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4. 23. 09:26

 

영국의 Philip Mountbatten (1921년생, 영국여왕 Elizabeth Alexandra Mary (1926년 생)의 夫君)이라는 사람이 100세 생일을 앞둔 202149, 심장수술 후 COVID-19 를 피하여 London 중심에 있는 Buckingham Palace 떠나 지내던 London 외곽의 Windsor 宮에서 사망하여, ‘성조지 성당에서 2021417일 장례식을 거행하였다고 전해진다. 그는 17세의 왕립 해군사관학교의 생도시절에 여동생과 해군사관학교를 공식 방문한 Elizabeth Alexandra Mary(13) 경호하며 처음 대하고, 26세인 1947 11월에 결혼하였다.

 

Philip Greece 왕위계승 서열 2위의 왕자였으나 Greece Turkey 와의 전쟁에서 패한 후 발발한 군사 쿠데타(coup dÉtat) 세력에 의해 Greece 에서 추방되어 France 에서 거주하다 영국에서 부자 친척의 집에 살면서 해군이 되려 영국의 왕립 해군사관학교에 다녔다고 한다. 결국 그는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중위로 제대하였다.

 

영국의 Elizabeth- 여왕은, 19세인 2 세계대전 말기(1945) 영국 여성 국방부 수송대(WATS)에서 소위로 자원 근무하기도 하였고 (육군사관학교를 졸업 후 1940. 5 ~1945. 7 기간 중 총리를 하며 2차 대전을 이끌던 윈스턴 처칠 (Winston Leonard Spencer-Churchill, 1874~1965)’의 첫 임기 末이었으리라 생각된다), 부친 조지 6(George-VI, 1895~1952, 재위 1936~1952)’의 사망에 이어 왕이 되었다.

 

조지 6는 형인 에드워드 8(Edward Albert Christian George Andrew Patrick David Windsor)1936년 미국출신 Wallis Warfield Simpson결혼하기 위해 왕위를 포기하자 후임 왕이 것으로 유명하다. ‘George-VI, 1895~1952, 재위 1936~1952’ 원래 왕위계승 서열의 우선에 있지 않았으므로, Elizabeth- 여왕도 원래 왕위계승 서열에서 우선되지 않았다.

 

Philip Mountbatten 은 왕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Elizabeth Alexandra Mary 1946년경 해외여행 중 아버지인 George- 를 끈질기게 설득하여 그와 결혼하여 1947년 그의 배우자(남편)가 되었고, 자식 이기는 부모는 없다고 하였던가? ^^*  Elizabeth Alexandra Mary 는 그 (1952) 26세의 나이로 영국의 (Elizabeth-)이 되었다.

 

관련하여 사진들을 보다가 영국 왕실의 문장(紋章), ‘Hony Soit Qui Maly Pense’, ‘Dieu Et Mon Droit’ 같은 역사적 대립국 France 어에 기원한 문장(文章)들이 적혀 있음에 나는 좀 의아함을 느꼈다. 어떤 사람은, ‘Dieu Et Mon Droit’()과 나의 권리(權利)’라 설명하였으나, 그것이 영어로 God and my right라니 그것을 () 나의 (役割)’라고 하면 어떨까?

 

하여튼 각 국가사회들은 (백년전쟁과 장미전쟁, Battle of Plassey 등 많은 역사적 사건으로 알 수 있듯이) 이렇게 대립하고 경쟁하며 역사를 만들어 간다. 100년을 살았던Philip Mountbatten 의 死亡은 역사의 한 면이 변화하는 것을 느끼게 하는 것 같다. 내가 말하려 하는 것은, ‘변화경쟁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는 변화경쟁을 주도(主導)하고 승리(勝利)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이 삶의 질을 제고하고, 행복하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필립 사망 _ 210417.pptx
5.29MB

 

 
 
 

서북의 바람

Kay 2020. 9. 15. 03:01

 

어떤 영국의 25세된 젊은이(Ben Cook), 그의 절친의 개()Darcy 와 함께 영국의 남서쪽 끝 란즈엔드(Lands End)에서 출발하여 북동쪽 끝 스코트랜드의 ‘John OGroats’ 까지 약 2000 km 11주 정도(2020621~2020830)를 걸려 종주하였다고 한다. (돌아오는 길은 Jack Cullen(25) 와 동행하여 자전거로 약 13일 소요 예상)

 

나는, 그것이 국내여행이던 해외여행이던, 어떠한 여행도 폄하(과소평가)하지 않는다. 각 개인은 나름으로 어떤 생각으로 그에 의미를 부여하고 행한다고, 나는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여튼, 집 뗘나면 개 고생이라고 하던데, 그 개(Darcy)개 고생을 한 것 같다. 지금쯤은 개 고생을 끝내고 집에 돌아갔을까? ^^*

 

불치의 희귀병에 걸린 어린 딸의 병에 대한 연구개발비 모금을 위하여, 영국의 남서쪽 끝 란즈엔드(Lands End)에서 1127 km ( 2800 떨어진 븍쪽 스코트랜드의 남동쪽 에든버러(Edinburgh)까지 하였던 Chris Brannigan(40) 맨발의 행군(202076~ 2020813)’ 거의 같은 시기라 생각된다.

https://news.v.daum.net/v/20200825050215833

여행 _ 영국종주.pptx
1.43MB

 

 
 
 

서북의 바람

Kay 2020. 8. 26. 00:26

 

2020813일 영국의 한 남성(40, 영국 육군 소령 크리스 브래니건(Chris Brannigan)25 kg 의 짐(군장)을 지고 잉글랜드 남서쪽 땅 끝 지역 란즈엔드(Land’s End)에서 1127 km (2800 ) 떨어진 스코트랜드의 남동쪽 에든버러(Edinburgh)의 목적지에 도착하자 사람들이 그를 향해 박수를 쳤다. 그는 38일동안 완전 군장과 HOW FAR WOULD YOU GO FOR YOUR CHILD?’ 라 적힌 동참호소 팻말을 메고 1127 km 거리를 맨발로 걸어왔다.

 

https://news.v.daum.net/v/20200825050215833

 

그의 이름의 Chris 크리스토퍼 또는 크리스티안의 애칭이리라 생각한다.

 

그는, 8세의 그의 어린 딸(Hasti Brannigan)성장 지연, 골격과 행동 장애, 극심한 불안증상 등이 나타나는 불치의 희귀병 코넬리아디란지증후군(Cornelia De Lange Syndrome, CdLS)으로 판정되자, 그 질병에 대한 치료법 연구개발비를 조달하기 위한 자선 단체(CdLS Hope for Hasti)를 만들고, 우선 필요한 기초 연구비 40만 파운드( 62000만원)를 모금하기 위하여 후원과 동참을 요구하며 그러한 도전에 나섰고, 결국 그는 국토대장정을 완주하며 목표액(40만 파운드)을 초과 달성한 52만 파운드( 81000만원)를 모금했다

38일 동안에 1127 km 를 걸었다는 것은, 하루에 약 30 km 를 걸은 셈이다. 젊은 시절, 걷기(행군)에 제법 자신감을 가졌던 내가 생각하기에도 그의 이동거리는 만만치 않다.

 

그의 도전에 함께한 동참호소 팻말의 문구 HOW FAR WOULD YOU GO FOR YOUR CHILD?’가 나의 머리 속을 맴돈다.

 

맨발의 국토장정 _ 영국.pptx
0.45MB
맨발 대장정.pptx
0.35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