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7. 1. 06:48

 

지인(知人)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대화의 주제는 TV 에 대한 것에 닿았다. 나는 말하였다. ‘요즈음 나는 TV를 많이 보지요. 그런데, 그것이 요즘 좀 변한 것 같아요. 광고가 많아진 것 같아요. 광고판매를 많이 하여 수입을 증가시키려는 것으로 생각돼요. 재방송이 많아진 것 같아요. 새로운 내용물을 제작하기 보다는 예전에 이미 만들어진 내용물을 싸게 사거나 임차하여 비용지출을 감소시키려는 것으로 생각돼요. 추가하여 생각한다면, 광고되는 상품들은 저렴한 가격을 내세우는 것 같아요. (할인, 1+1, 2+1, 무료체험 등)’  COVID 19 는 가게들의 매출과 종업원 수를 감소시키는 등 사회의 어려움을 심화시키는 이유로, 하나라도 더 팔아 수익을 증대시켜 생존하기 위한 발버둥이라 생각한다.

 

그런데 한가지 주의하여야 할 것이 있다. 소위 고급상품(명품, luxury상품, 사치품) 시장의 증가 추세이다. 그래서 어떤 매체는, 전체적 매출과 고용은 감소하지만, 명품의 시장규모는 증가하여 소비의 이원화가 심화되고 있다는 말한다.

 

한국의 골프시장(5조 원)과 그 관련시장(8조 원)을 합쳐 그 시장들의 총이 약 13조 원이고, 한국의 건강복식품의 규모가 약 5조 원임에 비하여, 한국의 명품시장의 규모는 약 15조 원(125USD)을 넘어 전세계 coffee 시장의 약 10 % 를 차지한다고 한다니 적지 않다.

 

개인당 GNI 국민소득이 30USD이 넘고, 인구가 50백만명을 넘는, 소위 ‘3050클럽에 속하는 나라는 전세계에 7개인데, 한국은 국민소득이 한국의 약 2배인 미국의 약 106%, 한국의 국민소득의 약 1.5배인 독일의 약 2배의 명품시장규모를 가진다고 한다.

(물론 구매력은 그 국가의 경제력(국민소득x인구 등)에 비례하지만, 계산의 편의상 구매력을 인구수에만 비례하는 것으로 가정하였다.)

 

내가 말하려 하는 것은, 이원화(二元化)되는 소비(所費) 추세에서 고급화명품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저가화(低價化)를 통한 가격경쟁력으로만 생존하려는 전략은 더 큰 위험성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의 명품시장.pptx
0.58MB

 

 
 
 

서북의 바람

Kay 2020. 5. 1. 20:51

 

2020420일 아침 기준 중남미 과테말라(Guatemala, 인구 : 18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4,473

USD)COVID 19 누적 확진자 수는 235 명이었고, 사망자는 7 명 이었다고 한다. (치명율 : 2.98

%) 430일 누적 확진자 수는 557 명 이라고 하니, 이전과 같은 치명율을 적용한다면 사망자가 27

명 정도 일까?

 

남미(유럽·미국령 지역 제외)의 총 사망자가 10,548 명 이고, 이 중 5,511 명이 브라질에서 발생하였

(치명율 : 6.9 %), 이어 멕시코에서도 이날까지 1,732명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다고 한다 (치명율 :

9.7 %). 그에 비하면, 과테말라는 군인 경찰 구급차 등 외는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4시까지 일반 목적

이동을 금지, super market 은 오후 2시까지 영업하도록 하는 등) 매우 강력한 통제 때문인지 (20203

22일부터 시행) 확진율과 치명율 모두 낮은 편이라 생각한다.

 

  • 브라질   : 누적 확진자 79,361 (확진율 0.037 %), 사망자 5,511 (치명율 6.944 %)

    : 인구 213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8,785 USD

  • 페루     : 누적 확진자 33,931 (확진율 0.103 %), 사망자   943 (치명율 2.779 %)

    : 인구  33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7,118 USD

  • 에콰도르 : 누적 확진자 24,675 (확진율 0.137 %) 사망자   883 (치명율 3.578 %)

    : 인구  18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6,181 USD

  • 멕시코   : 누적 확진자 17,799 (확진율 0.014 %) 사망자  1.732 (치명율 9.731 %)

    : 인구 129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9,442 USD

  • 칠레     : 누적 확진자 17,785 , (확진율 0.094 %) 사망자   216 (치명율 1.215 %)

    : 인구   19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15,270 USD

 

그래서 과테말라 정부는, 깃발의 색깔에 의해 자신의 상태를 알리는 새로운 통신방안을 정하여 홍보하

고 있다고 한다. (하얀색은 음식, 빨간색은 의약품이 필요하다는 뜻이며, 노란색은 아이가 폭력에 시달

리고 있으므로 도움이 필요하다는 뜻인데, 오랜 봉쇄로 하얀색 깃발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각 개인의 관점에 따라 다르겠지만, 중남미 몇 국가들의 ‘1인당 국민소득‘COVID 19 의 확진율 및 사

망률관계를 알아보려 하였으나, 별 성과를 얻지 못하였다. 이동통제 등 다른 요인들이 더 크게 작용하

는 것 같다.

 

내가 말하려는 결론은, COVID 19 의 확산은 종잡기 힘들다는 것이며, 그러므로 조금도 마음이 해

이해져 방심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조심, 조심, 불조심

 

과테말라의 통신.pptx


- 첨부파일

과테말라의 통신.pptx  
   

 
 
 

카테고리 없음

Kay 2019. 11. 5. 00:34

 

우리의 소득은 어느 정도의 수준일까? 몇 표들을 보였지만, 2015년 이후 한국의 국민소득(GNI per

capita)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장바구니 지수? 즉 월급의 일정부분(5

%)을 가지고 생활필수품을 구입했을 때, 그만큼 더 행복해졌을까?

 

Big Mac 지수는, 아래와 같았다고 한다.

    • 20137      3.43  (국민소득 : 24.0K USD)

    • 20171      3.68  (국민소득 : 27.6K USD)

    • 2019년 상반기    4.02  (국민소득 : 31.9K USD)

 

2017년 기준 2019년의 명목상 국민소득은 15.5 % 인상되었고, Big Mac 지수는 9.2 % 인상되었으

, 실질 국민소득은 6.3 % 인상된 것 일까? (생활물가가 Big Mac 지수보다 빠르게 상승할 수도 있

.

 

혹자는, 변화의 체감(體感)을 말하기도 한다. 그러나 나는 이렇게 말하고는 한다. 체감(體感)을 했을

때는, 그 때는 대체로 이미 늦었다. 그러므로, 미리 추리(推理)하고, 대비하여야만 한다. 복지안동(

地眼動 : 땅에 납작 엎드려, 주변의 상황을 잘 판단하고, 미리 대비하여야 한다.)

 

년도별 1인당 국민소득(GNI).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