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2. 1. 26. 07:58

 

1950625일 새벽에 남침을 한 북한군은 1950629일 서울을 함락시키고 계속 남침을 하여 한국이 부산의 근처(경상남도) 만을 유지할 수 있는 위태로운 상황이 되었다. 이에 연합군의 최고 사령관은 그들 북한군의 보급선을 차단하기 위하여 연합군이 인천에 상륙하도록 작전을 펼치었고 (1950915일부터 18), 이에 연합군과 국군은 북한군을 좇으며 그 해 내에 전쟁을 마감 질 수 있으리라는 기대로 북으로 전진하였다.

 

그러한 와중에 19501025일 창설된 9사단(사단 : 서울, 28연대 : 대전, 29연대 : 공주, 30연대 : 청주)은 보급선이 차단되어 북으로 패주하는 북한군의 패잔병을 토벌하며 좇는 것을 주 임무로 활동하면서 태백산맥을 따라 강원도 인제군까지 이동하였는데, 창설된 9사단의 초기 표식은 원()안에 어떤 형상을 가진 것 이었다.

 

어떤 사람은 그 형상이 어떤 보석(루비)을 의미한다고 말하고, 어떤 사람은 그 형상이 육군의 전투부대(연대)를 의미하는 (세 개의) 이라고 말한다. 글쎄? 보석(寶石)과 군()은 별로 잘 어울리지 않는 것 같기도 하다.

 

하여튼, 9사단은 인제(麟蹄)지구 전투현리(縣里) 전투로 승패를 겪으며 결국 1952106일에서 1015일 철원군 395고지(백마고지) 전투에 투입되었고, 그곳에서 중공군과의 치열한 전투 끝에 승전하였다. 19521014일 백마고지를 방문한 이승만 대통령은 상승백마(常勝白馬 : 항상 이기는 백마)라는 표현으로 그 전투에 참여한 9사단을 치하하였고, 그로 인하여 그 부대는 백마부대라는 애칭(愛稱)을 가지게 되었다고 한다.

 

전투가 치열해지면, 부상자도 늘고, 상이군인(傷痍軍人)도 늘어난다. 내가 어렸을 적 많은 상이군인들이 있었다. 야간열차를 탔을 때, 그들의 무용담에 귀를 기울이기도 했고, 내 국민학교 졸업반 담임선생님도 상이군인 이었다.

백마고지.pptx
4.90MB

 
 
 

서북의 바람

Kay 2016. 2. 19. 12:24

 

나의 어렸을 적을 생각하면, 많은 상이군인들이 떠오른다. 집을 떠나 전쟁터에서 신체의 일부를 잃고, 그러한 몸으로 집에 돌하고 못하고, 무거운 몸을 목발에 의지한 채, 이 마을 저 마을을 떠돌며 구걸하여 연명하였으리라 생각한다. 그들에게도 그들을 기다리는 고향이 있다. 어쩌면, 눈을 감으면, 가족과 마을 사람들의 모습이 떠올랐으리라.

 

야간열차를 타고 서울에 올 때면, 그들의 무용담은 대단하였다. 쌀 가마니 위에서 그들의 무용담을 듣다 졸면, 어머니는 내게 말씀하였다. ‘얘야, 이제 자야지?’ 내게 그렇게 말씀하시는 어머니는, 전쟁에 잃은 아들을 생각하였는지도 모르겠다.

 

우리 주변에 얼마나 많은 상이군인들이 있는가? 총알이 날아다니는 전쟁은 아니지만, 자녀들을 부양하기 위한 경제의 전쟁터에서 상처 입은 많은 사람들이 노숙자가 되어 떠돌기도 한다. 그들은 어쩌면 신체를 잃기 보다, 용기를 잃었으리라 생각된다. 그러나, 신체를 잃었던, 용기를 잃었던 그들의 마음속 고통은 비슷하리라 생각된다.

 

생각해보면, 나의 국민학교 6학년 담임선생님도 상이군인 이었다. 별 말이 없었던 그 선생님은 어두워 보이지 않는 칠판을 손전등으로 비추어주었다. 그리고, 손전등이 더 이상 효과를 내지 못하면, 운동장에서 달리기 턱걸이 등 진학에 필요한 운동을 하였다. 나는, 그 선생님에게 종아리를 맞기도 하였다. ‘왜 좀 더 노력하지 않느냐?’ 는 야단을 그때 나는 몰랐다. 지금은 그 선생님이 어떻게 계시는지도 모른다.

 

나는 가끔 슬픔을 느낀다. 상이군인과 노숙자들을 보면서 그런 느낌을 갖는다. 나의 모습을 보는 것 같기 때문이다.

 

 

상이군인.pptx

 

- 첨부파일

상이군인.pptx  
   

 
 
 

서북의 바람

Kay 2010. 3. 15. 02:19

 

어떤 O 라는 매체(媒體)가 한나라당 W 의원 (45세)와의 2010년 3월 1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집무실에서 가졌던 Interview 의 결과라고, 2010년 3월 14일 자로 전하면서, W 씨가 ‘무상급식(無償給食)에 '좌파(左派) 운운 시대착오적(時代錯誤的) 이념(理念)병이라고 하였다고 한다. 그의 기자회견의 내용을 전해 들으며 안타까움을 느낀다.

 

내가 생각할 때, 문제의 핵심은 무상급식이 아니다. 자신들이 큰소리만 치면, 정부를 꿈쩍 못하게 하여 자신의 뜻대로 지배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Follow-ship 없는 부류(部類)가 이 세상에 다수 존재하고 있다는 것 이며, 그들이 큰소리를 내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강남(江南)에만 살아보았다는 W 씨도 그러한 부류에 놀아나는 인기영합(人氣迎合)의 (정치인) 부류가 되고 있다는 것은 아닌가 우려된다. 안타까운 일이라 생각한다. 몇 표를 더 얻기 위하여 ‘바름’ 을 포기하는 것이 정치의 세계에서는 정당한지 궁금하다.

 

아직 어리므로 상이군인을 보지 못했으리라 생각되지만, W 씨는 마치 ‘상이군인(傷痍軍人) 고무다리 긁는 듯한’ 진정한 주제를 벗어난 표현으로 한 표라도 더 얻어보려고 했던 것은 아닐까 매우 안타깝게 생각된다.

 

대한민국(大韓民國)의 모두가 ‘바름’ 을 추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W 씨의 기자회견 내용은 아래에 게재되어 있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342074&PAGE_CD=N0000&BLCK_NO=3&CMPT_CD=M0001

 

어떤 서울시장 출마자.ppt

 

- 첨부파일

어떤 서울시장 출마자.p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