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11. 27. 11:20

 

나는 가끔 보이지 않는 것들을 잘 느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Sunk cost’, ‘외상매출에 의한 흑자도산이 그렇고, ‘공기의 소중함 등이 그렇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얼마 전 나는 어떤 여론조사업체의 조사결과를 보다가 두 보이지 않는 (사라진) 것들에 주목하였다. 지역적으로 강원 제주가 사라졌고, 연령적으로 60대가 사라졌다. 모집단에 비하여 너무 미미하여 무시할 만 하다고 여겨졌기 때문일까? 아니면, 궁금하면 직접 알아보라는 뜻일까?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all/20201123083948023

http://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06093

 

2020년 기준, 강원 인구는 약 약 154만 명이고, 제주 인구는 약 67만 명, 60대 인구는 648만 명 이니, 모집단(대한민국 전체인구)의 수가 5,184만 명 이라면, 강원/제주의 인구는 4.3 % 정도이고, 60대 인구는 12.5 % 정도이다. 어느 수치도 무시될 수 없다. 그런데, 그것들이 사라져 보이지 않게 숨겨진 것이다.

 

내가 생각할 때, 여론조사 등의 통계는 모집단(母集團)의 특성을 대변(代辨)하여야 한다. 임의로 어떤 것을 무시하거나, 감추어서는 안 된다. 그래서, 나는 그 글을 보며 고개를 갸우뚱하게 된다.

보이지 않는 것들 _ 20201126.pptx
0.23MB

 

 
 
 

서북의 바람

Kay 2016. 7. 11. 11:25

 

2016 7 7일 발생하여 2명이 사망한 제주도 서귀포시(西歸浦市) 표선면(表善面) 토산리(兎山里)의 사고는, 하수 저류조(貯流槽)의 침전물 준설(치우기)작업에 기인하였다. 내가 그 분야에 익숙하지 못하여 이해하기 어렵지만, 내가 이해하는 정도로 표현한다면, 처리되기 위한 하수를 모아 저장 하는 장소를 저류조(貯流槽)라고 하며, 이곳에 많은 침전물들이 쌓이면, 하수처리 공정의 원활한 진행에 차질을 주므로 정기적으로 그 침전물들을 제거해야 하는가 싶다.

                 

상수(上水)가 사용되고. 버려지는 것이 하수(下水)라고 하니, 그것들이 집결하는 곳의 침전물은 유독가스 등 여러모로 취급이 쉽지 않으리라 상상된다.

 

그곳의 면적이 약 32,7 (121 ) 이었더니, 전용면적을 감안한다면 약 40평의 아파트 한 채보다 조금 더 큰 규모의 것이었다고 생각한다. 내가 살고 있는 곳이 공식면적 32평 임을 감안한다면, 현재 내가 살고 있는 아파트보다 좀 더 큰 규모이다.

 

우리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려 일하는 많은 사람들이 있다. 그러므로 밖으로 드러나 보이는 것에만 현혹되지는 않기를 바라게 된다.

 

 

제주도 서귀포시 표선면 토산리.pptx

 

수자원 수처리.pptx

 

 
 
 

서북의 바람

Kay 2016. 2. 16. 05:42

 

과학기술이 발달하면서, 사람들은 이제까지 보지 못하였던 많은 것들을 보게 되었다. 망원경의 발명이 그렇게 하였고, 현미경의 발견이 그렇게 하였다. 사람들은 심지어 벽 건너에 무엇이 있는지도 알아낸다.

 

그런데, 우리는 주변의 많은 사람들을 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밤을 세우는 군인과 경찰관들, 새벽을 치우는 청소부, 밤을 세우며 철로를 고치는 수리공, 통신 운영국의 사람들, 가족과 떨어져 많은 날들을 보내는 사람들

그렇게, 안 보이는 것들을 볼 수 있기를 바란다.

 

제법 전의 일이다. 언젠가 나는 어느 conference 에 갔었다. 접수대의 사람이 물었다. ‘어디서 오셨어요?’ 그래서 상계동에서 왔습니다라고 대답하였다. ‘아니, 어떻게 오셨냐구요?’ 그래서 전철을 타고 왔습니다. 그리고 전철역에서 여기까지는 걸어서 왔습니다.’ 그렇게 시간을 보내는데, 그 행사를 주관하는 본부장이 왔다. ‘선배님, 그 사람들 지금 바쁜데, 데리고 장난치시고 계시면 어떻게 해요?’

 

그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나는 그래서 통신쟁이들은 disappear 해야 된다고 말하였더니, 그가 대응하여 말하였다. ‘disappear 하면 안되지요. Invisible 하게 존재해야지요.’ 나는, 그의 말에 동의하였다. ‘, 그렇군.’

 

자신을 들어내기 보다는, 안보이게, 없는 듯 존재하기를 권한다. 그런데, 너무 많은 사람들이 시끄럽게 소리를 낸다.  그래서, 가정교육을 통한 가치관의 확립이 더욱 중요하게 느껴진다.

 

 

보이지 않은 사람들.pptx

 

3D image using microwave.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