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1. 13. 07:21

 

아직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가지는 사건은, 202116(현지시각) 있었던 PB 전국(Arizona , Utah , Florida 주 등)에서 몰려든 Trump 지지시위세력 (태극기를 든 한국인 포) 3만여명의 선거결과에 대한 승인절차가 진행되고 있었던 미국 Washington D.C. 의 국회의사당 난입사건이다. 국회의사당은 백악관에서 도보로 약 40분 정도의 거리에 있다니 2.5~3.0 km 정도일까?

 

결과적으로 의회경비대는 수적 열세로 Trump 지지 시위세력의 의사당 난입저지에 실패하고, 위태로운 시점에 주변의 Maryland 주 방위군(National Guard) 등이 지원하려 했으나, 군대의 수도진입에 대통령인 Donald Trump 의 묵묵부답으로 약 90분을 지체하다가 부통령의 승인으로 폭력세력의 난입 약 4시간후에야 진압되었다고 한다.

 

Washington D.C. Maryland 주는 서울과 경기도와 같아, 국방부장관의 건의에 의해 대통령이 승인하지 않으면, 주 방위군이 Washington D.C. 에 진입할 수 없다.

 

주말까지 국회의사당에 난입하였던 세력의 상당수가 국회의사당 근처에 머무르고 있는 가운데, 202118(현지시각) 비행기를 타고 집으로 돌아가는 사람들이 비행기(Arizona Phoenix , American Airline)내에서도 소란을 계속하며 안전운항을 심각하게 위협하여, 인내심의 한계에 다른 기장(機長)소란이 멈추지 않으면, 목적지가 아닌 다른 공항에라도 임시 착륙하여 소란행위자를 강제 하기(下機)시키겠다고 경고방송을 하였다고 전해진다.

 

하여튼, 미국 Washington D.C. 의 국회의사당 난입사건을 일으킨 Trump 지지세력은 전국에서 모였고, 이는 전국적 대립현상이 되고 있는 모양이다. 2021120(현지시각) 국회의사당에서 대통령 당선자 Joseph Robinette Biden Jr 의 취임식이 개최됨에 맞춰 다시 모여 2021116일부터 전국적으로 Trump를 지지하는 극우극단의 무장세력이 시위를 하리라 하고, Washington D.C. 특별경계기간 연장요구(현행 19~21일에서 11일부터 24일까지)가 있다고 하니 두고 볼 일이다.

 

내가 멀리 있는 다른 나라의 사정에 관심을 가지는 것은, 그것이 내가 사는 대한민국의 안보와 관련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미국의 소란 _ 20210113.pptx
2.93MB

 

 
 
 

서북의 바람

Kay 2020. 12. 8. 02:51

 

오늘이 2020128일 이다. 서울에 COVID 19 방역의 2.5단계가 시작되며, 이는 년 말까지 약 3주일 정도 계속되리라 한다. 이제, COVID 19 는 일상생활의 한 부분이 되었다. Mask 착용 등 개인방역이 더욱 강조된다.

 

유동인구가 자발적 또는 비자발적으로 감소되며, 장사가 안되어 심각하여진다고 한다. 몇 매체들은 유동인구가 많던 서울 명동8가길 명동8나길과 신촌 연세로의 한산한 모습을 사진으로 게재하여 보이기도 한다. COVID 19 의 확산은 생계에도 영향을 준다.

 

그러므로, 각 기는 먹고 살기 위하여 나름으로 더욱 노력한다. 동해에 있는 경상북도 울릉군(울릉도)는 본래 섬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을 위한 순환도로가 있었으나 그 북동부 일부구간(내수전~와달리)가 연결되지 않았으나, 최근 그 구간을 터널로 연결/개통하여 관광객들의 편의를 증진시켜 보다 많은 관광 유동인구를 가질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였다고 한다.

 

하여튼, 당면한 모든 어려움들을 극복하여야 하는 것은 우리의 역할이다. ‘힘내자, 대한민국!’

명동 _ 20201203.pptx
2.90MB

 

 
 
 

서북의 바람

Kay 2020. 10. 25. 04:26

 

나는 미국인이 아니다. 미국의 정치에 대하여 잘 알지도 못한다. 그러나, 얼마 후면 미국의 대통령 선거가 있다고 한다. 내가 미국의 대통령 선거에 관심을 가지는 것은, 그것이 대한민국의 안보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은 대한민국에 상당한 군대를 파견하고 있으며, 그 미국의 군대는 대한민국의 안보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미국의 대통령 선거로 대한민국에 파견된 상당한 군에 대한 정책에 변경이 생긴다면, 대한민국의 안보 상황에 변경이 생길 수 있다. 내가 미국의 대통령 선거에 관심을 가지는 이유이다.

 

하여튼, 미국은 양당(공화당과 민주당)정치를 하고 있는데, 태평양과 대서양 해안지역은 민주당 성향이고, 내륙은 공화당 성향이라고 한다. 어느 매체가 전하는 현지 여론조사의 결과를 지도에 표시해본 결과도 그러한 느낌을 가지게 한다.

https://news.v.daum.net/v/20201020104611870

 

제법 미국에 대하여는 익숙하다고 생각하는 내가 머물렀던 지역을 지도에 표시해보니, 대체로 민주당 성향의 지역이었다. , 내륙의 성향(문화, 관습)에 미숙하다는 말이다. , 잘 알지 못하는 것이다. 어떠한 결과가, 우리에게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모르는 것이다.

 

오늘은, ‘Que sera, sera’ 노래를 들을까?

 

 

1950년대 중반(1956), 미국의 가수이자 영화배우인 도리스 데이(Doris Day)가 불렀던 ‘Que sera, sera’ 라는 노래가 있었다. 혹자는 그 노래의 제목 ‘Que sera, sera’ 가 의미하는 것이 포기의 심정으로 내뱉는 될 데로 되라인 듯 이야기 하지만, 아니다. ‘미래를 알 수는 없지만, 그렇게 바라고 추구(의지를 가지고 노력)한다면, 그것이 이루어질 테니 조급해하지 말라는 뜻이다. 그렇게 노력하라는 뜻이다.

미국지도 _ 20201021.pptx
0.43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