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11. 7. 00:39

 

내가 입학식을 가진 시기는 지금부터 약 62년 전 일까? 동네에 (전쟁고아들이 많은) 고아원이 있었고, 나는 국민학교를 다니며 419516을 경험하였다. 하여튼, 국민학교 입학식은, 내게 교복과 손수건을 생각하게 한다.

 

입학식이 끝나면, 각 담임 선생님들은 어린 학생들을 각 해당 교실로 인도하였다. ‘여러분, 장대 끝 깃발의 색깔을 잘 기억하고 따라오세요.’ 그렇게 나는 1학년 (24개반 중) 9반의 교실로 인도되었다.

 

하여튼, 나에게 그 교복은 나의 큰 자랑이었다. 특히, 모자는 바람으로부터 나를 보호하여 따뜻하게도 하여 주었다. 교복(윗도리)은 가을과 겨울에만 입었고, 여름에는 자유스러운 복장에 모자만을 썼다. 그러므로, 여름이 되고 햇살이 뜨거워지면, 흡수된 열기는 모자에 막혀 방출되지 못하고, 과열된 열기로 극복하지 못한 학생들이 쓰러지기도 하였다. (일사병, heat exhaustion) 그래서 여름이 되면, 모자의 윗부분에 하얀 덮개를 씌워 뜨거운 햇살의 영향을 줄이기도 하였다. 선선한 가을이 되면 정해진 일자에 다시 교복(윗도리)를 입었고, 그 교복(윗도리)는 마치 지금의 유치원 가운처럼, 복장에 의한 차별을 없앤 것으로 생각된다. 학생은 그냥 학생일 뿐, ‘부자가난한 자도 없다는 의미가 아닐까?

 

내가 기억하기에, 그때도 고학년이 되면 교복을 입지 않았던 것 같다. 고학년임에 불구하고 교복을 입고 다닌다면, 그 교복은 고아원 같은 시설에서 보급품으로 지급되는 낡은 것이 아니었을까?

국민학교 입학식.pptx
1.96MB

 

 
 
 

카테고리 없음

Kay 2014. 7. 25. 16:01

모자는 영어로 Hat 이라고 부르는 360도 차양이 있는 것과 Cap 이라고 불러 앞면에만 차양이 있는 것, 그리고 차양이 없고 둥글 납작한 beret 등이 있다.

 

하여튼, 근본적 기능은, 태양을 피하는 것 이었으나, 언제부터 인가 장신구의 하나로 자리를 잡아 널리 사용된다. 고가의 Hat 을 중심으로 멋 부리기에 사용되던 추세는, cap 으로 확산되다가, 지금은 Hat 의 저가화를 추구한다. 일부는 그에 글자나 문양을 새겨 의미를 부여하기도 한다. (나의 경우, 모교의 정기 친선전에 가면, 그러한 모자를 받기도 한다. 같은 색에 같은 문양이 소속을 구분함에도 도움이 되지만, 어떤 일체감을 제고시키기도 한다.)

 

요즈음 유행하는 Snapback 이란, 모자의 뒤에 snap 방식의 크기조절 장치를 적용하여 용이하게 크기를 조절할 수 있도록 한 cap 형태의 모자를 뜻한다. 그러한 모자에 적당한 글자나 문양을 새긴다.

 

그런데, 그에 무엇이 적혀있는지는 그 의미를 잘 모르는 사람도 있다. 어떤 사람은, 그 의미는 모르겠고, 색깔과 도안이 그럴듯하여 그냥 입는다고도 한다.

 

좋은 예가 될지 확신하기 어렵지만, 한때 유행하던 NYPD (New York Police Department) 의 약자였으니, 아마 new York 이라는 도시의 경찰관이 되고 싶다는 마음을 나타내는 것 같고, 첨부한 T-shirt 의 문구 ‘save a VIRGIN do me instead’ 처녀는 놔두고 대신 나에게 하라는 의미이고, ‘sheriff’ 라는 T-shirt 의 배경 그림이 술집인 것으로 미루어 술집의 보안관으로서 어떠한 행동을 하겠다는 것 일까?

 

나는 가끔 큰 상표가 새겨진 옷을 입은 사람에게 이렇게 농담을 한다. ‘그렇게 선전을 하면, 하루에 얼마를 받습니끼?’

 

하여튼, 돈을 받고, 공짜로 선전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모자가 많이 사용되며, 그에 관련된 모자 수놓기(뒤늦기는 했지만) 한 사업으로 자리를 차지하는 것 같다.

 

세상의 변화에 대응하며, 사업을 추진하여야 하며, 사업의 촉진을 위하여 그 글자나 문양에는 별로

신경쓰지 않는 소비자의 감성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모자_글자와 문양.pptx

 

- 첨부파일

모자_글자와 문양.pptx  
   

 
 
 

서북의 바람

Kay 2013. 10. 30. 01:36

2013년 10월 28일 중화인민공화국(중국)은 중국 북해함대에 대한 관함식(觀艦式)을 가졌다고 한다. 관함식이란, naval review 라고도 표현하며, 국가원수 등이 해군함대 등을 검열하는 의식이다. 민간선박들이 함께 참여하는 show (festival) 의 성격을 띄는 경우, fleet review 라고 호칭하기도 한다.

 

그런데, 지난 2013년 10월 28일의 관함식은 국가원수급의 누구도 참여하지 않았다는 측면과 대대적 언론활동의 측면을 고려할 때, 고위층에 검열을 위한 관함식이라기 보다는 중국해군의 주변국에 대한 무력시위 성격이 강하다고 사람들은 말한다. 그 관함식에는, 핵잠수함과 구축함 등이 참여하였다. (내가 이 정도의 힘이 있으니, 알아서 기어!)

 

세번째 slide 에서, 다른 성격의 관함식을 참고로 보였다.

 

 

네번째 slide 는 성격이 좀 다르지만, 북한의 육해공 합동 의장대의 열병에 해군이 포한되었다는 억지를 부렸다. 하여튼, 북한 의장대의 복장에서, 어렸을 때, 내가 쓰던 모자와 비슷한 형태 (같지는 않다) 를 보아 옛시절이 생각나 함께 보였다. ^^*

 

 

중국군과북한군.ppt

- 첨부파일

중국군과북한군.p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