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11. 7. 00:39

 

내가 입학식을 가진 시기는 지금부터 약 62년 전 일까? 동네에 (전쟁고아들이 많은) 고아원이 있었고, 나는 국민학교를 다니며 419516을 경험하였다. 하여튼, 국민학교 입학식은, 내게 교복과 손수건을 생각하게 한다.

 

입학식이 끝나면, 각 담임 선생님들은 어린 학생들을 각 해당 교실로 인도하였다. ‘여러분, 장대 끝 깃발의 색깔을 잘 기억하고 따라오세요.’ 그렇게 나는 1학년 (24개반 중) 9반의 교실로 인도되었다.

 

하여튼, 나에게 그 교복은 나의 큰 자랑이었다. 특히, 모자는 바람으로부터 나를 보호하여 따뜻하게도 하여 주었다. 교복(윗도리)은 가을과 겨울에만 입었고, 여름에는 자유스러운 복장에 모자만을 썼다. 그러므로, 여름이 되고 햇살이 뜨거워지면, 흡수된 열기는 모자에 막혀 방출되지 못하고, 과열된 열기로 극복하지 못한 학생들이 쓰러지기도 하였다. (일사병, heat exhaustion) 그래서 여름이 되면, 모자의 윗부분에 하얀 덮개를 씌워 뜨거운 햇살의 영향을 줄이기도 하였다. 선선한 가을이 되면 정해진 일자에 다시 교복(윗도리)를 입었고, 그 교복(윗도리)는 마치 지금의 유치원 가운처럼, 복장에 의한 차별을 없앤 것으로 생각된다. 학생은 그냥 학생일 뿐, ‘부자가난한 자도 없다는 의미가 아닐까?

 

내가 기억하기에, 그때도 고학년이 되면 교복을 입지 않았던 것 같다. 고학년임에 불구하고 교복을 입고 다닌다면, 그 교복은 고아원 같은 시설에서 보급품으로 지급되는 낡은 것이 아니었을까?

국민학교 입학식.pptx
1.96MB

 

 
 
 

서북의 바람

Kay 2020. 12. 19. 11:09

 

20201214일에 내가 살고 있는 서울의 북부지역에 눈이 내렸다. 같은 날 제주에도 눈이 내였다고 하며, 한라산의 서쪽 1100(1139)도로가 통제되었으며, 한라산 동쪽 516(1131)도로도 부분적으로 통제되었다고 한다.

 

20201218일인 오늘 아침 (08)에도 나는 약간의 눈이 쌓인 경치를 본다.

 

같은 시점에 전라남도 서해안 지역에도 눈이 내렸다고 한다. 서쪽에서부터 밀려온 습한 대기가 육지에 상륙하여 상승하여 눈이 된 것이 아닌가 싶다. 소식과 함께 보여진 사진에 상당한 배들이 나름의 깃발들을 보인다.

 

눈에 덥힌 경치는 사뭇 변하였다. 지난 20201214일 이른 아침 창에 보인 눈 나린 경치는 나의 눈에 익숙하지 않은 온통 흰 모습이었다.

 

하여튼, 유치환의 깃발이 이상향(理想鄕)에 대한 그리움을 향하고 있었다면, 파선(破船)된 선박 같은 나의 깃발은 어떤 그리움을 향하고 있을까?

눈.pptx
3.09MB

 

 
 
 

서북의 바람

Kay 2020. 5. 7. 06:29

 

거의 다 된것은, ‘것인가? ‘안된것인가? 우리는 내부적으로 무한폐렴(COVID 19) 의료문제가

거의 해결된 상태에 왔다고 한다. 거의 마무리의 단계라고 한다.

 

물론, 이후 경제적 회복이 필요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다른 나라들이 회복되어야만 한다. 수출에 많

이 우리는 더욱 그렇다. 구매력을 갖춘 다른 나라들의 회복이 매우 중요하다.

 

힘내자 대한민국! Go, Korea!

 

해군이 함정들에 ‘Thank you’ 깃발을 달기로 했다고 한다.

Thank you for your kind cooperation. (‘협조 감사합니다또는 협조 부탁합니다정도의 의미로 생

각된다.

 

무한폐렴 _ 200506 _ 가정의달.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