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10. 14. 04:19

 

인터콥(Inter CP)’이라는 선교회가 주관하여, 주소경북 상주시 화서면 영남제일로 4496 (화서면 상용리 634)전문인 국제 협력단(BTJ 열방센터)’에서 행사를 하였다고 한다. 

 

그 선교회가 제공하였다는 사진에 의하면, 2017년 진행된 행사(4Global Alliance 국제컨퍼런스)가 대강당에만, 한 줄에 약 50 명씩 앉았고 사진에만 약 30줄이 보이니, 1500 명인 것으로 추정된다. (전시된 국기로 미루어 볼 때, 대부분의 외국인 참가자는 중동지역이나, 일부 아프리카 국가들로부터 왔다.)

 

2020년에는, 대강당이 넘쳐 다른 건물에서 영상으로 행사를 진행한 사람도 많다 하고, 12일의 행사 참가비를 24만 원 받았다니 약 5억 원의 수입이 있었으리라 생각된다. (적지 않은 돈이나, 탐나지는 않는다.) 그 선교회는 그러한 202011월과 12월에도 행사를 이어가리라 한다.

 

종교에 대하여 별다른 집착을 가지지 않고 있는 나로서는 그 행사의 주관처가 이단이냐? 아니냐?’ ‘이원론(나만 옳다)에 바탕한 극단이냐? 아니냐?’에 대한 것은 차지하고, 전염병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되고 있는 현황에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 생각한다.

 

요즈음 COVID 19 blue 라는 표현도 있다. 그렇게 어려움들을 겪으며, 때로 그로 인한 심한 우울증에 시달릴 수도 있다. 그러나, 견디고 극복하여야만 한다.

 

문득 이러한 표현이 생각난다.

1955722일 있었던 박인수 사건의 언도공판에서, 판사는 판결문에서 법은 보호할 가치가 있는 정조만을 보호 할 의무가 있다하였던가? 그 판결은, ‘자기 스스로 보호하지 않는 순결은 법이 보호할 필요가 없다는 유행어도 만들었다혹자는, ‘법은 보호할 가치가 있는 인권만 보호한다고 말한다. 보호받기 위하여는, 보호받을 만 하여야 하는 것이라 나는 생각된다.

어떤 종교행사 _ 20201012.pptx
1.30MB

 

 
 
 

서북의 바람

Kay 2016. 8. 7. 20:56

 

2016 83일 발사된 북한의 missile 과 관련하여 말들이 많다. missile 방어 system 이 필요성을 강조하는 그들의 도발에 중국과 Russia 는 동의하는 것 같다. 하여튼, 중국은 '한국은 북한이 때리면 때리는 대로 맞지, 왜 피하려고 하느냐' 며, 역정을 표현한다. Russia 의 탐지거리 6,000 km radar 가 자국을 감시하고 있음과, 자국에 탐지거리 5,500 km radar 가 흑룡강성에서 한국을 향해 운영되고 있음에 침묵하면서, 한국의 북한 missile 위협에 방어시스템의 탐지거리 600 km radar 가 자국의 안보에 영향이 된다고 한다.

 

한국 내의 missile 방어 system 에 대하여 미국과 중국, Russia 가 의견의 차이를 가져 서로의 입장에 차이를 가짐을 이용하여, 실효성 있는 제재가 불가능할 것으로 확신한 북한은 대량살상무기에 의한 위협을 강화하고 있으며, 그에 동조하는 세력들은 그들의 이익을 위하여 여러 행태를 보인다. 어느 매체는, 그러한 행태를 적전분열(敵前分裂)’ 이라고 표현한다.

 

문득 1955년의 박인수 사건이 생각난다. ‘법은 가치 있는 정조만을 보호한다고 했던가? 스스로 보호하려 하지 않는 자유(自由)와 평화(平和)는 누구도 보호해주지 않는다.

 

 

북한의 미사일 _ 160804.pptx

 

박인수사건.pptx

 
 
 

서북의 바람

Kay 2013. 7. 24. 07:32

나는 건설업에 대하여 매우 호의적 태도를 가지려 노력한다. 건설업의 일부로 아파트의 건축과 가격에 대해서도 상당한 관심을 가지고 추이를 살피기도 한다. 그런데, 최근의 일부 매체들의 중개업자들의 동향에 대하여 전하는 바에, 해도 너무한다 는 느낌을 가지게 된다.

 

각 매체마다 일부 다른 수치를 제시하여, 무엇이 옳은지를 판단함에는 어려움이 있으나, 대체적 의미는, 아파트 거래량이 줄어 그 거래의 수수료로 먹고 사는 우리가 먹고 살기 어려우니, 대책을 세워라 는 것으로 이해된다.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스스로 생존하려고 노력하지 않으며, 누군가(이웃)를 향해 책임을 전가하며 대책요구에 급급한 일부의 중개업자니 그 consortium 에 대해 상당히 실망하는 느낌을 가지기도 한다. 일부의 부동산업지들은 자구노력을 전혀 하지 않는다.

 

두가지 표현이 생각난다.

 

70여명의 여성들과 성관계를 갖고, 2명에게 혼인빙자간음으로 고소된 1955년의 박인수 사건에 대한 판결문이 그 하나이다. 법은 정숙한 여인의 건전하고 순결한 (보호할 가치가 있는) 정조만 보호할 수 있다 / 재판장 판사 권순영 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03년부처 약 2년간 천여명의 여성들은 host bar 출신의 한 사람(J, 39)에게, 2008년 말에는 60여명의 여성들이 재미동포를 사칭하는 한 사람(K, 40대)에게 Notebook PC 에 성관계를 촬영하며 추종하였던 사건이 있었다. 1995년부터 성범죄 사기를 벌이다 2005년 공개수배되고 2009년 자수한 H (52) 의 행각이나, 2013년 초에는 S 의 성범죄(사기)행각이 매체를 통해 소개되기도 하였다.

 

한계(限界)를 지나치면 모두가 없어지며, 지나친 욕심을 경계하는 계영배(戒盈杯)에 관한 것이다.

戒盈祈願 與爾同死 (계영기원 여이동사 / 상도 최인호)

 

 

무뎃포(無鐵砲)의 방종과 아니면 말고 의 무책임한 충동질이 없는 공정(公正)한 사회를 기원한다.

 

 

아파트거래량.ppt

- 첨부파일

아파트거래량.p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