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3. 28. 06:52

 

호주(Australia)는 매우 커서, 때로 대륙으로 불리우기도 하는 섬나라이다. 그 동쪽에 Great Dividing Range 라는 산맥이 있어 동쪽에서 불어온 습한 공기가 산맥을 넘으며 비를 내리게 하는데, 지난주 내린 많은 비가 골짜기를 따라 강을 형성하며 흐르다 강의 굴곡진 지역들(Windsor, Pitt Town)에서 범람하여 홍수가 되었다고 한다. 그 지역들은 Sydney (in New South Wales state) 근처라고 전해지기도 한다.

 

미국을 생각하면 steak 가 생각나고, 중국을 생각하면 닭이 생각난다. 그리고, 호주를 생각하면 두 동물이 생각난다. 개와 고양이 ^^* 호주를 동서로 나눈다면, 해안산맥이 있는 동쪽은 고양이의 머리 같고, 사막지역인 서쪽은 개의 머리 같다. 그런데, 최근의 홍수는 시드니 인근이었다니, 고양이의 눈물이었나? ^^*

 

하여튼 내가 하려는 말은, (각 나라마다 다를 수 있지만) 상황은 지속적으로 변화한다는 것이다. 강우량도 변화하고, 전력소비도 변화한다. 그러므로, 우수처리(雨水處理)도 발전능력(發電能力)도 예측되는 최대 소비의 115 % 시설용량을 확보하고, 시설용량의 85 % 수준으로 운영하는 것이다.

그것은 국가와 국민이 함께 수행하여야 한다. 줄탁동시(啄同時)

호주 홍수.pptx
2.62MB

 

 
 
 

서북의 바람

Kay 2018. 11. 29. 20:46

 

2018 11 28일 오전 (현지시각) 호주의 시드니 지역에 폭우가 내렸다고 한다. 한달 올 비가 짧은

시간에 집중되어 온 것에 비유한다. 1시간 반 동안 91 mm 의 비가 내렸다고 하나, 나로서는 그러한

숫자가 어느 정도를 의미하는지 몰라 몇 사진들을 보았다.

 

곳에 따라 다르겠지만, 몇 보여진 사진에 의하면, 좀 낮은 지대에서 자동차의 tire 가 반쯤 잠기는 정

도였던 것 같다. 도로에 물이 차 올랐다는 것은, 배수용량 이상의 강수가 있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그곳(NSW : New South Wales)에는 각 교통수단(비행기, bus )이 지장을 받을 정도로 많은 비가 내

렸으나, 정작 비가 필요한 곳(사막이 많은 내륙)에는 비가 내리지 않았다는 소식도 전해진다.

 

 

폭우 _ 1시간반 만에 91 mm.pptx

 

- 첨부파일

?? _ 1??? ?? 91 mm.pptx  
   

 
 
 

서북의 바람

Kay 2014. 12. 16. 19:51

 

http://media.daum.net/issue/876/newsview?issueId=876&newsid=20141216084110226

 

2014 12 15일부터 시작되었던 호주(Australia) 뉴사우스웨일스(NSW) Sydney 시내의 한 café 에서 있었던 인질극은, 3 (범인포함)의 사상자를 내고 끝났다고 한다. 상황을 종료시키려는 경찰의 진압작전이 있었지만, 각 사망의 원인이 무엇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는다.

 

이란은 꼬리자르기에 나섰다고 하지만, 하여튼 상황 끝

 

 

시드니에서의인질극.pptx

 

- 첨부파일

시드니에서의인질극.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