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4. 21. 03:54

 

최근 Myanmar(Burma)에서의 격렬한 시위와 군경의 강경진압에 관한 소식들이 전해진다.

 

최근 한국내의 SNS에서, 마치 중국군이 시위중인 Myanmar 에 진입한 듯한 영상이 유포되고 있으나, 어느 매체의 확인결과 그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한다. 유포되는 영상은 과거(2019 8) Myanmar 와 국경과 가까운 중국의 도시(운난성 루이리시 : 雲南省 瑞麗市)에서 촬영된 것인데, 마치 최근(20213) Myanmar 에서 찍힌 것 인양 유포되고 있다고 한다. 

 

중국의 도시(운난성 루이리시 : 雲南省 瑞麗市)는 운남성의 양자강(揚子江, 長江) 남쪽, 메콩강(蘭滄江, 九龍江) 동쪽에 위치하고 있다.

 

하여튼, 모든 알려진 것들의 사실여부는 확인되어야만 한다.

사실확인.pptx
1.56MB

 

 
 
 

서북의 바람

Kay 2021. 3. 25. 06:07

 

요즈음 Myanmar 에서의 시위에 대한 소식이 전해진다. 어느 매체는 그 시위에 관한 몇 사진들도 보인다. 그 사진들을 보다가 몇 가지 생각난 것은, 시위대들이 든 많은 손 팻말들은 UN 의 적극적 개입을 요구하고 있다는 것 이었고, 많은 시위대들은 Myanmar 의 특정정당의 깃발을 뒤따르고 있다는 것 이었다.

붉은 바탕에 노란 공작새와 흰 별이 그려진 깃발은, Myanmar 의 야당인 민족민주동맹(NLD :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의 깃발이다.

 

Myanmar 사람들이 이태원(한남동)에서 몇 깃발들을 들고 시위를 하는 사진을 보다가, 몇 가지 의문들을 가졌다.

-       Myanmar 사람들은 왜 한국에서 시위를 하였을까?

-       첨부된 file slide #5 의 맨 오른쪽 깃발은 무엇일까?

-       그들이 시위를 하였다는 (이태원이지? 한남동인지?) 그 곳은 어디일까?

(서울 지하철 6호선 한강진 역) 근처 한남초등학교 곁에 Myanmar 대사관이 있다니 그 근처일까? 한남동에 외무부장광 공관이 있어, 근처에 대사관들이 많다.)

-       Myanmar 시위대들이, 그들을 R2P 를 주장하며, UN 등 국제사회가 그들을 구해주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무슨 때문일까?

 

아생연후살타(我生然後殺他, 내가 산 다음, 상대를 친다)’는 표현이 있다. 지금 대부분의 나라들은 COVID 19 의 방역을 최우선으로 하여 추진하고 있다. 그들에게 나의 어려움을 도와야만 한다는 그들의 외침은 공허하기도 하다.

미얀마 _ 이태원.pptx
2.47MB

 

 
 
 

서북의 바람

Kay 2021. 3. 8. 11:42

 

요즈음 Myanmar 관한 소식들이 자주 들린다. 이전의 수도였으며, Myanmar 최대의 도시(인구 : 530 ) Yangon(Rangoon) 에서 과격한 시위가 있었으며, Dagon대학 개의 대학이 있는 Yangon 북부 외곽 North Okkalapa 에서 진압軍警과 시위대의 충돌로 상당한 사상자가 발생하기도 하였다고 한다.

 

시위대가 손에 팻말의 ‘We need R2P - Save Myanmar’ 보면서 그것이 무슨 뜻인지 궁금하여 알아보다가, R2P Responsibility to Protect(보호책임)’ 을 의미하며, 그것은 국제사회는 Myanmar 를 구할 책임을 이행하여야 한다는 의미임을 알게 되었다.

 

Yangon 은 계획된 해안도시 이다. 그래서 기차역, Swedagon Pagoda, Sula Pagoda등 도시의 중심부는 해안 가까이에 있다. 진압軍警은 도심을 폐쇄하였고, 시위대는 외곽에서 도심(都心)으로 과격하게 진출을 시도하며 진압軍警과 충돌한 같다.

 

그러는 가운데, India 경찰의 발표에 의하면, 시위의 진압을 담당한 Myanmar의 몇 경찰관들은 명령을 거부/반발하고, 국경을 접하고 있는 이웃나라 India Mizoram 州 한 마을로 갔다고 한다.

 

그러한 소식(진압군경의 과격한 진압)을 전하며, 그 매체는 과거 1980년의 과거 한국의 某 도시에서의 시위가 연상된다고 하였지만, 나는 197110월의 위수령이 생각되었다. 관련한 사진을 보다가, 시위대의  교련전면철폐라는 현수막, 당시의 고려대 대운동장과 중앙도서관(, 대학원)의 모습을 보았다. 그 당시 위수령(衛戍令)이 발동하고, 수도경비사령부 군인들이 교내에 진입하였을 때, 나는 국어(작문)수업을 듣고 있었으며, 철망을 넘어 도망쳐 안암동 某 中ᆞ高等學校 근처 도로에서 센 고개 숙여진 학생들을 싣고 가는 트럭의 수는 50대가 넘었다. (후에 듣기에 학생들은 남산 보안사로 이송되었으며, 그곳에서 분류되어 조치되었다고 한다.)

 

하여튼, 그 당시의 주요 논점이 한일협정’, ‘개헌’, ‘유신그리고 교련이었던 것 같다. , 논점에 대하여 두 상반된 의견의 측들이 있었고, 그들은 서로 심하게 대립하였다. 그래서 결국 시위진압으로 서로 대항한 것이다.

 

서로 화쟁(和諍)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것은 아니었을까? 내가 생각하기에, 화쟁은 다름에 대한 존중이다. 그것은 분쟁(分爭)도 아니고 타협(妥協)도 아니다. 서로 이해되는 것에는 동의(합의)하고, 서로 반대되는 것에는 맞서는(계속 토의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각 논점들은 통합되기 보다는 세분화되어야 한다.

 

Myanmar는 전체 인구(54백만 명)의 대부분(89 %)불교도 라고 알려져 있다. 그런데, 불교의 한 사상(思想)인 화쟁(和諍)보다는 독선(獨善)과 분쟁(分爭)에 치우치는 것 같다. 북방불교와 남방불교의 차이인가?

미안마의 현황 _ 210307.pptx
4.43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