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10. 14. 04:19

 

인터콥(Inter CP)’이라는 선교회가 주관하여, 주소경북 상주시 화서면 영남제일로 4496 (화서면 상용리 634)전문인 국제 협력단(BTJ 열방센터)’에서 행사를 하였다고 한다. 

 

그 선교회가 제공하였다는 사진에 의하면, 2017년 진행된 행사(4Global Alliance 국제컨퍼런스)가 대강당에만, 한 줄에 약 50 명씩 앉았고 사진에만 약 30줄이 보이니, 1500 명인 것으로 추정된다. (전시된 국기로 미루어 볼 때, 대부분의 외국인 참가자는 중동지역이나, 일부 아프리카 국가들로부터 왔다.)

 

2020년에는, 대강당이 넘쳐 다른 건물에서 영상으로 행사를 진행한 사람도 많다 하고, 12일의 행사 참가비를 24만 원 받았다니 약 5억 원의 수입이 있었으리라 생각된다. (적지 않은 돈이나, 탐나지는 않는다.) 그 선교회는 그러한 202011월과 12월에도 행사를 이어가리라 한다.

 

종교에 대하여 별다른 집착을 가지지 않고 있는 나로서는 그 행사의 주관처가 이단이냐? 아니냐?’ ‘이원론(나만 옳다)에 바탕한 극단이냐? 아니냐?’에 대한 것은 차지하고, 전염병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되고 있는 현황에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 생각한다.

 

요즈음 COVID 19 blue 라는 표현도 있다. 그렇게 어려움들을 겪으며, 때로 그로 인한 심한 우울증에 시달릴 수도 있다. 그러나, 견디고 극복하여야만 한다.

 

문득 이러한 표현이 생각난다.

1955722일 있었던 박인수 사건의 언도공판에서, 판사는 판결문에서 법은 보호할 가치가 있는 정조만을 보호 할 의무가 있다하였던가? 그 판결은, ‘자기 스스로 보호하지 않는 순결은 법이 보호할 필요가 없다는 유행어도 만들었다혹자는, ‘법은 보호할 가치가 있는 인권만 보호한다고 말한다. 보호받기 위하여는, 보호받을 만 하여야 하는 것이라 나는 생각된다.

어떤 종교행사 _ 20201012.pptx
1.30MB

 

 
 
 

서북의 바람

Kay 2019. 8. 16. 12:22

 

국제자연보호연맹(IUCN : International Union for Conservation of Nature and Natural Resource

s) 1963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 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 : Convention on Int

ernational Trade in Endangered Species of Wild Flore and Fauna)’을 결의하고, 1975년 그것을 강

제하고 있다고 한다. 그 대상이 전체 약 33이라고 한다.

 

한국에도 2002년 동물권행동 단체가 설립되어, 2006카라(KARA : Korea Animal Rights Advocat

es)’로 개칭하였고, 2010년 농림부에 사단법인으로 등록하여 활동을 하고 있다고 한다.

 

최근 CITES 의 보호대상인 한 동물이 거래(한국에 수입)되었다고 한다. 나는 야생 동물들을 사랑한

. 뱀은 싫지만, 그것들도 보호되어야 한다는 것에는 반대하지는 않는다.

 

 

동물들 중에 내가 가장 사랑하는 것은 사람이다. 그것은 CITES 의 보호대상으로 명시되어 있지 않

으나, 나는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 아들과 딸, 손자와 손녀를 사랑한다. (아버지와 어머니는 오래 전

이미 돌아가셨다) 나는 그들을 그냥 그대로 (as it is) 바라보고, 마음에 담아. 관심을 가진다.

 

하여튼, 어떤 통계에 의하면 2017년 대한민국 인구 5,098만 명 중 65세 이상의 인구가 712만 명으

14 % 를 차지하고 있으며, 그 중 12.3만 명이 요양시설을 이용하였다니 65세 이상 인구의 17.3

% 인 것 같다. 이것은 방문(재가) 의료 service 의 미진가족들의 관심부족등으로, 201818.

5 % 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노인실태조사에 따르면 노인 10명 중 6 (57.6 %)가량이 거동이 불편하더라도 살던 곳에서 여생

을 마치고 싶다고 답했다지만, 그것은 희망사항 일 뿐 이라 생각된다.

 

요양시설에 있는 기간이 길어질수록 삶의 질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노인들이 요양시설에서 오래

머물수록 ‘불행한 말년’의 가능성이 크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생각난다.

 

동물보호 _ 카라.pptx


고령자의 요양시설 이용.pptx


 
 
 

서북의 바람

Kay 2019. 1. 19. 12:00

 

누군가와 이야기하다. 이야기의 주제가 홍보 또는 광고(PR : public relation)’에 이르러, 나는 이런 말

을 하였다. ‘피알이란, ‘할 것은 피하고, 릴 것은 알린다는 것이다. 피할 것(단점)은 피하여야 하

, 알릴 것(장점)은 알려야 한다. 흔히 접하는 상품의 광고에서, 그 상품의 피할 것(단점)을 알리지는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상품의 사용자들은 많은 단점을 말하고, 불만 한다. 그러므로 광고에서

피해진 것이 무엇인지 간파하여야 한다.

 

우리는, ‘우리라는 표현을 많이 사용한다. ‘우리 고향’, ‘우리 학교’, ‘우리 가문   우리라는 단어는

()’에 근원을 갖는다고 한다. ‘(울타리)’외부의 침입으로부터 자신을 보호(保護)하는 것이며,

자신의 경계(境界)를 표시하는 것이다. 나는 그것이 불필요한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 그것

이 지나치면, silo effect 나쁜결과를 초래한다.

 

보호라는 단어에 침투 보호의’ ‘불침투 보호의를 연상한 나는 직업병 환자라 생각된다. ‘불침투 보

호의(고무물질로 coating 된 옷)’를 입고, 독성물질 취급 작업을 해본 적이 있다면, 그 불편함(고통스

러움)을 알리라 생각한다. 불침투 보호의착용시 작업시간을 30분 정도로 제한한다.

 

야외활동시 복장에서 방수발습(防水發濕)’이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눈·비로부터 막고, 몸에서 땀 등으

로 생긴 습기를 배출하는 것이다. ‘불침투 보호의처럼 눈·비 등 액체의 침투로부터 스스로를 완벽하게

보호할 수는 없지만, 그에 의한 불편도 거의 없다.

 

나는, ‘()’도 그래야 하리라 생각한다. 야외활동시 복장의 방수발습(防水發濕)’ 소재가 액체방울과

습기를 여과하듯, 좋은 것과 나쁜 것을 여과하여, 방지할 것은 방지하고, 더욱 널리 발전시켜야 할 것

은 그리하여야 하리라 생각하는 것이다.

 

Winter is coming.

모두의 건투를 빌며, 문제없이 건강하게 발전하는 사회가 되기를 바란다.

 

 

방수발습 _ 반침투.pptx

 

- 첨부파일

방수발습 _ 반침투.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