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2. 3. 19. 18:10

 

사람들은 무엇을 원하고 추구하는가? 내가 생각할 때, 그것은 행복한 삶이라 생각한다. 그렇다면, ‘행복한 삶을 위하여는 무엇이 필요할까?

  • 삶이다. (국방체계, 치안체계(경찰, 소방), 의료체계, 안전체계 등)
  • : 외세의 침공에서 살아 남아야 하며, 각종 질병과 재해들에서 살아남아야 한다.
  • 돈이다. (안락, 편의, 안전, 건강 등)
  • : 삶의 질을 제고하기 위해 필요한 돈(재물)을 확보하여야 한다.

 

2022 3 4일 오전에 울진군 북면 두천리(斗川里)’에서 시작된 산불은 약 14,222 ha 의 산림을 태우는 등의 여러 인적 물적 재해를 남기고 213시간 만에 진화(鎭火)되었고, 2022 224일 시작된 Ukraine 전쟁은 이제 임박한 시가전을 앞두고 있다고 한다. 내가 생각할 때, 정당들이 주장하는 그것들은 사람(선거인)들이 원하고 추구하는 행복한 삶과는 다른 것 같다. , 사람들의 바램과 현실은 다르다.

 

하여튼, 지난 202239일 대한민국 제20대 대통령을 선출하는 선거가 있었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에 알려진 그 결과에 의하면, 후보들 중 둘이 각각 약 반(48.56 %, 46.83 %)의 득표를 하였으며, 그들 중 하나가 약 0.73 % (24만 표)를 더 획득하여 당선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선거의 결과를 보다가, 나는 양분된 득표율처럼, 정부가 수행하여야 할 주요사안에 대한 국민들의 뜻마저 양분되지 않을까 우려하였다. 어떤 후보의 주요 지지연령은 40대로 나타났고, 다른 후보의 주요 지지연령은 60대 이상으로 나타났으며, 둘은 지역별과 안보성향별도 큰 차이를 보였기 때문이다.

 

국민들은 후보들의 공약을 참고하여 정책을 결정하고, 정치인들은 그것을 수행하기 위한 방안을 결정하여야 한다. 그것이 각기 몫이다.

 

이제 정책은 결정되었고, 그러기 위한 선거는 끝났다. 서로 분열할 이유는 없다. 만약 무슨 불만이 있다면, 이제 어떠한 분열의 모습을 보이기 보다는 다음 선거를 기다려 각 개인의 의견을 제시하여야 한다.

20대 대통령선거.pptx
0.89MB

 
 
 

서북의 바람

Kay 2011. 8. 24. 15:56

내가 투표장에 도착한 것은 약 14:00 였다. 살고 있는 곳에서 내 장애의 걸음으로 약 30분을 걸어 투표장에 도착하였고, 투표하였다. 지금까지 매체들이 발표하는 주민투표 투표율은 15:00 현재 18.4 % 라고 하니, 개표할 수 있을지 또는 투표자체가 무효로 될지는 모르겠지만, 내일 (2011 8 25) 부터는, 세가지 색깔의 badge 로 자신을 표현해야 할 것 같다.

 

하나는, 투표했다. (예를 들어, 파랑)

하나는, 투표는 안 했으나, 그 결과에 따르겠다. (예를 들어, 노랑)

하나는, 투표를 하지도 않았고, 그 결과에도 따르지 않겠다. (예를 들어, 빨강)

 

내가, 가장 미워하는 부류는, 민주주의 주민인척 하면서, 부동(浮動)의 태도를 유지하는 부류이다. 그들이, 사회구성원의 약 반을 차지한다)

 

내가 가끔 사용하는 표현이 있다. ‘용서하겠다. 그러나 잊지는 않겠다가 그것이다. 서울은, 대한민국은 파랑나라빨강나라로 양분되지 않을까 생각된다.

 

 

110824서울주민투표.ppt

- 첨부파일

110824서울주민투표.p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