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1. 5. 08:43

 

특히 고령자들에게 우울증을 증가시키는 202011월초부터 시작된 COVID 19 의 세번째 대유행이 수그러지지 않으며 vaccine 에 대한 관심들이 많아진다. vaccine 에 의한 예방접종으로 집단면역(集團免疫, herd immunity)을 추구하려는 것으로 생각된다. vaccine 이란, 약화된 virus 를 인체에 주입하여 같은 virus 에 대한 대항력(항체)를 형성시키는 것이다.

 

몇 개발된 vaccine 들은 각국들에 의해 확보(47/세계인구 : 78억 명의 약 60%)되어 202012월 중순 영국에서 접종이 시작되었으며, 한국도 상당량을 확보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20211분기말부터 접종을 시작하리라 생각된다.

 

하여튼, 78억명 중 면역력이 취약하여 vaccine 접종의 대상이 아닌 16세 이하가 (한국의 연령비중을 기준하여) 15 % 라 하고, 항체가 형성되는 확률을 약 90 % 라 한다면, 소요량이 76억명 분이라고 한다면, 소요량의 62 % 정도가 몇 국가들에 의해 점유된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의 출생률이 매우 낮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소요량의 약 2/3 정도일까?)

 

대부분의 vaccine 은 두 차례 접종(1인분은 2dos)을 하여야 하며 (Janssen(Johnson and Johnson)의 백신은 1), 항체가 형성되기까지 22일 정도가 걸린다고 한다. 그러므로 집단면역의 형성(사회인구의 약 70%가 항체보유)까지 공급의 일정이 중요하리라 생각하고, 그때까지 개인방역에 철저하여야 하리라 생각한다.

 

한국은 소요량을 약간 상회하는 정도의 vaccine 을 확보할 수 있으리라 하니 다행스럽다. 그러나, 북한과 나눌 정도는 아님에 유의하여야 한다.

COVID 19 _ 백신.pptx
0.71MB

 

 
 
 

서북의 바람

Kay 2019. 4. 21. 01:51

 

어떤 사람은 각 산업을 1차산업(원자재 생산)/2차산업(제조·가공)/3차산업(유통·판매)으로 구분하고,

그 각 산업을 다시 정보통신업/도·소매업/숙박·음식업 등 업종을 구분하여 비교하기도 한다. 산업의

구분에 service 를 덧붙여 그것을 다시 BS(before service) AS(after service) 로 구분하기도 한다.

 

보통의 경우, 후속되는 절차에서 (부가)가치가 거친다. 어떤 사람은, 1만 원 가치의 포도가, 포도주

로 생산되었을 때 약 3만 원이 되고, 식당(restaurant)에서 약 6만 원에 제공되는 것이 그러한 한 예라

고 말한다.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wwwwine&logNo=70179515332

 

혹자는 그러게 구분된 산업/업종의 영역에서의 경쟁을 말하기도 하나, 혹자는 모든 경쟁의 (부가)가치

의 경쟁일 뿐이므로 산업/업종의 구분은 무의미하다고 말하기도 한다.

 

하여튼, 여러 요인들이 있을 수 있으나, 전체 인구의 약 17 % 를 차지하며, 家系家長이자 국가

경제의 ‘허리’라는 40대의 취업률이 감소되고 있다고 한다. 물론, 49세의 한 사람이 어떤 일자리를 유

지하고 있을 때, 그는 통계상 40대의 취업자로 집계되나 1년 후 그는 50세가 되면서 50대의 취업자로

구분되어, 40대 취업자는 줄어들게 된다.

 

그러한 상황은, 39세의 사람이 40세가 되면서도 마찬가지이나, 문제는 인구의 지속적 감소로 40대에

50대로 바뀌는 인구를 30대에서 40대로 바뀌는 인구가 따르지 못하기 때문이며, 일자리의 구조가

pyramid 형태로 바꿔지니 때문이다.

 

특히, 진입장벽이 낮은 단순노무에서는 그러한 경향이 더 심하다고 한다. 단순노무일수록 기계화가

용이하여, 일자리가 쉽게 감소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단순노무 일수록, 인간은 기계와의 경쟁에서도 쉽

게 도태된다 (경쟁력을 상실한다).

 

그러한 단순노무는, 저임금ㆍ저학력의 취약계층이 주로 담당하므로 그들이 더 쉽게 일자리를 잃으며,

사회를 양극화시킨다.

 

하여튼, 나는 고용주(업주)들에게 이렇게 말한다. ‘단순노무는 (경제성을 고려하여) 가급적 기계화하여,

업의 경쟁력을 제고하라.’ 혹자는 이렇게 이야기 할 수 있다. ‘그러면 그들은?’  그러면, 나는 이렇게 말할

것이다. ‘그 문제는, 그들의 몫이지 당신의 몫이 아니다. 오지랖 넓은 짓은 가급적 피하라.’

 

 

40대의 취업률 증감 _ 190420.pptx

 

- 첨부파일

40대의 취업률 증감 _ 190420.pptx  
   

 
 
 

서북의 바람

Kay 2018. 5. 30. 10:47

 

내가 연령계층과 사고방식의 차이를 언급할 때, 인용하는 것들 중의 하나가 ‘Pyramid의 석판이다.

 

하여튼, 외국에서도 연령계층은 사회의 한 갈등으로 존재하는 것 같다. (Islamic Republic of) Iran

서는 Ramadan 을 앞두고, 2018 5 28 (현지시각) 79세인 Iran 의 최고지도자와 대학생들간의

열린 토론이 있었다고 한다.

 

나는, 그에 관련한 글을 읽다가, 연령계층간에 존재하는 속마음의 차이를 엿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각 개인들은 다르며, 나름으로 갈등한다. 그것이 투쟁(鬪爭)이 되기 보다는, 화쟁(和諍)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이란 _ 180528.pptx

 

- 첨부파일

이란 _ 180528.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