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11. 18. 23:01

 

내가 생각하기에 참 많은 사람들이 각지의 능력과 취향에 따라 선택하여 스스로 장사(사업)를 한다. 자영업. 어떤 사람은 energy 분야를 선택하고, 어떤 사람은 bio 분야를, 어떤 사람은 유통분야를 선택한다. 그들이 그러한 행위를 하는 이유를, 나는 돈을 벌기 위하여라 생각한다.

 

돈은 어떻게 버는가? 나는 그것을 서로 동등한가치의 교환이라고 생각한다. 가치(value)는 비용(cost)와 다르다. 소비자가 지불하는 가치는 ‘total value = material value + satisfactory valve’ 이다. 사업자가 획득하는 이익은 price – cost 이다. 그러므로, satisfactory valve 가급적 크게 하여 total value 를 크게 하여야 이익을 크게 할 수 있다. 이것이 돈을 버는 한 방안이다. 동시에 cost 를 최소화하여야 한다.

이것을, V > P > C 라고 前 서울대학교 경영대 윤석철 교수는 생존의 부등식이라고 요약하였다.

 

그런데, COVID 19 등의 이유로 매출(nP)은 줄고, 인건비와 유통비용 등 이유로 비용(nC)는 증가한다. , 이익이 줄어들어 적정수준에 달하지 못하면 망하고 폐업하는 것이다.

 

이에, 소비자에게 줄 수 있는 satisfactory valve 를 크게 할 수 있기 위하여 소비자의 needs 를 잘 이해할 수 있기 위한 방안들이 제시되고는 한다. 경쟁자들의 움직임 등 환경의 변화에 대한 논의도 언급된다. 통계의 제시

 

하여튼, 20201126일 오후에도 몇 기관들이 그러한 언급들을 하리라 한다. 내가 말하려 하는 것은 자신의 의지에 더하여, 주변 환경의 변화에 대한 관심이 더욱 필요하리라는 것이다.

2020 유망기술.pptx
2.09MB

 

 
 
 

서북의 바람

Kay 2020. 6. 18. 06:47

 

요즈음 황제 병사라는 표현이 많이 나돈다. 하사관(부사관)을 부하처럼 부렸던 어느 병사(상병)의 이야기이다. 관련하여 몇 글들을 보다, ‘그 황제 병사는 누구지?’ ‘그 부대는 어디에 있을까?’라는 호기심을 가지게 되었다.

 

황제 병사, 기업집단(2019년 매출액 약 1.9조 원)의 한 책임자(부회장, 회장 공석)아들이었다고 하는데, 그 글을 읽다 한 두 익숙한 명칭을 접하게 되었다. 낑깡'(금감, 金柑)’인양 설치며 행세하다 지뢰를 밟은 것 아닐까?

 

한국신용정보?

내가 어떤 기업에 근무할 때 신용card 가 많이 사용되기 시작되었고, 그것을 이용하는 사업들을 검토하게 되었는데, ‘한국신용정보라는 회사는 그 사업분야를 선점하고 매우 높은 진입장벽으로 그 사업분야를 독점하고 있었다. 결국, 내가 근무하던 회사는 그 사업분야로의 진출을 포기하였다. ‘한국신용정보라는 회사가 설립된 지 약 20년 후(2005)에 그 회사를 인수하여, 그 기업집단의 모체로 삼았다니, 재미있다. ^^*

 

도곡동 타워 팰리스

1999년 착공하여 2000년대 상반기에 점차적으로 완공한 대규모의 (주상복합형) 고급 대형 아파트이다. 한 채의 가격이 당시 약 20억 원을 상회하였던 것으로 기억된다. 내가 약 18년 근무하던 회사에서 잘려 관계사 전배라는 명분으로 모 회사로 옮겨갔을 때, HA 설치의 주요한 현장의 하나였다.

 

하여튼, 내가 알게 된 것은, ‘그 황제 병사는 기업집단 책임자의 아들이다는 것이었고, ‘그 부대는 서울시 금천구 독산4동에 있다는 것이었다.

공군 방공포 3여단.pptx
7.61MB
나이스그룹.pptx
1.76MB

 
 
 

서북의 바람

Kay 2020. 6. 13. 04:30

 

COVID 19 (무한폐렴)은 수도권(서울, 인턴, 경기)을 중심으로 老人관련 시설(판매(rich way) 및 요양시설(day-care) )로 확산되고 있다고 한다. 그로 인하여 景氣는 위축되고, 실업자는 증가하고 있는 것 같다. 그에 정부는 위축된 경제상황에 대응하여 돈 뿌리기에 급급하고, 힘든 국민들은 또 주머니를 털며 그에 필요한 돈을 세금으로 마련해 주어야 한다.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놈이 받는다고 했던가? 힘은 국민이 들고, 생색은 정치인이 낸다.

 

신규 확진의 증가(확산)을 줄이기 위하여는 국민 개개인이 사회적 거리 두기개인방역에 보다 큰 힘을 모아야 하고, 의료진들은 환자의 치료에 더욱 힘써야 하고, 정치인들은 어려움을 겪는 외국을 순방하며 post COVID 19 의 불경기에 에 대비한 pre-marketing 을 하여야 한다. 놀면 뭐해?

 

모두가 함께 노력하여 극복하여야 할 어려움에 우리는 처하여 있다. ‘힘내자, 대한민국!’

 

COVID 19 _ 20200611.pptx
1.41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