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10. 1. 05:52

 

과거의 한때 유행하던 말이 있다. 내가 기억하기로는, 국회 청문회에서 유행하기 시작하였으나, 시중에 널리 퍼졌다. ‘아는 바 없다’ ‘기억이 안 난다’ ‘조사해 보겠다그런데, 요즈음 유행하는 말은 아래와 같다고 한다. ‘사실무근이다’ ‘(악의적) 음모이다’ ‘mike(microphone)가 꺼진 줄 알았다’ ‘혼자의 소리였다

 

내가 고등학교를 다닐 때인가? 교실 뒤편으로 기억하니 참 키 큰 (말을 좀 더듬는) 학생이, 교사의 질문에 (욕을) 투덜대었는데, 그 교사가 그것을 들었다.

-       지금 뭐라고 했어?

-       아니, 무의식적인 혼자 말 이었습니다.

교사가 웃으면서 그에게 다가갔다.

-       사람에게 무의식적 행위는 없어, 누적된 잠재의식이 표출된 것 이겠지. 그럴지?

-       아니, 무의식적인 혼자 말 이었습니다.

-       아니, 내가 말했잖아? 사람에게 무의식적 행위는 없다고,, 

         누적된 잠재의식이 표출된 것 이겠지. 그럴지?

결국, 그 학생은 자신의 표현을 무의식에서 잠재의식으로 바꾸었다. 그때, 교사의 표정이 돌변하였다.

-       네가 평소 교사에 대하여 어떠한 의식(인식)을 가지고 있었는지 오늘 알게 되었다.

         내가 그에 합당한 조치를 하겠다.

그 학생은 시간 내내, 만신창이가 되도록 그 교사에게 두드려 맞았다.

 

어느 장관이 국회의 청문회에서 국회의원이 질문에 소설 쓰네하였다가, ‘그게 어떤 의도냐?’는 추가적 질의에 ‘mike(microphone)가 꺼진 줄 알고 한, 혼자의 소리였다고 하였다는 소식을 접하고, ‘mike(microphone)가 꺼진 줄 알고 한, 혼자의 소리가 왜 나왔는가를 생각하다 약 50년전 옛일이 떠올랐다.

 

아직도 전승되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도 고려시대부터인가 매 사냥이 매우 유행하였다고 한다. 그래서, ()의 꽁지부분에 그 매의 이름이 무엇인고, 주인이 어디에 사는 누구인지를 적어 달았는데, 그것을 시치미라 하였다고 한다. (매의 인식표)

 

그런데, 좋은 매를 탐낸 사람은 그 매의 인식표(시치미)를 떼어 사실은 은폐하기도 하였으며, 그러한 행위가 시치미 뗀다의 어원(語源)이 되었다니, 매우 그럴듯하다. 시치미 떼지 않고 사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다.

매사냥.pptx
1.53MB

 

 
 
 

서북의 바람

Kay 2020. 9. 1. 12:21

 

어떤 사람과 대화 중, 그는, 일정한 확진률(0.9 %)에 불구하고 COVID 19 의 검사자 수를 조작하여 확진자 수치가 변동되고 있는 듯 보이도록 하고 있다고 하고, 또 다른 어떤 사람은 그와 비슷한 내용의 글을 써 ‘Liberty Korea Post 디지털 신문이라는 모 매체에 게재하였다. (확진자 수 = 검사자 수 x 확진률, 확진률 = (경험적으로 일정(0,9 %))

 

http://www.lkp.news/news/article.html?no=10240

 

나는 이레 관한 사실을 알고 싶어, 몇 자료들을 찾아보았다. 나의 계산에 의하면, 확진률은 일정하지 않았고, 검사 수도 이전과 비슷하였다. 내가 생각하기에, ‘나로서는, 알 수 없다, 그러므로 상대는 나를 속이고 있다. 그 두 사람의 논리근거는 사실과 매우 달랐다. 그렇다면, 그들의 논리는 어떻게 이해되어야 할까?

 

나는 물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른다. 따라서, 또한 먹물은 종이가 기우는 방향으로 흐른다라는 표현을 가끔 사용한다.

(각 개인은, 그들의 경향(그들이 가진 model 에 따라) 종이를 기울인다, 같은 현상이라도 다른 시각으로 보고, 평가하는 것이다. ^^*)

 

나는 가끔 이러한 표현도 덧붙인다.

어떤 정치적 안건에 대하여, 사람들은 어떤 분야의 전문가에게 물었다. ‘그렇다면, 그 사람이 거짓말을 하였다는 것 입니까?’ 그러자, 그 전문가는 이렇게 답하였다. ‘아니요. 그 사람이 거짓말을 하였다고는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단지, 그 사람은 사실을 잘못 알고 있었으며, 그 사람이 알고 있는 잘못이라고 믿었습니다. 잘못임에도 불구하고.. ‘  가끔, 신념과 믿음은, 그렇게 작용한다.

COVID 19 검사자수와 확진자수.pptx
0.60MB

 

 
 
 

서북의 바람

Kay 2020. 8. 17. 16:30

 

나는 가끔 지도와 사진을 비교하여 보고는 한다. 매체들이 어떤 소식을 전하면, 나는 육하원칙(5W1H)에 의해 그것을 재구성하고, 스스로 확인하여 보고 하는 것이다.

 

며칠이 지난 202088, 섬진강 지역에 매우 많은 비가 내렸고, 각 지류에서 흘러 든 물은 섬진강의 수위를 높여, 상류부의 물의 흐름을 막았고 (밀물에 의한 해수면 상승도 섬진강물의 흐름을 방해하였으리라), 그 결과로 구례읍 근처의 섬진강 지류 서시천의 물은 제방을 넘어 큰 피해를 야기한 것으로 생각된다. ‘황진천도 구례읍의 동남부로 섬진강 본류에 합류한다.

 

하여튼, 구례읍에서 홍수에 떠내려간 소는 섬진강을 따라 약 50 km 를 표류하여 남해군 고현면 근처의 무인도 남초섬에 도달하였고, 남해군 사람들에 의해 그곳에서 구조되어 주인에게 돌려졌다고 한다.

 

그러한 전해지는 것들을, 지도와 사진을 비교 분석하며 사실에 접근하려고 나는 노력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소의 표류가 시작된 곳이 (섬진강 본류가 지나는) 구례읍의 남부이었는지, (섬진강 지류인 사시천이 지나는) 북부이었는지 아직 파악하지 못하였다. 강호 제현들의 친절한 가르침을 부탁한다.

 

 

침수된 구례읍.pptx
2.67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