 외부기관을 방문할 때, 어느 회사의 사람이 방문하였었는지 모르게 하기 위한 행위로 묵인되기도 하였다. ^^*)

 

진한 색의 단색 상하의 양복(single)에 흰 와이셔츠, neck-tie 와 양복 上衣 깃에 회사 badge는 직장인들의 uniform 이었다. 잘 손질된 검은 구두를 신고, 짙은 색의 양말을 시는 것이 통산적 이었다.

 

그러데, 요즈음 사람들은 무슨 이유에서인지 badge 를 거의 달지 않는다. 나는, 그것이 단합과 소속감의 제고에 매우 효율적이었다고 생각하는데..

 

하여튼, 나는 그 외관이 어찌 변하던, 그 정신(직장에 대한 소속감, 애사심, 충성심)은 변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어려울 때 일수록, 굳게 단합하여 대응하여야만 한다고 생각한다.

 

하여튼, 그때에 badge 를 달고 나름의 긍지를 가졌던 그들은 지금은 어찌 되었을까?

 

뱃지(문양)들.pptx
0.95MB

 

 
 
 

서북의 바람

Kay 2016. 3. 9. 22:33

 

요즈음 다시, 학생들이 교복을 입어야 한다는 말들이 나돈다고 한다. 각 개인의 가계소득 등에 의한 차별이 자유교복에 의해 외관상 더욱 두드러지며, 그러한 차별화를 눈에 띄게 하지 않아 어린 학생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지 않으려는 보호자들의 마음이 경제적 부담이 되기 때문이라고 한다. 한때, 모 상표의 방한 외피가 등골 breaker’ 라 불리우기도 하였다.

 

교복이라는 말에 나의 과거를 돌아보았다. 나는, 국민학교부터 대학까지 교복을 입었던 것 같다. 대학 합격자 발표를 확인하면, 교복을 샀다. 입학식 전 이므로 뺏지도 없지만, 교복의 형태만 보면 어느 학교인지 알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러다, 입학식을 하고 뺏지를 달면 더욱 모양새가 나는 것 같았다.

 

여름이 되어 더워지면, 교복 바지에 흰 Y-shirt 로 복장이 바뀌었고, 다시 추워지면 교복 상의에 바지가 청바지 등으로 바뀌었다. 그러다 고학년이 되면, 교복을 잘 입지 않았던 것 같다.

 

()에 가니, 신발도 옷도 주니 그에는 신경을 쓸 일이 없었다.

 

하여튼, 교복이 다시 거론된다니 옛 생각을 하게 된다. 만약 학생들이 교복을 입어야 한다면, 자유복장에 덧입는 gown 형이면 어떨까 싶은 생각이 든다.

 

 

교복.pptx

 

- 첨부파일

교복.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