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19. 2. 22. 18:04

 

오늘이 2019 2 21일 이다. 학위수여식이 많이 거행되는 계절이다. 학위를 수여하는 사람도 있고,

그것을 축하하는 가족/친지도 있으리라 생각한다. 내가 생각하기에, 그들은 당사자로서, 축하객으로

서 각 예절을 지켜야 한다. 그것을 의전(儀典)이라 부르며, protocol 이라고도 한다.

 

자유인(自由人)임을 상징한다는 tassel(). 학위수여 전에는 오른쪽에 위치하다가, 학위가 수여되면 왼쪽으로 위치가 바뀐다. 그러므로 모든 학위를 받는 당사자는, 학위수여식 전에 tassel 을 오른쪽으로 위치하였다가, 대표자의 tassel 이 학위를 주는 사람에 의해 왼쪽으로 넘겨질 때, 함께 왼쪽으로 넘겨야 한다. 그러면서, 자유의지에 의한 학문에의 각오를 굳게 다잡아야 한다. 그러한 protocol 을 지키지 않는 사람을, 흔히 사회부적응자라고 한다.

대학원 졸업예복의 hood 뒷모습은 (방어하는) 방패의 형상이라고도 한다. ‘각오를 굳게 하여야 하는 것, ‘자유의지로 학문(진리)를 지켜야 하는 것이다.

 

축하객은, 행사 전·후(·)를 막론하고 결코 행사에 지장을 주어서는 안 된다. 가라앉는 우울하기 보다는 즐거운 진지함으로 행사에 동참하여야 하며, 모두를 존중하고 축하하여야 한다. 또한, 학위를 수여 받은() 사람에 대한 축하 등 개인적 행위는 행사 전·후(·)의 자유로운 시간을 이용하여야 한다.

 

참석한 축하객들은, 지인(知人)의 결혼식(結婚式)에 함께하는 하객(賀客)처럼 행동하여야 한다.

 

 

tassel 의 위치 _ 졸업식.pptx

 

- 첨부파일

tassel 의 위치 _ 졸업식.pptx  
   

 
 
 

서북의 바람

Kay 2018. 4. 25. 19:19

 

매년 4 21일은 과학의 날이다. 1968년에 정해지고 1973년 기념일로 법률 확정되었다니, 올해 (20

18)과학의 날이 정해진지 51회가 된다. 올해도 그것을 기념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한다.

 

그 동안, 많은 과학자들이 때로는 죽고 때로는 살고 애쓰며 오늘에 이르게 하였다. 고맙다.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과학은 자연과학에 한정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과학에는 인문과학과 사회

과학이 포함된다. 나는, 그것들을 모두 포함하는 합리의 추구를 과학이라 생각한다.

 

혹자는, 과학기술인 명예의 전당을 말한다. 그런데, 과학기술인 명예의 전당에 세종대왕이 소개된다.

그는, 자연과학자 이었는가? 더 앞의 김대성은 자연과학자 이었는가?

 

나는, 합리를 추구하고, 그것을 지키려고 라눈 것이 과학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많은 대학들이 방패

badge 의 모형으로 한다. 대학은 위업하기 위하여 다니는 학원이 아니다.

 

과학의 날을 보내며, 그것을 지키기 위하여 노력한 모든 선배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한다.

 

 

과학기술인 _ 명예의전당.pptx

 

- 첨부파일

과학기술인 _ 명예의전당.pptx  
   

 
 
 

서북의 바람

Kay 2017. 7. 3. 11:52

 

많은 대학교들은 (모두 다는 아니지만) 그들의 상징적 표식에 (유래적으로) 방패(防牌)를 바탕으로 한

. 석사(碩士)학위나 박사(博士)학위 졸업예복에 걸치는 hood 도 뒷모습이 방패의 모양과 흡사하다

고 한다. 방패는 지키는 것이다. 방패는 수호하는 것이다. 무엇을 수호(守護)할 것인가?

 

이지스, 제우스의 방패인 아이기스(aegis)를 영어식으로 읽은 것이다. 그러한 지키는, 수호하는

함정을 이지스이라고 부른다.

 

지켜야 할 것들의 하나의 공통되는 것이 진리(眞理, 진실)’가 아닌가 생각된다. 지키기 위하여는, 우선

가져야 한다. ‘자유(自由)’정의(正義)’진리(眞理)’를 지키기 위하여는, 그것들을 이미 가져야 한

. 때로, 가져야 하는, 그리고 지켜야 하는 것들의 구체화를 위하여 도반(道伴)과 친구·선후배가 함께

할 수 있다. (‘도반이라는 표현에 어떤 특정한 종교를 떠올리는 사람이 있다면, 그러한 편협(偏狹)에서

벗어날 수 있기를 바란다,

 

나는 가끔, 샤를 보들레르(Charles Baudelaire, 1821 ~ 1867, 시인, France) 취하라를 읽는다.

리고, ()에 취하기 보다는 술에 취()한다. 나는 과연 미칠 수 있을 것인가?



 

몇 학교의 뱃지들.pptx

[시] 취하라.doc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