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6. 4. 20:38

 

오래 전, 어느 사람이 외출을 하며 하인에게 말하였다. ‘오늘 너의 할 일은, 수확된 작물을 분류하는 것이다. 수확물들을 가져와 상품과 하품을 분류하여라.

 

해가 지고, 그가 돌아왔을 때, 수확물들은 전혀 분류되지 않은 채 그냥 쌓여 있었다. 화가 난 그는, 하인에게 그 이유를 묻자 하인이 대답하였다. ‘상품인듯하여 분류하였으나, 다른 것들을 보니 하품인 듯 하고, 하품이라 생각되어 그렇게 분류하였으나 다른 것들을 보니 상품인 듯 하기도 하고 그래서 작업을 못했습니다.’

 

어느 매체는 2018년 수입을 기준으로 상위 100개 재단의 기부금 결산 투명성을 분석하여 공개하였다고 한다. 그 결과, 대학의 산학협력단은 다른 재단에 비해 부실률이 거의 2.1배 높았다고 말한다.

 

나는, 그들은 서로 다른 기준으로 사물을 바라보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생각하게 된다.

 

나는 bi-directional communication 을 강조하지만, 그들은 서로 각기 mono-directional broadcasting 만 되풀이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 꽉 막혀 소통이 안 되는 구조 자신의 주장만을 되풀이 하면서, 마치 소통인양 착각하는 구조는 아닌지(옳다고 생각하는 것은, 결코 타협해서는 안 된다,) 우리에게는, 하나만의 이 있다. 그것을 추구하여야만 한다.

 

 

내가 주목하는 것들 중의 하나는, 2018년 기준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은 3,681억 원의 수입(임직원당 4.87억 원)을 가졌고,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은 3,217억 원의 수입(임직원당 8.62억 원)을 가졌다는 사실이었다. 다른 표현으로,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의 임직원들은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의 임직원들 보다 1.77배 더 빡 세게 일하고 있으면서도, 더 큰 비난을 받고 있는 것이다.

 

하여튼, 나는 그들에게 격려를 보낸다.

이해와 대화 _ 200603.pptx
1.68MB

 
 
 

서북의 바람

Kay 2020. 4. 10. 04:04

 

기술은 무엇을 지향할 것 인가?

 

나는 우연히,

너구리의 공격으로 부리를 잃은 한 거위가 여러 사람들의 조언을 바탕으로 3D printing 기술로 만

들어진 인공부리를 이식 받아 치유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였다. 평소 3D printing 기술의 제한성

에 상당한 답답함을 느끼고 있던 나에게 그 소식은 신선한 충격이 되었다.

 

물론 그에는 3D printing 기술뿐 아니라, 여러 기술들이 융합되었다. crowd 의 힘 !!!

 

우리는 소통하여야 한다. ‘시이불견(視而不見)’ 하거나 청이불문(聽而不聞)’ 하여서는 안 된다, 문제

의 본질을 바르게 파악하고, 그에 함께 협력하여야 한다. 나는, 그것이 사회의 힘이라 생각한다,

 

지금 우리가 가진 문제는 무엇인가? 그에 대한 나의 역할은 무엇인가? 생각하며, 밤 하늘을 본다.

 

기술과 생명.pptx


- 첨부파일

기술과 생명.pptx  
   

 
 
 

서북의 바람

Kay 2019. 4. 16. 03:57

 

나는, 인공지능(人工知能 : artificial intelligence)의 핵심은 자기학습(自己學習 : self-learning)에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자기에게 필요한 지식을 스스로 학습하여, 그 기준(基準)에 의해 새롭게 입력되는

것들의 진위(眞僞)를 판단하고, 체계에 맞추어가는 것이다.

 

‘1 + 1 = 2, 1 + 2 = 3, 2 + 2 = 4, 2 + 4 = 6 이다라는 것을 기준하는 것은, ‘1 + 4 = 7 이다라는

새로운 지식에 대해 그것을 허위로 판단하고 거부한다. 그런데 만약, 1 +1 = 4, 1 + 2 = 5 등으로 기

준을 가진 것은, 1 + 4 = 7 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1 + 1 = 2 라는 사실을 허위로 판단하고 거부할 수

있다. 그것은 사실과 자신의 기준 간의 +2 라는 편차를 인지하지 못하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그것은

인공지능의 오류(誤謬)’라 표현할 수 있다.

 

사람의 인식(認識)도 거의 같다. 특히, 이미 가지고 있는 (축적된) 지식이 적은 어린아이들의 경우에는,

초기에 입력되어 기준이 되는 지식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나는 그 분야의 전문가는 아니지만, 사람에게 모든 입력된 정보들은 두뇌(頭腦)에서 정리되고 처리되

는데, 각 정보들은 전담부위로 분산(分散)되어 처리되고, 다시 종합(綜合)되는 절차를 거치는데, 언어

에 대한 활동은 Broca 영역(말하기)Wernicke 영역(듣고 이해하기)에서 담당된다고 한다. 그런데,

그곳에 잘못된 정보가 입력되어 잘못된 기준을 가지게 된다면, 심각한 오류를 발생시키게 된다.

 

미국의 MIT/Harvard/Pennsylvania 등 몇 대학의 공동연구팀은, 어린아이들은 부모들과의 대화(소통)

에 의해 그 영역들의 기능을 발달시키는 것이 실제적으로 효과적 임을 밝혔다고 한다. (2019 4월초

에 한 매체에 의해 소개되었다.) 일종의 환경유전이라 생각된다.

 

바른 정보의 잦은 입력으로 언어영역에서도 바르게 성장(成長)하고 발달(發達)할 수 있도록 돕는 것

, 아이들의 육체적 영역의 성장에만 치우치는 우리 부모들이 고려(考慮)하고 실천(實踐)하여야 할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소통(疏通)은 치매예방에도 효과적이라니, 나의 역할이 될까? ^^* (一石二鳥, 一打雙皮)

 

 

듣고 말하기 _ Wernicke - Broca.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