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6. 29. 04:01

 

1392년에 당시 57세이던 이성계가 위화도에서 회군하여 군사반란을 일으켜 고려를 멸망시키고 조선을 설립하였다. 그로부터 231년이 지난 1623년 임진왜란으로 왕권강화와 군사력강화에 독단 행태를 보이는 광해군에 반발하는 양반(귀족)층의 강한 반발로 인조반정(仁祖反正)이 있어, 임금은 바뀌었고, 서인(西人)들이 정권을 잡으며 사회는 불안하였다.

 

그래서 당시 인조반정의 핵심이던 개성유수(開城留守) 이귀(李貴, 西人)는 장정 260명을 모아 화포술(火砲術)을 가르치는 등 현재의 국군기무사령부 1야전군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는 특수부대(왕 호위부대 : 수도경비사령부 ?)설립하였고, 이 부대는 1624년 새로 설립된 총융청(摠戎廳)에 소속되었다가 1628 어영청(御營廳)이 설립되며 소속을 바꾸며 17세기 효종(孝宗) 재위시(1649~1659, 30세 즉위)에는 21,000 명까지 규모를 확대한 정예부대로 자리잡았다.

 

왕권(王權)과 군사력(軍事力)을 갖추지 못한 인조(仁祖), ()과 청()의 국제정세 변화에 잘 대응하지 못하고 친명배금(親明排金)’의 태도를 유지하다 1627년 정묘호란(丁卯胡亂)에 이은 1636~1638(병자호란, 청의 침공)에 전쟁 중 남한산성에서 45일간 항전하다가, 삼전도(三田渡)에서 삼배구고두례(三拜九叩頭禮)로 청()에 항복하여 1649년 그가 죽을 때까지 왕위를 유지하였다.

 

하여튼, 한때 강한 군기의 정예부대로 자리잡았던 어영청 소속 어영군(御營軍)은 점차 군기가 해이해지며 어영군은 군대도 아니다(어영비영 : 御營非營)’는 백성들의 비아냥을 받았으며, 이후 약간의 발음변화로 어영부영(御營不營)’으로 표현되며, ‘적극성 없이 아무렇게나 어물어물 시간만 보낸다는 의미를 가지게 되었다고 한다.

-       흐지부지라는 표현도 휘지비지(諱之秘之)’의 발음변화이다.

https://forseason.tistory.com/6091

 

우리는 지금 생사(生死)가 걸린 힘든 시기를 지나고 있다. 그러므로, 더욱 어영부영(御營不營)’ 하여서는 안 된다.

 

문득, 일본의 검객 미야모토 무사시(宮本武, Miyamoto Musashi)’의 저서 오륜서(五輪書)가 생각난다.

-       휘두르는 칼에 상대가 우연히 닿아 쓰러져서는 안 된다.

-       상대를 베어야 한다. (전략적 대응에 의하여 목표를 의도적으로 달성하여야 한다.)

 

 
 
 

서북의 바람

Kay 2019. 4. 17. 02:14

 

얼마 전 내가 손녀에게 너의 꿈은 뭐니?’ 라고 물었을 때, 그는 성우(聲優)예요라고 답하였다. 그 후

너의 꿈은 뭐니?’ 라고 물었을 때 그는 모르겠어요라고 답하였다. 그런데, 최근 그의 엄마와의 통

화 중 그가 여군 장교가 되고 싶어 한다는 말을 들었다.

 

사람들은 꿈을 간직하고 살아간다. 꿈을 잃는다는 것은 참 슬픈 일이다. 꿈을 갖지도 못했다는 것은

더욱 슬픈 일이다. (문득 생각나는 표현 : 사랑을 잃는다는 것은 참 슬픈 일이다. 잊혀진다는 것은 더

욱 슬픈 일이다.)

 

어느 업체의 설문조사에 의하면, 2019년 현재 고등학생(재수생 포함)의 약 80 % 가 자신의 진로를 결

정하여 목표를 가지고 있으며, 20 % 가 그렇지 못하다고 한다. 안타까운 일이다. 목표()가 없이

살아가는 것은, 마구 칼을 휘두르는 검객처럼 인생을 살아가는 것처럼 여겨지기 때문이다.

 

오륜서(五輪書)를 저술하기도 하였던, 일본의 전설적 검객인 미야모토 무사시(1584 ~ 1645, 宮本武

, Miyamoto Musashi), ‘마구 휘두르는 칼에 닿아 상대가 베어지도록 하여서는 안 된다. 상대를 베

어야 한다.’ 고 말하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목표()은 저절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 어느 학생의 책상을 촬영한 사진에서 나는 몇 표현들을

보았다. ‘노력’, ‘집중’, ‘쟁취’, ‘나만이 나를 바꿀 수 있다는 것들이 그것들 이었다.

 

 

꿈 진로 _ 190415.pptx

 

- 첨부파일

꿈 진로 _ 190415.pptx  
   

 
 
 

서북의 바람

Kay 2017. 12. 13. 11:10

 

각양각색의 많은 사람들이 모여 산다. 어떤 사람은 인구 수 만큼의 다양성이 존재함을 말한다. 그러므

, 각 개인의 (요구의) 다양성에 대응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그래서, 계급(계층)을 두어 계급에 따른

통계를 조사하고, 다양성을 비교적 단순화 시킨다. (층별)

 

사업자는, 다양한 요구의 시장을 바르게 이해하기 위하여 통계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계급의 한계는

m-3б 정도에서 m+3б 정도로 하고, 계급의 수는 약 30개가 무난하다고 말한다. 그리고 거기에서 목

표를 정하는 것이 좋다.

 

내가 예로 첨부한 chart 들은, 통계의 한 부분이다. 이러한 것들은 ‘4P (product, price, place, promoti

on)’ 로 연결되어야 한다. , ‘그래서 어떻게 할 것인가?’ 를 명확하게 하여야 한다.

 

나는, slide #1 에 한국의 연령별 인구분포를 보였다. 그러한 현황에 대한 분석으로, 목표를 명확하게

설정하여야만 한다. 연령별 인구만이 분석하여야 할 대상은 아니다. 하여튼 이때, 참고할 사항은, 사업

은 혼자만 하는 것이 아니라 경쟁자가 있다는 것이며, 경쟁자도 나와 유사하게 생각하고 있으므로 이

득이 될만한 목표는 경쟁이 심하다는 것이다. 때로 경쟁을 피하여 early adaptor 계층을 대상으로 하

던지, long tail market 을 대상으로 하기도 한다. (일본의 검객 무사시가 저술한 전략서 오륜서(五輪

)’ 에서는 이렇게 표현한다. ‘휘두르는 나의 칼에 상대가 베어져서는 안 된다. 목표를 향한 칼의 움직

임으로 상대를 베어야 한다.’)

 

중국의 전략서 손자병법(孫子兵法) 에서는 이렇게 표현한다. ‘지피지기 백전불태(知彼知己 百戰不殆)’

나와 경쟁자를 잘 비교/분석하라는 의미이다. 나는 이를 위하여 KSF(Key Success Factor) 를 축으로

하는 radar chart 라는 도구의 활용을 권한다. 그래서, 경쟁에 앞설 수 있는 to-be 의 모습을 설계하여

야 한다. 그리고, 그것의 달성을 위한 방안을 수립하고 실행하여야만 한다. (‘구슬이 세말이라도 꿰어

야 보배라는 표현처럼, 실행되지 않은 계획이나 방안은 무가치하다.)

 

그리고, 결과를 점검/분석하여, 변화하는 시장의 요구에 대응하여 계획과 방안을 발전시켜 가야만 한

. 이것이 치열한 경쟁의 환경에서 지켜져야 할 생존의 기본이 되리라 생각한다.

 

글을 쓰다 보니, ‘4P’ 변화‘P-D-C-A’ 를 강조하려는 나의 생각이 너무 장황해졌다.

 

 

통계 분석.pptm

 

- 첨부파일

통계 분석.pptm