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1. 5. 08:43

 

특히 고령자들에게 우울증을 증가시키는 202011월초부터 시작된 COVID 19 의 세번째 대유행이 수그러지지 않으며 vaccine 에 대한 관심들이 많아진다. vaccine 에 의한 예방접종으로 집단면역(集團免疫, herd immunity)을 추구하려는 것으로 생각된다. vaccine 이란, 약화된 virus 를 인체에 주입하여 같은 virus 에 대한 대항력(항체)를 형성시키는 것이다.

 

몇 개발된 vaccine 들은 각국들에 의해 확보(47/세계인구 : 78억 명의 약 60%)되어 202012월 중순 영국에서 접종이 시작되었으며, 한국도 상당량을 확보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20211분기말부터 접종을 시작하리라 생각된다.

 

하여튼, 78억명 중 면역력이 취약하여 vaccine 접종의 대상이 아닌 16세 이하가 (한국의 연령비중을 기준하여) 15 % 라 하고, 항체가 형성되는 확률을 약 90 % 라 한다면, 소요량이 76억명 분이라고 한다면, 소요량의 62 % 정도가 몇 국가들에 의해 점유된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의 출생률이 매우 낮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소요량의 약 2/3 정도일까?)

 

대부분의 vaccine 은 두 차례 접종(1인분은 2dos)을 하여야 하며 (Janssen(Johnson and Johnson)의 백신은 1), 항체가 형성되기까지 22일 정도가 걸린다고 한다. 그러므로 집단면역의 형성(사회인구의 약 70%가 항체보유)까지 공급의 일정이 중요하리라 생각하고, 그때까지 개인방역에 철저하여야 하리라 생각한다.

 

한국은 소요량을 약간 상회하는 정도의 vaccine 을 확보할 수 있으리라 하니 다행스럽다. 그러나, 북한과 나눌 정도는 아님에 유의하여야 한다.

COVID 19 _ 백신.pptx
0.71MB

 

 
 
 

서북의 바람

Kay 2019. 4. 23. 21:41

 

사람을 포함한 모든 생명체들의 생명활동에 필수적 요소들 중의 하나가 에너지(energy) 이다. 주변에 있

는 여러 형태의 energy 들을 모으는 것을 energy harvesting 이라고 하고, 그것을 범용적으로 사용되는

전기 energy 의 형태로 바꾸는 것을 발전(發電)이라 한다.

 

전기 energy 의 수요는 대체로 인구 수와 사회의 성숙도에 비례한다. 다른 표현으로, 사람들의 그러한 수

요를 충족시키는 사회를 성숙한 사회라고 말한다.

 

인구의 증가에 의한 수요의 증가와 해결할 수 있는 문화의 능력 차에 의한 와류가 형성되고, 그 결과에

의한 불안정이 반복되며 증폭되는 것으로 생각된다.

 

하여튼, 현재 지구는 정원초과의 bus 처럼 불안하게 운행되고 있다. 이러한 불안을 줄이기 위하여는,

구를 줄이는 한편, 그것들은 충족시키기 위한 과학·기술의 능력향상이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 나

의 생각이다.

 

이러한 나의 표현에 어떤 사람은 꼰데, 지랄하고 있네. 나는 내 꼴리는 대로 살 거여.’ 라고 말한다. 나는,

그것이 그의 인격에 적합한 표현이라고도 생각하지만, 해법은 각 개인의 욕구 절제과학·기술의 발전

이라는데 변함을 가지지 않는다.

 

 

energy _ 190422.pptx

 

- 첨부파일

energy _ 190422.pptx  
   

 
 
 

서북의 바람

Kay 2014. 12. 5. 19:46

미국의 현재 소요사태를 보다가, 몇 가지가 생각났다. 미국은 여러 인종들이 모여 산다. 그래서 인종 용광로라는 표현도 쓰인다. 심지어 그들의 언어(영어)를 모르는 한국 사람도 Los Angelis 에서 생활할 수 있다는 농담도 있다. 2010년도 기준 약 12.6 % 를 차지하던 흑인에 대한 명칭도 많이 바뀌었다.

 

http://joongang.joins.com/article/aid/2014/12/05/16182500.html?cloc=olink|article|default

 

Blacky (깜둥이) 라 불리던 그들을 Negro (흑인) 이라고 부르다, America Born African (미국태생 아프리카 인종) 또는 African American (아프리카 인종 미국인) 이라 부르다, 지금은 그냥 American (미국인) 이라고 부른다. 도외시 되던 그들에게도 ,적어도 법적으로, American 이라는 일체성을 부여한다.

 

Red China (중공) ‘Mainland China (중국 본토) 로 그리고 China (중국) 으로 그 호칭을 바꾼 것과 같다.

 

하여튼, 유색인종들이 보기에 백인이라고 칭하는 사람들의 상당수는 Ireland, Germany, Russia, Poland 등 유럽출신과 그 후손들이다. WASP (앵글로 색슨계 백인 신교도, White Anglo-Saxon Protestant) , 2010년 기준 미국 전체 인구의 약 1/3 라고 한다.

 

미국의 귀족이라는, 국가의 힘의 중심에 있는, 초기 신대륙을 찾아간 청교도 출신, 북동지역 출신, IVY 리그 출신은 찾아보기 힘들다. 서울에서 서울사람을 보기 힘들다는 것과 같다고 생각한다.

 

 

‘IVY (넝쿨식물 담쟁이) 리그,

미국 동부에 있는 8개 담쟁이가 건물을 감쌀 정도로 歷史 깊은 명문 사립 대학을 통틀어 이르는 말로., 브라운(Brown), 컬럼비아(Columbia), 코넬(Cornell), 다트머스(Dartmouth), 하버드(Harvard), 펜실베이니아(Pennsylvania), 프린스턴(Princeton), 예일(Yale) 대학이 포함된다.

 

 

이민자와 본토 출신들은, 서로 매우 다른 정치적 성향도 보인다. 그러한 차이가 갈등을 만드는 것이라 생각된다.

 

 

미국.pptx

 

IVY리그.pptx

 

- 첨부파일

미국.pptx  
IVY리그.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