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6. 4. 20:38

 

오래 전, 어느 사람이 외출을 하며 하인에게 말하였다. ‘오늘 너의 할 일은, 수확된 작물을 분류하는 것이다. 수확물들을 가져와 상품과 하품을 분류하여라.

 

해가 지고, 그가 돌아왔을 때, 수확물들은 전혀 분류되지 않은 채 그냥 쌓여 있었다. 화가 난 그는, 하인에게 그 이유를 묻자 하인이 대답하였다. ‘상품인듯하여 분류하였으나, 다른 것들을 보니 하품인 듯 하고, 하품이라 생각되어 그렇게 분류하였으나 다른 것들을 보니 상품인 듯 하기도 하고 그래서 작업을 못했습니다.’

 

어느 매체는 2018년 수입을 기준으로 상위 100개 재단의 기부금 결산 투명성을 분석하여 공개하였다고 한다. 그 결과, 대학의 산학협력단은 다른 재단에 비해 부실률이 거의 2.1배 높았다고 말한다.

 

나는, 그들은 서로 다른 기준으로 사물을 바라보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생각하게 된다.

 

나는 bi-directional communication 을 강조하지만, 그들은 서로 각기 mono-directional broadcasting 만 되풀이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 꽉 막혀 소통이 안 되는 구조 자신의 주장만을 되풀이 하면서, 마치 소통인양 착각하는 구조는 아닌지(옳다고 생각하는 것은, 결코 타협해서는 안 된다,) 우리에게는, 하나만의 이 있다. 그것을 추구하여야만 한다.

 

 

내가 주목하는 것들 중의 하나는, 2018년 기준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은 3,681억 원의 수입(임직원당 4.87억 원)을 가졌고,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은 3,217억 원의 수입(임직원당 8.62억 원)을 가졌다는 사실이었다. 다른 표현으로,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의 임직원들은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의 임직원들 보다 1.77배 더 빡 세게 일하고 있으면서도, 더 큰 비난을 받고 있는 것이다.

 

하여튼, 나는 그들에게 격려를 보낸다.

이해와 대화 _ 200603.pptx
1.68MB

 
 
 

카테고리 없음

Kay 2019. 9. 25. 03:33

 

요즈음 함박도에 관한 말들이 많다. ‘왜 대한민국의 주소지에 북한군이 주둔하고 있느냐?’는 의혹

, 국방부는 그렇게 표시한 지도가 잘못된 것이고, 행정착오로 인하여 대한민국의 주소지로 되어

있으나, 그곳은 북한 관할의 섬이다라고 한다.

 

관련하여, 몇 지도들을 살펴보았으나, 내가 본 지도들에서는 NLL(북방한계선) 남방으로 표시되어

있었다. 그에 반발하는 사람은, 그의 주장을 뒷받침할 지도를 제시하였다.

 

그런데, 내가 그것들을 보다가 느낀 것은, 두 지도는 비슷한 듯 서로 다르다는 것이다. 서로 다름의

한 예로, 東西의 축도를 일치시킨 후, 南北의 축도를 일치시키기 위하여 연평도와 연평도의 북

쪽 해안을 일치시키면, 그 북쪽의 의 위치가 크게 차이 나는 것이다.

 

지도의 제작을 위하여, 서로 다른 투영법을 사용하였나?  ^^*

 

토론(검토)에 앞서 해야 할 일은, 서로 같은 기준을 가지도록 조정하는 것이다. 그리고, 같은 기준에

서 평가하였을 때, 차이점을 찾아 토론(검토)하여야 한다.

특히, 북방한계선의 경우, 반론 제기자가 제시한 것은, (이후 북한이 주장한 NLL 수정제안과 일치하

는 것으로 미루어) 아마 북한측이 제시한 이었다고 생각된다. 그것을 (fact 운운하면서) 사실인양

말하는 것을 나로서는 이해하기 힘들다.

 

하여튼 내가 말하려는 것은, 나와 타인이 기준의 일치되도록 노력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 않

으면, 서로 겉돌게 된다. (bi-directional communication)이 되지 못하고, mono-directional br

oadcast 가 되는 것이다.)

 

함박도.pptx


- 첨부파일

함박도.pptx  
   

 
 
 

서북의 바람

Kay 2019. 7. 7. 16:36

 

경영혁신(經營革新)은 왜 할까? 그것이 지향(指向)하는 것은 무엇일까? 나는, 간략하게 효율제고(

率提高)’라고 말한다.

 

전에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를 지냈던 윤석철씨가 주장하였던 생존의 부등식 : V(value, 가치) > P

(price, 가격) > C(cost, 비용)’ 를 한 예로 생각할 수 있다. 고객(소비자)은 자신이 지불한 가격 이상

의 가치를 갖기를 원하고, 공급자는 가격 이하의 비용으로 그것을 만들어 이익을 얻어야만 한다.

격 이하의 비용으로 그것을 만들어 이익을 얻기 위하여는, ‘전체 공정의 효율을 제고시켜야만 한

.

 

여기에 한 가지 제한사항이 있다. 각 공정을 담당하는 각 근로자들은, 더 이상의 effort 제공을 원하

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래서, 각 근로자들의 추가적 effort 제공을 필요로 하지 않는 효율제고의 방

법을 모색한다.

 

혹자는, 각 근로자들의 추가적 effort 제공을 필요로 하는 효율제고 방안을 conventional company

의 개선방안이라고 표현하고, innovative company 의 혁신활동이라 구분하여 이름하기도 한다.

, 각 근로자들의 추가적 effort 제공을 필요로 하지 않는 효율제고 방안을 company re-engine

ering 이라 부르며, 근로자 대신 process 에 착안(着眼)한다.

 

근로자가 제공하여야 하는 effort 는 줄어들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것은 각 근로자의

effort 에 대한 효율을 제고하여 전체 공정의 효율을 제고시키는 방안이다. 그로 인하여. 각 근로자

가 얻게 되는 것은, 경쟁력 제고에 의한 안정적 직장을 가지는 것이다.

 

요즈음, 많은 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 Adam Smith 가 이미 243년 전인 1776년에

부론(國富論, The Wealth of Nation)에서 자기 이익의 추구가 사회 전체의 이익을 낳는다고 근로

자와 업체(경영자)의 밀접한 관계를 지적하였듯이, 업체들의 어려움은 각 근로자들의 어려움에 매

우 밀접하게 연결된다.

 

그러므로, 서로가 방향적(mono-directional) 주장이 아니라 방향적(bi-directional) 고려(思考, th

inking)가 필요하리라 생각한다

 

나는 과거형 인가? 미래형 인가?

 

기술의 발달과 여건의 변화.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