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2. 1. 26. 07:58

 

1950625일 새벽에 남침을 한 북한군은 1950629일 서울을 함락시키고 계속 남침을 하여 한국이 부산의 근처(경상남도) 만을 유지할 수 있는 위태로운 상황이 되었다. 이에 연합군의 최고 사령관은 그들 북한군의 보급선을 차단하기 위하여 연합군이 인천에 상륙하도록 작전을 펼치었고 (1950915일부터 18), 이에 연합군과 국군은 북한군을 좇으며 그 해 내에 전쟁을 마감 질 수 있으리라는 기대로 북으로 전진하였다.

 

그러한 와중에 19501025일 창설된 9사단(사단 : 서울, 28연대 : 대전, 29연대 : 공주, 30연대 : 청주)은 보급선이 차단되어 북으로 패주하는 북한군의 패잔병을 토벌하며 좇는 것을 주 임무로 활동하면서 태백산맥을 따라 강원도 인제군까지 이동하였는데, 창설된 9사단의 초기 표식은 원()안에 어떤 형상을 가진 것 이었다.

 

어떤 사람은 그 형상이 어떤 보석(루비)을 의미한다고 말하고, 어떤 사람은 그 형상이 육군의 전투부대(연대)를 의미하는 (세 개의) 이라고 말한다. 글쎄? 보석(寶石)과 군()은 별로 잘 어울리지 않는 것 같기도 하다.

 

하여튼, 9사단은 인제(麟蹄)지구 전투현리(縣里) 전투로 승패를 겪으며 결국 1952106일에서 1015일 철원군 395고지(백마고지) 전투에 투입되었고, 그곳에서 중공군과의 치열한 전투 끝에 승전하였다. 19521014일 백마고지를 방문한 이승만 대통령은 상승백마(常勝白馬 : 항상 이기는 백마)라는 표현으로 그 전투에 참여한 9사단을 치하하였고, 그로 인하여 그 부대는 백마부대라는 애칭(愛稱)을 가지게 되었다고 한다.

 

전투가 치열해지면, 부상자도 늘고, 상이군인(傷痍軍人)도 늘어난다. 내가 어렸을 적 많은 상이군인들이 있었다. 야간열차를 탔을 때, 그들의 무용담에 귀를 기울이기도 했고, 내 국민학교 졸업반 담임선생님도 상이군인 이었다.

백마고지.pptx
4.90MB

 
 
 

서북의 바람

Kay 2019. 5. 24. 01:41

 

어느 매체가, ‘화살머리 고지에서 작전을 수행하는 유해발굴단이 몇 유품들을 발굴하였다고 전하여, ‘화살머리고지가 어디지?’ 하는 궁금증으로 몇 지도들을 보았다. 그곳이 백마고지의 서쪽에 있다고 하여 백마고지를 찾으려 하였으며, 어떤 사람이 철원군 대마리를 통하여 그곳에 갔다는 것에 대마리의 위치를 찾았다.

 

몇 자료를 근거로, 나는 화살머리 고지는 강원도 철원군에서 경기도 연천군 쪽에 인접한 경계 근처의 야산이라 추정하였다.

 

하여튼, 발굴되었다는 유품들을 보다가 ! 이렇게 지켜진 우리 조국의 산하(山河)였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 방탄복의 주인은 지금 어디에서 어떻게 있을까?

 

 

유해발굴.pptx

 

- 첨부파일

유해발굴.pptx  
   

 
 
 

서북의 바람

Kay 2017. 5. 13. 12:20

 

3년 이상 진행된 6·25 한국 전쟁이 1950 6 25일 발발하여 1953 7 27일 휴전이 성립되기 까

, 처음 약 1년 동안은 서울의 주인이 4번이나 바뀔 정도로, 남북으로 약 2,300 km 를 움직일 정도로

전세가 크게 요동쳤으나, 그 이후 2년여 동안은 남북으로 약 50 km 정도의 변동이 있을 뿐 팽팽한 밀

고 당김으로 정체되었다. 1951 5월 중공군의 6차 공세 이후 그들의 공격도 소강상태에 머물고,

선의 변화도 없는 상황에서 장병들은 계속 전장에서 사상(死傷) 되었다. 이에 휴전이 제기되었다.

 

휴전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주둔하는 위치 근처에서의 격렬한 고지쟁탈전(高地爭奪戰)이 계속되었다.

고지전(高地戰)은 더 위험하고 많은 희생을 요구한다.

 

2년간 지속된 휴전협정 협상기간 중 많은 고지전(高地戰)’이 있었다. ‘피의 능선 전투’, ‘Punch Bow

l 전투’, ‘단장의 능선 전투’, ‘백마고지 전투등 모두를 열거할 수는 없다. 많은 국군장병들이 사상(

)되었다. 휴전이 제기된 시점 얼마 전이기는 하지만, ‘도솔산 전투도 빼어놓을 수 없으리라 생각한

.

 

모든 높고 낮은 고지(高地)와 계곡(溪谷)에 그들의 피와 눈물과 땀이 서려 있다. 이것을 지키려 하였던

그들을 우리는 기억하고, 이제 우리가 지켜야만 한다.

 

 

피의 능선.pptx

 

- 첨부파일

피의 능선.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