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4. 11. 22:25

 

20214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있었고, 그 결과(득표율)는 아래와 같이 알려진다.

                           박 영 선       오 세 훈

-       산술평균        38.2 %          57.8 %

-       가중평균        39.2 %          57.5 %

 

보궐선거의 투표율은 시간에 따라 점차 증가하고 있지만, 아직도 55 % 정도의 수준이니 아직 매우 낮은 것 같다. 사전투표를 허용함에도 불구하고 약 45 % 는 투표에 참여하지 않는다.

 

하여튼, 나는 그 보궐선거의 결과를 보며 몇 생각들을 하게 되었다. 그 주요한 것은 서로 다르다는 것이다. 한가지 예로, 어떤 구()의 투표율은 50 % 에 미달하였고, 어떤 구()들은 60 % 를 상회하였다. 다른 한가지 예는, 20대 여성의 경우 박영선 후보에 대한 지지 또는 기타에 대한 지지율이 높은 반면 같은 연령대의 남성의 경우 오세훈 후보에 대한 지지율이 높았다.

 

보궐선거에 의해 새로운 서울시장으로 선출된 사람은, 민주당의 패배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탐욕’, ‘교만’, ‘착각’, ‘어설픔을 되풀이하지 않으려는 마음가짐을 바탕으로, 주택문제와 취업문제 등 주민들의 생활여건()의 개선에 집중하여야 생각한다.

 

상당한 사람들은 집값은 계속 오를 것이라 예측하고, 매체들의 대부분 선전/광고는 1+1, 2+1 또는 3+1 등 상품의 가격 인하를 내세운다. 살기가 그렇게 어려워지는 것 같다. 생활의 중심을 이루는 연령층(특히 40)에서 여야의 경합이 치열하였음에 더욱 주목하고, 더 큰 가중치를 두어야만 한다.

다름의 이해.pptx
0.57MB

 

 
 
 

서북의 바람

Kay 2021. 4. 4. 09:11

 

오늘이 202143일 이다. 어제 저녁에 담배를 피우러 베란다로 나섰더니, 이웃이 선거를 하였느냐고 내게 물었다. 내가 답하였다. ‘무슨 선거요?’ 그랬더니 이웃이 말하였다. ‘보궐선거요.’ 내가 말하였다. ‘그건 47일 이잖아요?’ 그가 말하였다. ‘오늘 사전선거가 있었어요. 나는 미리 했어요.’

 

서울시도 보궐선거의 대상이다. 前 시장(더불어 민주당)이 성추행을 하고, 그 범죄가 발각되자 자살하여 현재 시장이 공석인 상태이기 때문이다. 하여튼, 그러한 연유로 실시되는 보궐선거에서 많은(15) 후보들 중 노조 등의 지원을 받는 더불어 민주당의 한 후보(, 1960년생, 61)’국민의 힘 당의 한 후보(, 1961년생, 60)’가 경쟁의 중심에 있다고 한다. 나는 정치나 종교에 대하여는 언급을 피하는 편이나, 한번의 선택이 잘못되면 그것을 바로잡기 어려우니 매우 신중하여야 하리라 생각된다.

 

청산리 벽계수야, 수이 감을 자랑마라.
일도창해(一到滄海) 하면 다시 오기 어려워라
명월(明月)이 만공산(滿空山) 하니 쉬어간들 어떠리

 

 

여론조사 조사업체 : 입소스(ipsos), 조사기간 : 2021326~27(서울시 유권자 800 )

                              O 후보          B 후보

-           지지도      50.5 %          34.8 %

-           당선가능성 56.8 %          26.3 %

보궐선거 _ 210402.pptx
1.03MB

 

 
 
 

서북의 바람

Kay 2020. 11. 30. 00:13

 

나는 어느 여론조사 업체(리얼미터)가 어느 정치인의 국정수행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다가 의아하였다. 어느 매체(연합뉴스)가 게재한 바에 의하면, 같은 여론조사 업체의 결과를 인용하여 202011월 첫 주에 긍정평가 45.6 % 부정평가 49.6 % 였는데, 다른 매체(Business Post)는 긍정평가 44.4 % 부정평가 50.2 % 로 게재하였기 때문이다. 무엇이 옳을까?

 

또 다른 어느 여론조사 업체(한국갤럽)202147일 실시되는 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하여 부산-울산-경남의 여론을 마치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한 여론인양 글을 게재하였다. 부산시장은, 340만 명의 부산 사람들이 선출한다. 그러므로 부산시자의 선출과 무관한 약 448만 명의 울산과 경남의 여론은 결과를 왜곡시킬 수 있다. 거기에 더하여 여성가족부 장관은 2020115일 국회에서 부산시장 보궐선거의 시점에 838억 원을 性認知(感受)에 대한 집단학습을 위한 비용이라는 명목으로 사용하겠다(뿌리겠다)고 말한다. ‘고무신 선거’, ‘막걸리 선거가 생각난다.

 

여러 이유로, 별로 타당하게 생각되지 않는 숫자들이 나돈다. 숫자는 숫자이다. 그런데, 숫자로 표현되는 통계의 허실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하여야만 한다.

통계의 허실.pptx
0.44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