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11. 7. 00:39

 

내가 입학식을 가진 시기는 지금부터 약 62년 전 일까? 동네에 (전쟁고아들이 많은) 고아원이 있었고, 나는 국민학교를 다니며 419516을 경험하였다. 하여튼, 국민학교 입학식은, 내게 교복과 손수건을 생각하게 한다.

 

입학식이 끝나면, 각 담임 선생님들은 어린 학생들을 각 해당 교실로 인도하였다. ‘여러분, 장대 끝 깃발의 색깔을 잘 기억하고 따라오세요.’ 그렇게 나는 1학년 (24개반 중) 9반의 교실로 인도되었다.

 

하여튼, 나에게 그 교복은 나의 큰 자랑이었다. 특히, 모자는 바람으로부터 나를 보호하여 따뜻하게도 하여 주었다. 교복(윗도리)은 가을과 겨울에만 입었고, 여름에는 자유스러운 복장에 모자만을 썼다. 그러므로, 여름이 되고 햇살이 뜨거워지면, 흡수된 열기는 모자에 막혀 방출되지 못하고, 과열된 열기로 극복하지 못한 학생들이 쓰러지기도 하였다. (일사병, heat exhaustion) 그래서 여름이 되면, 모자의 윗부분에 하얀 덮개를 씌워 뜨거운 햇살의 영향을 줄이기도 하였다. 선선한 가을이 되면 정해진 일자에 다시 교복(윗도리)를 입었고, 그 교복(윗도리)는 마치 지금의 유치원 가운처럼, 복장에 의한 차별을 없앤 것으로 생각된다. 학생은 그냥 학생일 뿐, ‘부자가난한 자도 없다는 의미가 아닐까?

 

내가 기억하기에, 그때도 고학년이 되면 교복을 입지 않았던 것 같다. 고학년임에 불구하고 교복을 입고 다닌다면, 그 교복은 고아원 같은 시설에서 보급품으로 지급되는 낡은 것이 아니었을까?

국민학교 입학식.pptx
1.96MB

 

 
 
 

서북의 바람

Kay 2017. 12. 22. 12:16

 

오늘이 12 22일 동짓날 이다. 동짓날에 팥죽을 먹는 이유에 대하여는 여러 주장들이 있지만, 어떤

이는 악귀가 싫어하는 붉은 색의 죽을 먹음으로 악귀가 범접하지 못하도록 하여 가정의 화목과 평화

를 기원하는 주술적 이유라 하고, 어떤 이는 겨울의 한 복판에서 철분 등 무기질과 단백질 등의 유기

질과 함께 따뜻한 열기를 몸에 공급하기 위한 이유라고 한다. 하여튼 동짓날이면 팥죽을 먹는다.

 

나는, 동지(冬至)라 하면 Halloween 이 생각난다. 동지는 12 22일이고, Halloween 1031일이

어 시간적 차이는 있지만, 둘은 모두 음()의 세력이 강하여 자신을 해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의 공통적 인식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어떤 이유로던 많은 팥죽을 먹고, 각 개인들이 가정의 화목과 건강을 유지하기 바란다. 나는 문제없이

발전하는 건강한 대한민국을 바라며, 모든 곳에서 평화와 건강을 위해 애쓰는 사람들에게 감사와 격

려의 마음을 전한다.

 

 

동짓팥죽.pptx

 

- 첨부파일

동짓팥죽.pptx  
   

 
 
 

서북의 바람

Kay 2012. 6. 20. 22:10

 

 

나는 선선하게 계곡을 통하여 내리는 바람이나, 멀리 보이는 저지대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생각하다가, 바람 즉 공기의 흐름을 생각하게 되었다. 그것은, (물기의 정도에 의한) 주변 물질의 비열과 관계된다.

 

열기(熱氣)를 공급하던 해가 지는 등으로 저녁이 되면, 물기가 적은 산봉우리는 빨리 식어 계곡을 따라 내려와 마을을 향해 불고, 아침에 해가 떠서 열기(熱氣)를 공급하면 물기가 많은 호수나 강의 공기는 더디게 덥혀져 반대로 산을 향해 분다. 하여튼, 바람은 상대적으로 온도가 낮은 공기의 흐름이 되고, 체온을 낮춘다.

 

바람은 그 강도에 따라 몇 부류로 분류되어지나, 1805년에 그 강도가 13개의 계급으로 분류된 Beaufort Wind Scale 이 많이 사용된다. (Beaufort 는 영국의 해군 장교로 후에 해군 총사령관이 되었다)

 

우리가 흔히 이야기하는 산들바람(Gentle Breeze), 일종의 미풍(微風) 또는 breeze 라고 불리며 3.4 ~ 5.4 m/s 인 것 같다. Calm (무풍) Gale (강풍 : 14 m/s 이상) 의 중간으로 여겨진다. 하여튼, 산들바람이란 나뭇잎과 가는 가지가 쉴새 없이 흔들리고 깃발이 가볍게 휘날리며, 물결이 약간 일고 때로는 휜 물결이 많아지는 정도라 한다.

 

25 m/s 가 되면 폭풍(Storm) 또는 태풍(Hurricane) 이라 불리며, 풍력발전도 멈추는 등 사람들에게 결코 유익하지는 않다.

 

내가 바람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특히 야외활동에서는 바람에 의한 체온의 저하에 유의하여야 하기 때문이다.

 

 

산바람 강바람

윤석중 작사 / 백태현 작곡

 

산 위에서 부는 바람 서늘한 바람 / 그 바람은 좋은 바람 고마운 바람 / 여름에 나무꾼이 나무를 할 때 / 이마에 흐른 땀을 씻어준대요

 

강가에서 부는 바람 시원한 바람 / 그 바람은 좋은 바람 고마운 바람 / 사공이 배를 젓다 잠이 들어도 / 저 혼자 나룻배를 저어간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